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처음 인사드립니다_아름다운재단 김미경 신임 상임이사 취임사

안녕하세요. 봄과 함께 찾아 온 아름다운재단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

지난 2006년부터 2012년 3월 중순까지 아름다운재단의 상임이사로 활동하신 윤정숙 전 상임이사님의 뒤를 이어 새로운 상임이사님이 모시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아름다운재단의 제 2의 도약을 위해 활동하실 김미경 신임 상임이사님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 윤정숙 전 상임이사 이임사 바로가기


 

안녕하십니까? 처음 인사드립니다 

오는 4월 16일부터 아름다운재단 살림을 맡게 된 새 상임이사 김미경입니다.  

며칠 전 발표된 20~35살 미국 젊은층 3천명을 대상으로 한 2011년 기부 관련 설문조사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응답자의 84%가 “충분히 신뢰할 수 있는 기관에 기부하고 싶다”, 90%가 “더 이상 그 기관을 신뢰할 수 없을 경우 기부를 중단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기부를 결정하는 동기로는 85%가 “조직의 뚜렷한 미션이나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뻔한 결과 같지만, 새삼 새겨 봐야 할 중요한 내용인 듯 싶었습니다. 

수 많은 기부기관 중 ‘왜 아름다운재단이어야 하는가?’ 는 질문에 ‘더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기 때문’이 가장 강력한 대답일 것입니다. 내가 낸 돈이 허투루 쓰이지 않는다는 신뢰, 도움을 받을 기관이나 사람을 선택하는 기준이 공정하고 진실하다는 신뢰, 돈이 쓰여진 결과를 투명하게 볼 수 있다는 신뢰, 작은 돈도 소중히 여긴다는 신뢰, 사회를 더 신나게, 멋지게 변화시키는 혁신적인 일에 내 돈이 잘 쓰여지고 있다는 신뢰. 

그동안 쌓아온 아름다운재단의 이런 신뢰들을 더 탄탄히, 폭 넓히는 일에 힘을 쏟겠습니다. 꼭 필요한 일에 적정한 돈이 쓰일 수 있도록 점검하는 배분사업 성과측정 지표를 개발하는 일, 더 많은 사람들이 더 쉽고, 더 재미나게 기부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충하는 일 등도 모두 이런 신뢰를 더 쌓아가는 일들일 것입니다. 

깊은 신뢰는 천만금도 선뜻 기쁘게 내놓게 한다는 사실을 잘 압니다. 반면 작은 속임수도 깊은 신뢰에 큰 금을 긋기 시작한다는 사실도 잘 압니다. 어떻게 깊은 신뢰를 잘 키워갈 지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지혜를 모아 가겠습니다.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돈을 아름답게 모아 아름답게 쓰는 아름다운재단. 더 아름다운 모습으로 거듭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2년 4월 16일
아름다운재단 신임 상임이사 김미경 드림 

   ▒  아름다운재단  김미경 신임 상임이사 약력

▶ 학력 : 서강대학교 국문학과 학사 /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여성학 석사 

▶ 경력 : 1988-2003 언론인(한겨레신문) / 2005-2011 뉴욕 한국문화원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홍경래 댓글:

    대부분 사회복지에 관계하는 인간들과 같이 오만으로 뭉쳐진 인물이란 생각이 드는 취임사로군요.
    아름다운재단을 보는 부정적 시각이 만만치 않음을 전혀 모르고 자위를 하고 있군요.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