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이프로젝트] ‘진명’에게 보내는 첫 번째 마음

[열여덟 어른] 허진이 프로젝트 <마음이 닿기를> – ‘진명’에게 보내는 첫 번째 마음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 ‘허진이’입니다. 보육원 퇴소 이후, 저는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잘 자랄 수 있었습니다. 이제 제가 받았던 진심이 담긴 말과 따뜻한 관심을 친구들에게도 돌려줄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고자 <허진이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보호종료 당사자인 청년들과 함께 아동양육시설 아동들을 대상으로 자립 강연을 진행하는 프로젝트인데요. 자신의 자립 경험을 들려주고자 용기를 낸 7명의 청년들이 정서적 유대 속에서 든든함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을 편지에 담아보았습니다. 생계와 꿈을 쫓아 늘 바삐 지내온 진명씨가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진명씨!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두 번째 만남까지 고민하던 것들은 잘 정리가 되셨을까요?

솔직한 마음으론 진명씨가 계속 함께해주길 바라는 마음이 큽니다.
첫 만남과 대화 후 그 생각은 더 짙어졌습니다.

처음 보육원에 입소했을 보았던 모습 그리고
자립을 앞둔 시점에서 드는 걱정들, 마지막으로 모두 잘 지냈으면 하는 마음
모두 대화 속에서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진명씨의 말대로 생계를 유지하고,
꿈을 이루기 위한 생활이 많이 버겁고 여유가 없으시지요.

프로젝트 안에서는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그리고 살아온 삶에서 일러주는 많은 배움들과 가치들이 명료해지는 시간이 되길 바래봅니다. 🙂

2020. 07.09 ‘진명’에게 보내는 진이의 첫 번째 마음

나눔사업국 1%나눔팀ㅣ서지원 간사

이 세상을 움직이는 힘은 희망이다(마르틴 루터)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