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없는 마네킹

발 없는 마네킹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백화점 어느 매장의 쇼윈도에 여느 매장의 것과는 다른 마네킹이 놓여있습니다. 바로 “한쪽 발이 없는 마네킹“입니다. 매장 안쪽으로 들어가면 “짝짝이 어린이 양말“도 팔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신을 수 없는 한 짝만 있는 양말입니다.

이 두가지는 모두 “대인지뢰” 피해 아동 등을 돕기 위한 모금프로그램입니다. 
쇼윈도의 마네팅은 익숙함을 비틀어 시각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짝짝이 양말을 통해 관념화된 생각을 비틀어 대인지뢰의 무시무시함을 전달합니다.

일상에 숨어든 지뢰 

원통형 프라스틱 대인지뢰 한 개 무게는 94g, 개당 가격은 약 5천원에 불과한 이 살상무기는 현재 80여개 나라에 1억 1천만 발이 묻혀있고,  한해 2만4000명이 지뢰 사고로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여전히 누군가의 발목은 물론 생명을 노리고 있는 것입니다. 

비무장지대에서 민통선까지 비무장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세계 최고의 지뢰 밀집지역으로 불립니다. 군사분계선 남북으로 각 2km와 그 바깥쪽의 민간인 출입통제구역에는 “적”을 저지하기 위해 남북한이 약 170여만발의 지뢰를 매설해 놓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2009년 국방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39곳에 6만발 가량의 지뢰를 매설했고, 이중 4천여발이 유실된 상태라고 합니다. 2011년에는 산사태가 발생한 서울 우면산에서도 대인지뢰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일상에서 익숙한 전봇대와 나무를 활용해 대인지뢰의 심각성을 알리고 모금을 요청하는 포스터>

 

녹색연합이 2010년 국방부에 정보공개청구를 해 공개한 자료를 보면, 2001년부터 2008년까지 8년 동안 국내에서 모두 32건의 대인지뢰 폭발 사고가 발생해 6명이 숨지고 35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보상받을 수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거나 경작 중 발생한 사고는 본인책임이라는 이유로 정부로부터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2012년에는 국가나 자치단체가 아닌 삼성이 사회공헌기금 7억원을 기탁해 피해자들을 위한 치료와 지원에 나섰습니다. 

장마철에는 물길을 따라 지뢰가 유실되어 한강까지도 떠내려 온다고 합니다. 대인지뢰금지협약이 1997년 채결된 이래 총 159개국이 가입했고, 이중 87개국가가 지뢰 폐기를 완료했으나 한국은 아직 가입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비인도적 무기 금지협약에 남북한이 공동 가입해야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가능합니다.

 

> 기부참여 안내 :

지뢰피해자 지원단체인 사단법인 평화나눔회(http://www.psakorea.org/ 02-363-6781)

 

> 참고자료 :

EBS지식채널 [환상통]  

한겨레 2011년 10월 “지뢰에 한 다리 잃었지만, 정부는 “배상 불가” 외 

내일신문 2010년 8월  DMZ은 지뢰밭’ 남 100만·북 70만발 외

기획조정실ㅣ서경원 실장

내일의 불안을 위해 오늘을 고생하는 삶을 살기보다는 신중하게 삶을 직시하고 싶어 아름다운숲에 함께하고 있습니다.물질의 풍요로움으로 인간을 줄세우는 것보다야 물질로부터 얼마나 자유로워질 수 있는가로 삶을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들과 함께 심각하면서도 유쾌하게 나눔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