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가 살아갈 따뜻한 세상을 위해

내 아이가 살아갈 따뜻한 세상을 위해

제가 아름다운재단의 일꾼으로 합류하게 된 것은 제 아이가 15개월 쯤 되었을 때 였습니다.
학력,경력,나이 불문이라는 아름다운재단의 채용공지를 보고
경력단절 주부를 채용하는 고마운 곳은 이 곳밖에 없다는 절박함도 있었지만
아이를 낳고 나니 아이를 낳기 이전과는 다른 내가 일하고 싶은 곳이 딱 이곳이라는 생각도 간절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자기소개서에 그런 이야기를 주절주절 썼던 기억이 납니다.
내 아이가 살아갈 세상이 모두가 함께 살아갈 세상이 되기를 바라며 아름다운재단에서 내가 기여할 수 있는 바를 찾고 싶다는……..
지금 생각하니 자기소개보다는 호소에 가까운 글이었습니다. 

그 당시 공동체, 함께 사는 세상 등에 대한 생각이 간절했던 것은 아이가 혼자 살아갈 세상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나 부터라도 내 아이만 챙기는 것이 아니라 이웃의 아이도 챙겨보자는 마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아이의 첫 돌에 블로그에 적은 글귀를 보면  ‘남을 배려하고 차이를 인정하는 다정다감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는 희망을 적기도 했으니까요.

첫 돌을 맞아 개인 블로그에 남긴 아이의 기념사진

 

아름다운재단에서 모금 담당자가 되어 일하면서 많은 기부자들을 만났고 사람들이 기부하는 다양한 이유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부모의 마음으로 기부하는 분들을 만날때면
함께 사는 세상에 대한 꿈을 꾸며 자기소개서를 쓰던 그 때의 나와 오버랩 되는 것 같아 크게 공감, 공감이 갑니다.

‘네가 받은 사랑만큼 다른 사람들, 세상을 사랑하는 아이로 자라주렴’

‘사랑하는 우리 한경이가 살아갈 세상이 지금보다 더 따듯한  곳이 되길 바라며’

‘더 많은 이에게 나눌 수 있는 아이로 자라다오. 사랑한다’

‘무조건 내어주는 것의 기쁨이 무언지를 알게 해줬음은 물론이요 나눔으로써 충만해지는 일상을 경험케 해주었어요’

‘아빠,엄마는 네 생일을 맞아 무엇을 선물할까 고민하다 주위의 어렵고 힘든 사람을 도와주기로 했단다.
 아빠 엄마의 이 선택이 너의 삶에 아주 소중한 지표가 되었으면 한다’

위의 글들은 아이의 첫 생일을 맞아 나눔을 실천하는 돌기념나눔에 참여하신 부모님들이 아이에게 남기는 메시지 입니다.
(돌기념 나눔에 참여하신 부모님들의 더 많은 메시지를 보시려면 여기=> http://specialgive.org/)

아이에게 남기는 글 같지만 어찌보면 부모님의 결심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나 이외에 세상에 관심을 두지 않던 사람들도 아이를 계기로 더 따듯한 세상을 만드는 일에 동참하겠노라는 새로운 시작 말입니다. 
나눔은 그런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작은 첫걸음이기도 하구요.

부모의 마음으로 첫 걸음을 떼었다면 아이의 인생안에 함께 있는  즐거운 일, 기쁜 일, 슬픈 일, 분노할 만한  모든 일들이 아이만의 것이 아니라 이 세상과 함께 할 만한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가는 것.
아이를 통해 배운 나눔의 의미입니다.

아이는 그런 부모의 실천을 보고 배우며 
나눔과 함께하는 자연스런 삶을 살아 갈 것이고
그렇다면 내 아이가 살아갈 세상이 그렇게 외롭거나 팍팍하지만은 않은
따듯한 세상일 것이라는 것을 믿어 보게 됩니다.

이제는 8살이 된 제 아이는 가끔 말합니다.

“엄마 내 꿈은 커서 요리사가 되는 거야. 요리사가 되어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고 싶어”

자라는 동안 아이의 꿈은 수시로 변하겠지만, 그 작은 아이의 인생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나눔이 다양한 형태로 자리잡고 있기를 다시 한번 기도합니다.  

 

나눔사업국ㅣ김현아 국장

아직은 모금전문가라 말하기 부끄럽지만 언젠가는 지식과 현장 전문성을 겸비한 전.문.가.가 되고 싶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