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총장 서신] 2021년, 우직하게 걸어가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아름다운재단 사무총장 권찬입니다. 2021년 신축년, 우리 곁의 우직한 친구 같은 소의 한 해를 출발합니다.

2020년은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예상치 못한 재난들도 밀려온 한해였습니다. 지난 여름엔 도로와 마을이 삽시간에 잠기는 긴 장마를 겪었고, 겨울에는 갑작스런 폭설로 교통이 마비되고 마을이 고립되기도 했습니다. 일년 내내 코로나19로 멈춘 일상은 아직도 회복을 못한 상황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아름다운재단은 기부자님들의 사랑과 기대에 힘입어서 새로운 도전들을 시도했고 중요한 변화들을 만들어냈습니다.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한부모여성과 희망가게 창업주 분들께 코로나19 긴급지원을 진행했고, 발달장애인과 가정에 쉬운 용어로 쓰인 코로나19 대비 책자를 배포했습니다. 온라인과 비대면 전환에 맞춰 지역 공익단체를 위한 ‘공익단체 IT인프라 지원사업’도 시작했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는 올해 20주년을 맞이한 기부문화 심포지엄 ‘기빙코리아’를 통해 코로나19 시기의 기부 추세 연구를 시의적절하게 발표했습니다. 보호종료청년 지원사업도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었습니다. 보호종료 비진학 청년을 위한 지원사업을 시작했으며, 열여덟어른 캠페인 시즌2는 시민들의 인식을 변화시키는 캠페인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방문이 어려워진만큼 아름다운재단의 이야기를 가까이 들려드리고자 공식홈페이지 새 단장도 마쳤습니다. 언제 찾으셔도 편하게 둘러 보실 수 있도록 변화의 이야기를 정성껏 채우려 합니다.

지난 20년은 선한 뜻으로 동행해 주신 ‘이웃사촌’과 같은 기부자님들과 함께였습니다. 작은 뜻이라도 함께 모으면 힘이 되고, 그 힘을 모으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작은변화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여정에서도 앞에서 뒤에서 옆에서 손 잡아 주시고, 내밀어 주실 것을 믿으며 기부자님들의 길을 따라 가겠습니다. 기부자님의 뜻을 따라 가겠습니다.

2021년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2021년 2월 4일

나눔사업국 커뮤니케이션팀ㅣ박주희 간사

"마음을 폐기하지 마세요. 마음은 그렇게 어느 부분을 버릴 수 있는 게 아니더라고요.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습니다." _ 김금희 '경애의 마음'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박형배 댓글: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열림을 믿고 있습니다! 그 선하고 아름다운 뜻을 지키며 이루어 가는 길에 항상 건강의 은혜도 함께 하시기를 주님께 기도 드리겠습니다!

  2. 권찬 댓글:

    응원 말씀 고맙습니다!! 열심히 가보겠습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