[지애킴의 중남미여행10] 브라질, 쌈바? 리우!!!!

[지애킴의 중남미여행10] 브라질, 쌈바? 리우!!!!

브라질에 대해서 내가 아는것이라고는 쌈바와 축구 뿐이었는데

쌈바? 꺅- 쌈바댄서들이 춤 추는것을 보면 아무도 모르게 슬쩍 따라해봐야지(응?) 라고 생각했던 지애킴은;;;  

애석하게도 브라질에서는 쌈바 춤동작 하나, 음악 한곡, 축구공 하나 보지 못했음을 고백한다 ㅠ.ㅠ

내가 기대한 브라질의 거리모습_쌈바!

내가 기대한 브라질의 거리모습_쌈바!

 

실제로 쌈바축제 기간이 아니면 브라질에서 쌈바의 흔적은 찾기가 무척이나 어렵다고 한다. 

(브라질 얘기에 무려 제목도 쌈바인데 쌈바 얘기는 없음;; 급사과드립니다) 
 

 

쌈바축제가 열리는 브라질의 도시 리우데자네이루(Rio de Janeiro)에 머물면서 쌈바를 못 느낀건 아쉽지만 

세계 3대 미항이라는 리우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인 도시였다. 

 

리우에 가면 사람들이 꼭 들리는 관광명소 같은 곳이 몇군데 있는데 “예수상“도 그 중에 하나이다.  

정확한 명칭은 그리스도상인데.. 정확한 설명에는 늘 자신이 없기에 인터넷에 있는 정확한 정보를 옮겨와본다. 

 

그리스도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콘크리트로 된 높이 30m의 그리스도상

브라질이 포르투갈로부터 독립한 지 100주년 되는 해를 기념하여 세운 것으로, 규모는 높이 38m, 양팔의 길이 28m, 무게 1,145톤이다. 설계는브라질인 에이토르 다 실바 코스타(Heitor da Silva Costa)와 폴란드계 프랑스 조각가 폴 란도프스키(Paul Landowski)가 담당하였으며, 자금은 기부금으로 충당하였다. 1926년부터 1931년에 걸쳐 공사가 이루어졌는데, 그리스도가 두 팔을 한일자(一) 모양으로 넓게 벌리고 서 있는 모습으로, 신체 부분을 각각 따로 조각하여 결합하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외관은 하얀 빛깔의 납석을 발라 마감하였으며, 기단 내부에는 1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예배당이 있다. 
2000년 새롭게 보수하였으며 주변에서는 코파카바나 해안, 이파네마(Ipanema) 해변, 슈가로프산(Sugarloaf Mt.) 등의 아름다운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2007년 7월 만리장성페트라 등과 함께 신(新) 7대 불가사의로 지정되었다.

[네이버 지식백과] 브라질 예수상 (두산백과)

 

긴 설명이 있지만 한마디로 어마어마한 크기의 동상이 어마어마하게 높은 곳에 세워져 있다는 것이다. 

자, 어마어마한거 보러 한번 가볼까. 

브라질_예수상 뒷모습, 올라가는 중

브라질_예수상 뒷모습, 올라가는 중

 

바로 아래에서 올려다보면 고개가 뒤로 젖히다 못해 꺾인다;; 

브라질_늘 많은 관광객

브라질_늘 많은 관광객

 

대부분의 사람들은 바로 아래에서 예수상 포즈를 흉내내며 인증샷 찍기에 열중한다. 

물론, 나는 안했다. 부끄러우니까 ㅋㅋㅋ

브라질_예수상 흉내내며 사진찍는 외쿡인

브라질_예수상 흉내내며 사진찍는 외쿡인

 

 높은 곳에 있기 때문에 리우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데 바다에 둘러싸여 있는 모습이 너무 예쁘다. 

세계 3대 아름다운 항구도시라는 평가가 절대 과장이 아닌 듯-

브라질_루이데자네이루 시내가 한눈에

브라질_루이데자네이루 시내가 한눈에

 

우수에 젖은 지애킴… 이라고 하기엔 좀 무리인 사진

브라질_구름보다 높은 위치

브라질_구름보다 높은 위치

 

다시 봐도 매력적인 도시  

브라질_리우데자네이루

브라질_리우데자네이루

 

숙소에서 연결해주는 리우 관광 패키지를 신청하면 보통 예수상을 보고, 리우 시내를 돌아보고 빵산(?)이라는 곳에 간다. 

