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이프로젝트] ‘진명’에게 보내는 두 번째 마음

[열여덟 어른] 허진이 프로젝트 <마음이 닿기를> – ‘진명’에게 보내는 마음편지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 ‘허진이’입니다. 보육원 퇴소 이후, 저는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잘 자랄 수 있었습니다. 이제 제가 받았던 진심이 담긴 말과 따뜻한 관심을 친구들에게도 돌려줄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고자 <허진이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보호종료 당사자인 청년들과 함께 아동양육시설 아동들을 대상으로 자립 강연을 진행하는 프로젝트인데요. 자신의 자립 경험을 들려주고자 용기를 낸 7명의 청년들이 정서적 유대 속에서 든든함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을 편지에 담아보았습니다. 생계와 꿈을 쫓아 늘 바삐 지내온 진명씨가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진명씨! 잘 지내고 계신가요!
오랫동안 만남이 없어 잔상만을 가진 채 만남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불명확했던 프로젝트 참여계기가 활동이 거듭될수록 명확해지고, 투명하게 전달이 되어 좋았습니다.
늘 고맙다는 표현은 저의 행위들을 빛나게 해줍니다.
수많은 관계들을 만나보니 나의 진가를 알아주는 관계가 지속적이고 참되었어요.
나를 가치 있게 해주고, 우리의 만남이 참되게 해주어 고맙습니다.

진명씨는 자신의 것을 정갈히 잘 계획한 사람인 듯 해도
제겐 또 다른 발견이 있었습니다.

어쩌면 첫 시설 입소 후 이방인으로서 존재할 적에 예측할 수 없는 앞으로를 계획하며 안정을 기했을 것도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누구보다 ‘잘’ 살고 싶은 마음과 함께 자신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간직하고 계신 듯 합니다.

우리 모임에서 오고가는 이야기와 마음을 유독 반가워하는 진명씨의 모습에서 저는 흩어지던 마음들을 다잡습니다.
응원하고 싶고, 위로하고 싶고, 함께하고 싶은 마음들을요.

제가 알고 있는 진명씨의 모습이 전부가 아니더라도 그것은 진정으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최소한 진명씨와 저는 만났고, 지금 저는 진명씨의 마음을 예측하면서라도
더 가까이, 그리고 열심히 앞으로를 응원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2020. 11. 14 ‘진명’에게 보내는 진이의 두 번째 마음

 

진명씨!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두 번째 만남까지 고민하던 것들은 잘 정리가 되셨을까요?

솔직한 마음으론 진명씨가 계속 함께해주길 바라는 마음이 큽니다.
첫 만남과 대화 후 그 생각은 더 짙어졌습니다.

처음 보육원에 입소했을 보았던 모습 그리고
자립을 앞둔 시점에서 드는 걱정들, 마지막으로 모두 잘 지냈으면 하는 마음
모두 대화 속에서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진명씨의 말대로 생계를 유지하고,
꿈을 이루기 위한 생활이 많이 버겁고 여유가 없으시지요.

프로젝트 안에서는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그리고 살아온 삶에서 일러주는 많은 배움들과 가치들이 명료해지는 시간이 되길 바래봅니다. 🙂

2020. 07. 09 ‘진명’에게 보내는 진이의 첫 번째 마음

나눔사업국 1%나눔팀ㅣ서지원 간사

이 세상을 움직이는 힘은 희망이다(마르틴 루터)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