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이프로젝트] ‘상미’에게 보내는 두 번째 마음

[열여덟 어른] 허진이 프로젝트 <마음이 닿기를> – ‘상미’에게 보내는 마음편지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 ‘허진이’입니다. 보육원 퇴소 이후, 저는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잘 자랄 수 있었습니다. 이제 제가 받았던 진심이 담긴 말과 따뜻한 관심을 친구들에게도 돌려줄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고자 <허진이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보호종료 당사자인 청년들과 함께 아동양육시설 아동들을 대상으로 자립 강연을 진행하는 프로젝트인데요. 자신의 자립 경험을 들려주고자 용기를 낸 7명의 청년들이 정서적 유대 속에서 든든함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을 편지에 담아보았습니다.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경험을 통해 자신을 발견하고 한 뼘 더 성장하길 바랍니다.

상미씨 안녕! 반가운 마음으로 두 번째 편지를 씁니다!
누구보다 성실히 프로젝트에 참여해 줘 많이 고마워요.

늘 해맑은 웃음과 생기가 도는 언어들로
우리들의 만남을 정겹게 해주어 그 또한 흐뭇하고 감사합니다.

상미씨가 바라던 대로 프로젝트 안에서 따뜻함을 느끼고 있나요?
그리고 어린 시절 받았던 사랑을 잘 흘려보내고 있나요?

상미씨는 늘 모임이 있은 후에 발견된 무언가를 생생하게 나누어주었죠.
“아이들의 밝은 에너지가 저를 벅차게 해주었어요.”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니 저 또한 좋은 사람이 되어가는 것 같아요.”
등의 이야기들을요.

상미씨의 마음들이 공유될 때 아이들을, 그리고 우리 멤버들을 향한 사랑이 제게 전해졌고,
저는 상미씨에게 따뜻함으로 보답하고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편지와 함께 책을 선물로 준비했어요. ^^

이 책은 자신의 가치대로 삶의 시간을 채우는 한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요.
주위 사람들의 냉담한 시선 속에서도 자신의 꽃을 스스로 피웠을 때의
화려함은 멋짐을 넘어서 짜릿함이 있는 것 같아요.

처음 만났을 때 상미씨는 저에게 타인에게 온전히 수용 받았을 때의 기쁨을 말해주었죠.
그 기쁨은 자신의 있는 그대로를 사랑하게 해주었다고도 하셨죠.

하지만 나의 행복과 자신을 사랑하는 것은
타인만이 아닌 나 스스로도 성취할 수 있지요.
그리고 그 때의 모습은 누구보다 당차고 빛이 날거예요. 책의 주인공처럼요!
더욱 당차고 빛이 나는 상미씨를 응원합니다.

2020. 11. 14 ‘상미’에게 보내는 진이의 두 번째 마음

밝고 순수한 상미씨의 미소가 기억에 많이 남아요.
그리고 ‘사람’에 대한 상미씨의 마음도요.

그 사람만의 진귀함을 발견해 의미 있는 사람으로
남게 해주는 것은 상미씨 만의 특별함으로 다가왔어요.
그러니 ‘나보다 못하는 사람이 있을까?’라는 생각은 넣어둬요.
초라한 생각들이 상미씨의 특별함을 해칠까 염려됩니다.

있는 그대로 인정받았던 기억을 가진 상미씨,
그때의 느낌과 마음들을 우리에게, 그리고 후배들에게 나눠주세요,
사랑은 큰 힘을 가졌으니까요 🙂

그리고 프로젝트 안에선 온전한 상미씨로 존재하길 바라요.
소극적이고 내성적인 모습도,
남들과 비교하는 모습도,
대인관계에 잦은 갈등을 일으키던 모습도,
다 괜찮아요.

오롯이 상미씨 에너지로만 이야기가 흐르다보면,
나도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실 거예요 🙂

2020. 07. 09 ‘상미’에게 보내는 진이의 첫 번째 마음

나눔사업국 1%나눔팀ㅣ서지원 간사

이 세상을 움직이는 힘은 희망이다(마르틴 루터)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