정식 이름은 빵데아수까르(Pao de Acucar_포루투갈어라서 스페인어랑 발음이 좀 다르다)지만 

사람들은 그냥 빵산이라고 부른다. 원래는 설탕봉우리? 정도의 뜻이다.   

이곳은 빵처럼 생긴 높은 산이 두개가 나란히 있는 모양인데 위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케이블카를 타야한다. 

보통은 야경을 보러 가기 때문에 해가지기 직전에 가게 되는데, 왠지 남산에 가는 기분이 든다. 

브라질_빵산에 올라가는 케이블카

브라질_빵산에 올라가는 케이블카

 

케이블 가격이 안 나왔는데 이것도 비싸다. 브라질은 물가가 비싸 뭘 하나 사는데 손이 떨린다 ㅎㅎ 

브라질_빵산에 올라가는 케이블카 티켓

브라질_빵산에 올라가는 케이블카 티켓

 

산이 두개가 연달아 있기 때문에 한번 타고 내려서 다시 또 한번 탄다. 

케이블카 타는 것은 재밌지만, 왠지 해가 질 것 같아서 초조초조  

브라질_신나게 케이블카 타는 중

브라질_신나게 케이블카 타는 중

 

다행히 해가 지기 전에 정상에 도착. 많은 사람들이 석양을 기다리고 있다. 

브라질_어디에서나 멋진 석양

브라질_어디에서나 멋진 석양

 

여긴 빵산 위에 심어진 야자수(?)인데 바다 옆에서 석양을 보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  

브라질_엄청 높은 산에 야자수라니..

브라질_엄청 높은 산에 야자수라니..

 

그리고 해가 지는 가운데 로맨틱한 커플-

하지만 자세히 보면 남자는 핸드폰을 보고 있음 ㅋㅋㅋ (부러워서 심술 부리는거 아님!! 진짜로)

브라질_미국드라마 한편 같은 모습이라서 찍어봤음

브라질_미국드라마 한편 같은 모습이라서 찍어봤음

 

해가 완전히 지고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리우의 야경 

브라질_리우데자네이루의 멋진 야경

브라질_리우데자네이루의 멋진 야경

 

왜 빵산에 올라 야경을 보는게 관광 필수 코스가 되었는지 충분히 공감이 된다. 

브라질_빵산에서 보는 야경

브라질_빵산에서 보는 야경

브라질_야경

브라질_야경

 

한눈에 보이는 리우데자네이루의 모습. 많은 불빛을 보니 큰 도시라는게 느껴진다. 

엇. 근데 저기 멀리 하얗게 보이는건 뭐지? 

브라질_야경... 저 멀리 저건 뭐지?

브라질_야경… 저 멀리 저건 뭐지?

 

카메라 줌을 있는대로 땡겨서 보니.. 앗!!! 예수상이다!!! 

멀리 있지만 양팔을 벌리고 있는 그 예수상이 맞다! 

밤에는 조명을 받아서 하얗게 보이는데, 리우데자네이루의 랜드마크답게 한밤중에도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었다.  

브라질_깨알같이 찾아낸 예수상

브라질_깨알같이 찾아낸 예수상

 

페루, 볼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브라질을 차례로 여행하면서 

그 나라의 가장, 혹은 비교적 크고 유명한 도시에 오면 늘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너무 복잡하고 운치가 없다고 할까, 삭막한 느낌이라고 할까. 

  

리우데자네이루, 이름은 들어봤지만 큰 도시니까 사실 그렇게 기대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 도시는 엄청난 도시적 느낌이지만 바다와 자연이 함께 있어서 뭔가 낭만이 있는 도시의 느낌이 강했다. 

그런 낭만을 느끼게 해준 또 하나의 곳

코파카바나 해변이다.  

브라질_코파카바나 해변

브라질_코파카바나 해변

 

내가 여행했던 시기는 브라질의 가을,겨울에 해당하는 시기였기에 해변은 붐비지 않았다. 

엄청 더운데 겨울이라서 사람이 없다니;; 엄청 더운데 겨울이라서 해도 짧다. 참 신기한 경험-  

 

코파카바나 해변은 여름에는 엄청나게 사람이 많고 화려한 곳이라고 한다. 

하지만 지금은 비교적 한적하고 조용한 바다-

브라질_코파카바나의 파도

브라질_코파카바나의 파도

 

그렇다고 수영하는 사람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겨울이라고해도 햇살이 강한 낮에는 바닷물의 온도가 그렇게 낮지는 않아서 수영도 가능하다 

브라질_수영하는 사람들

브라질_수영하는 사람들

 

난 수영복을 안 가지고 갔으므로 수영은 하지 않았는데, 

사실 바닷가에서는 그냥 옷 입고 수영해도 되지만 난 그냥 바다를 보며 백사장을 걷는게 좋았다. 

