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아란의 사진일기 #15] 따끈하게 날 위로해 준 엄마의 국 한 그릇

[달리아란의 사진일기 #15] 따끈하게 날 위로해 준 엄마의 국 한 그릇

감기가 오는지 목도 아프고 저녁을 먹을 힘도 없던 밤

안쓰러워하던 엄마가 후다닥 끓여주신 연두부계란국.

 

저 별거 없어보이는 국 한 그릇에 난 위로받았다.

내 머릿 속 짜증과 화, 투정같은 못난 생각들은

따끈하고 담백한 국물과 말랑말랑한 연두부, 고소한 계란과 함께

식도를 타고, 위를 지나, 장을 통해 저 밖으로 쓸려 나갔다. 

 

따끈한~ 국 한 그릇이 주는 큰 위로,

한겨울, 홀로사는 어르신을 위한 국배달 사업에 1%나누기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