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다녀오세요 :) _단기어학연수 지원사업 오리엔테이션 뒷이야기

잘 다녀오세요 :) _단기어학연수 지원사업 오리엔테이션 뒷이야기

아름다운재단 지원사업 중 현장실사가 꼭 필요한 사업이 있습니다.
바로 대학생 단기어학연수 지원사업 (장학생들이 타지에서 잘 지내고 있는지, 캐.나.다 현장 방문필요!!)라고
…………………..지극히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실사를 가야한다고 넌지시 이야기 했으나…
당연히 가지 못했습니다. 하하하!!

‘단기어학연수 지원사업’을 처음 들어보신 분들도 있으실 것 같은데요.
이 사업은 기존에 선발된 장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비공모로 진행되는 사업입니다 .
그래서 장학생들을 제외하고 다른 분들에게는 좀 낯선 사업이지요 🙂

이 사업을 시행하게 된 배경도 재미있습니다,
장학생들의 등록금 지원 외 그 다음으로 필요로하는 지원이 ‘어학연수지원사업’ 이었기 때문에
장학생들의 욕구를 파악해서 2004년부터 단기어학연수 지원사업을 진행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2004년에는 1명만 지원하였는데요…
해가 바뀌고 점차 어학연수에 대한 욕구가 더 늘어감에 따라
지원인원을 2명으로 늘리고, 2010년 부터는 지원인원을 3명으로 늘렸습니다!

올해는 5명의 학생들이 신청해서 3명의 학생들이 선발이 되었구요.
출국 및 어학연수준비 관련해서 6월 18일에 재단에서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되었습니다.

단기어학연수 지원사업 오리엔테이션 중인 학생들. ⓒ 아름다운재단

 

단기어학연수 지원사업을 담당해 주시는 머피컨텐츠
(기부자이시기도 하고, 어학연수 지원사업 관련해서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시는 곳!)
차장님이 직접 재단으로 오셔서  비행기 티켓, 어학원 정보, 캐나다 출국 준비, 현지에 도착해서 해야할일,
준비할 물품등을 자세하게 설명해 주셨습니다.

올해는 특별히, 장학생들에게 “특별 용돈”도 챙겨주셨는데요,
“공부만 하지말고 주말에 놀러도 다녀라!”는 머피컨텐츠 대표님의 특별한 뜻이 담긴 용돈이었습니다.
 
또한,
작년에 진행되었던 오리엔테이션과는 다르게,
2010년에 어학연수를 다녀왔던 장학생도 참석해서 생생한 캐나다 현장 이야기, 장학생들이 궁금해 하는 어학원 레벨테스트,
체크카드 발급방법, 관광지, 커뮤니티센터 이용방법 등을 소개해 주었습니다.

질문리스트

올해 선정된 장학생이 질문할 내용을 정리해 온 수첩.
학생들의 열의가 드러나 보입니다.ⓒ아름다운재단

올해 선정된 장학생들에게 질문할 리스트 정리해 오면 도움이 될거라고, 많이 질문하고 많이 얻어가라고 사전에 연락했었는데,
한 장학생은 아예 리스트를 적어와서 질문해 주었습니다.
 ” 꼭 가져야가할 물품 best 5″ ,” 행복했던것, 아쉬웠던것” …등등

작년에 다녀왔던 학생은 작년 기억을 떠올리며,
이번에 선발된 학생들은 앞으로 갈 어학연수에대한 기대감에
이야기를 나누면서 저절로 행복했던 시간이었습니다.

저 또한, 장학생들에게 교육비 지원으로 끝나는게 아닌,
또 다른 지원으로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0

장학생들은 결과보고회때 다시 만나는데요.
실사 다녀온것 보다 더 생생한 장학생들의 이야기 듣고 또 전달해드리겠습니다.

장학생들 모두 몸 건강히 잘 다녀왔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빗물말하길

    기대에 부풀어 있을 장학생들 마음에 막 감정이입이 되면서 저도 떠나고.. 싶..은… 큭
    아무튼!!! 새로운 시작과 그 안에 있는 설레임과 두려움을 응원합니다!!!

  2. 언니네말하길

    아이들에게 두달간의 소중한 경험과 추억을 선물해 주시네요! 아이들보다 제 마음이 더 설레여요~ ^^ 부디 건강하게 잘 다녀와서 더 많은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주길 기대할게요!

  3. 캐나다말하길

    누리고 싶은 것을 모두 누리고 사는 사람은 없는 세상이지만..
    환경때문에 하지 못하는게 많다는 박탈감은 청소년, 청년들에게 남은 세상에 대한 희망을 꺾어버리는 독일거란 생각이 듭니다.
    유행처럼 가는 어학연수 열풍이 지나고, 이제는 어느덧 필수코스가 된 어학연수라 ..무조건 반갑지만은 않지만..그 기회가 학생들에게 어떤 의미일지.. 아니.. 큰 의미가 아니더라도 경험해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그들에게는 또 하나의 추억이 되고, 살아갈 힘이 되리라 생각듭니다.
    세상이 이렇게 변해가는데도 돈이 공부의 발목을 잡는건 변하지 않는 씁쓸한 세상..
    하지만.. 열정과 기대로 가득찬 학생의 메모장을 보는 순간 그 두근두근함이 저에게도 전달되어 힘이 됩니다. 잘 다녀오세요~!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