참고로 수영복도 즉석에서 살 수 있다. 하지만 사지 않았다.  

브라질_아무리봐도 글래머용 수영복

브라질_아무리봐도 글래머용 수영복

  

오- 서핑을 하는 사람 발견!

엄청난 실력자는 아닌 것 같았지만 넘어지고 넘어져도 계속 계속 시도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그러다가 결국에 파도를 타고 일어났을 때는 나도 모르게 환호해줬는데 들렸으려나 😀 

브라질_코파카바나의 서퍼

브라질_코파카바나의 서퍼

 

 브라질의 칵테일인 까이삐리냐를 파는 사람도 있었는데, 한적해서 칵테일을 만들어 파는 남자도 심심한 듯?

자기가 마실 까이삐리냐 만드는 중이다.ㅎㅎ 

브라질_칵테일 만드는데 왜 자꾸 근육에 눈이;;

브라질_칵테일 만드는데 왜 자꾸 근육에 눈이;;

 

까이삐리냐는 사탕수수로 만든 증류수인 까차사라는 술에 라임과 설탕을 넣어서 만드는 칵테일인데 

지난번에도 말했지만, 나는 술을 못 마시므로 그냥 만드는 모습을 구경만 했다.  

브라질_코파카바나의 칵테일남

브라질_코파카바나의 칵테일남

 

마지막 사진은 수영도 안하고(=못하고) 술도 안(=못)마셨지만 신난 지애킴-  

브라질_코파카바나에서 신난 지애킴

브라질_코파카바나에서 신난 지애킴

 

 덧. 

리우데자네이루는 참 매력적인 도시지만, 사실 브라질의 치안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많이 들었었다.  

브라질은 외국인 여행객을 상대로 총기 강도사건 소식도 들리고 성폭행 사건도 들리곤 하는데..

그렇다고 아무것도 안할수는 없지만 조심조심을 당부한다. 

특히 코파카바나 해변은 많이 위험하다고 알려져있는데, 내가 해변을 혼자 거닐고 있으니 

브라질 아저씨가 위험하니 혼자 다니면 안된다고 말해주기까지했다. 

해변에는 특히 해가 지고는 절대 가지 않도록 하고 큰 돈을 가지고 다니거나 좋은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것도 조심하도록하자. 

다음주에는 멕시코에서 만나요 😀

 

 


아름다운재단은 단 돈 1원도 정한 지원사업에 쓰이도록 기금을 분리하여 운용합니다. 또한 2백여 개의 기금은 사업비로, 운영비는 <아름다운재단만들기 기금>으로 만 쓰인다는 거. 투명하게 운영하기 어렵지 않아요~ 나눔으로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길에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주실 분, <아름다운재단만들기 기금> 함께해 주세요.

나눔사업국 기부자소통팀ㅣ김지애 팀장

그렇게 안보이지만 사실은 낯가림, 오덕기질, 소심함 보유자. 그리고 몽상가적 기질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밖할매말하길

    우왕 예수상 실제로 보면 엄청 감동일것 같아요!

  2. 촌사람말하길

    엄청 크군요. 예수상. 그런데 밤에 빛이 나네요. 역시 뭐든 조명발이 중요하다는..

  3. hanabi말하길

    밑에 줌한 예수상 사진을 보지못하고 컴퓨터 모니터 앞으로 다가가 확인한 일인..ㅋㅋㅋ

  4. 두비두비말하길

    중남미여행의 글을 아껴있는 애독자 일인입니다~~ 꼭 읽고 싶을 때 읽으려고 ㅇㅎㅎ 오늘도 역시 기분전환~ 최고^^!

  5. 두리번말하길

    그런 여행지에서 지애킴이 무탈히 잘 다녀와서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몰라요. ㅎㅎ 마지막 해맑은 표정의 사진을 보니 그 맘이 더 커지네요! 🙂

    저, 연인의 사진은… 작가님이 따로 없네요. 핸드폰을 보고 있다는 적절한 지적도 참 맘에 듭니다.ㅋㅋㅋㅋ

    야경은 이 두 눈으로 직접 보고 싶다는…

    • 지애킴말하길

      무사히 잘 다녀왔으니 안전한 곳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사실 아주 조심조심해야해요. 아르헨티나부터 일상 사진이 별로 없는건
      아르헨티나, 브라질에서는 강도 때문에 평소에는 카메라를 들고 다니지 않았거든요.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