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아란의 사진일기 #1] 저는 안재서입니다 : 나눔과 함께 자란다

[달리아란의 사진일기 #1] 저는 안재서입니다 : 나눔과 함께 자란다

2001년, 네살배기 안재서 어린이는 빨간 돼지저금통을 들고 아름다운재단을 찾아왔습니다.

묵직한 빨간 돼지저금통의 배를 가르니, 그 속엔 꼬깃꼬깃한 지폐와, 반짝이는 동전이 한가득.
총 90,190원. 네살배기 어린이에게는 무지무지 큰 돈, 어쩌면 재산의 전부.
 

“사고 싶은게 정말 정말 많았어요. 그런데 돈을 모으면 좋은 데 쓸 수 있으니까, 꾹 참았어요.” 

 

쑥스럽게 자기의 돼지저금통을 소개하던 4살 재서는

어느 새, 14살의 사춘기 소년이 되었습니다. 

나눔과 함께 자란 안재서 1%기부자.
이런 소중한 마음 하나하나가 모였기에 ‘아름다운’ 재단입니다. 

 
2001년 4살, 2005년 8살, 2010년 13살의 안재서 1%기부자. 
안재서 1%기부자님은 2001년부터 지금까지 아름다운재단에 꾸준히 저금통과 용돈의 1%를 기부하고 있습니다.

P.S. 좀 더 재밌는 사진과 이야기로 만나 뵙고 싶었는데, 변명일지 모르겠지만 많이 부족합니다.
       앞으로 사진으로 재밌는 세상살이 이야기와 나눔이야기로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즐거운 가을 보내세요!

 

나눔사업국 기금개발팀ㅣ김아란 팀장

사진찍기 좋아하고, 카메라와 함께 여행하기 좋아하는 '사진생활자'입니다. 적당히 게으르고, 적당히 부지런합니다. 얼마전부터 길냥이 밥주는 엄마 노릇중입니다. 부드럽게, 때론 날카롭게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나눔' 그리고 '당신'의 힘을 믿습니다. @dalidream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가을말하길

    새삼 감격스럽네요. 사진을 보고 있으니 눈물이 날 것 같아요.

  1. 2013년 9월 6일

    다섯살 남자 아이의 저금통 “엄마아빠 없는 아이에게 주려고 왔는데, 왜 아이들은 없고 어른들 뿐이예요?” 어느 날 아름다운재단에 다섯살 배기 아이가 저금통을 들고와서는 묻습니다. 그리고..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