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아란의 사진일기#7] 무언가 시작하기에 참 좋은 봄

[달리아란의 사진일기#7] 무언가 시작하기에 참 좋은 봄

 

수영을 시작했습니다. 기타도 배워보려 합니다.물은 여전히 무섭고,

손가락은 내 맘처럼 움직일 지 모르겠지만.

겨우내 묵은 먼지같은 마음 속 미움도, 상처도 꺼내어

탁탁 털어내고 봄 볕에 보송하게 말리고,

어쩔  줄 몰라 외면해왔던 감정과 관계들에 대해서도 다시 마주할 것입니다. 

나같은 게으름뱅이에게도 시작할 맘을,

나같은
겁쟁이에게도 용기낼 있게 해주는 봄을, 참 사랑합니다. 

봄이기에 가능한 일들.

무언가 시작하기에 참 좋은, 봄입니다. 

봄볕 같은 따뜻한 당신의 1%나눔  아름다운재단  

 
나눔사업국ㅣ김아란 국장

사진찍기 좋아하고, 카메라와 함께 여행하기 좋아하는 '사진생활자'입니다. 적당히 게으르고, 적당히 부지런합니다. 얼마전부터 길냥이 밥주는 엄마 노릇중입니다. 부드럽게, 때론 날카롭게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나눔' 그리고 '당신'의 힘을 믿습니다. @dalidream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