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 같은 엄마밥이 그리운 밤

보름달 같은 엄마밥이 그리운 밤
아동보육시설에 살고 있는 영희는 저녁을 먹을 때마다 엄마가 더욱 생각납니다. 보름달 처럼 가득하던 밥과 반찬이 먹고 싶기 때문입니다.보육원, 고아원에 사는 아이들에게 정부가 지원하는 한 끼 식사비는 1,420원. 이 금액으로 질 좋은 밥을 먹을 수 있을까요? 아름다운재단은 여러분의 기부로 '시민예산'을 편성해 정부지원 차액만큼 아이들에게 급식비를 지원하고. 관련 예산 인상을 위한 "나는 반대합니다"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나는 영희의 반쪽급식에 반대합니다" 전화 02.766.1004 홈페이지 www.beautifulfund.org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