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이프로젝트] ‘민호’에게 보내는 두 번째 마음

[열여덟 어른] 허진이 프로젝트 <마음이 닿기를> – ‘민호’에게 보내는 마음편지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 ‘허진이’입니다. 보육원 퇴소 이후, 저는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잘 자랄 수 있었습니다. 이제 제가 받았던 진심이 담긴 말과 따뜻한 관심을 친구들에게도 돌려줄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고자 <허진이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보호종료 당사자인 청년들과 함께 아동양육시설 아동들을 대상으로 자립 강연을 진행하는 프로젝트인데요. 자신의 자립 경험을 들려주고자 용기를 낸 7명의 청년들이 정서적 유대 속에서 든든함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을 편지에 담아보았습니다. 꿈에 대한 자부심이 충만한 민호씨의 경험과 사랑이 후배들에게 표현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민호씨 안녕하세요!
우리 이제 꽤 친해졌으니 편한 마음으로 편지를 쓸게요.
편한 마음은 구태여 미사여구를 붙이지 않고, 좀 더 솔직하게 다가가겠다는 뜻입니다.

첫 미팅을 하고, 강연을 기획하고, 이젠 어느덧 양육시설 자립강연을 다니고 있네요.
마음이 어때요? 프로젝트 안에서 처음 원했던 의미를 찾았나요?
우리 프로젝트가 민호씨에게 어떻게 도움이 되고 있나요?

우리 멤버들을 생각하면 괜스레 마음이 뭉클하고 흐뭇해져요!
힘겹게 자신의 상처와 외로움을 드러내지 않아도 함께하는 것만으로
기꺼이 서로의 좋은 언니, 오빠가 되어주고 있으니깐요.
그렇기에 전 민호씨가 우리 모임에서 더 많은 것을 나누고 의지하길 바랍니다.

자신의 꿈과 생계를 위해 많이 바쁘죠?
혼자 책임질 것이 많겠지만 주위를 둘러보면 함께 할 사람이 있을 거예요. 

기꺼이 지금 이 순간을 함께하고 싶은 친구들이 모였으니 마음껏 나누고, 서로를 돌봐주고, 충분히 회복하세요.
우린 더 이상 혼자가 아니잖아요. ^^

2020. 11. 14 ‘민호’에게 보내는 진이의 두 번째 마음

민호씨!
우리 만나고 돌아오는 길,
민호씨의 순수함(?)에 피식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평소 거절을 못하는 성향이라 지원했다는 말을 할 때와는 달리
우리 삶에 대한 여러 어려움들과 자신만의 가치를 생생하게 나눠주시는 모습에
진주알 같은 민호씨의 귀한 마음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꿈이 있는 사람은 삶을 진정성 있게 살아가지요.
‘꿈’을 일찍 찾아 이미 많은 것을 해낸 민호씨는 삶에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듯 했어요.
그 자부심이 꿈이 없어 헤매는 후배들을 향한 격려와 응원이 될 거예요. 

그리고 민호씨에게 큰 은인이 되어준 분이 두 분이 계시지요.
생애 귀한 인연을 두 번이나 만나는 것은 민호씨의 복일 수도,
또는 살아가야 할 모습이라는 단서기도 할거예요.

프로젝트 안에서 민호씨가 받았던 사랑들이 표현되길 바랍니다.

2020. 07. 09 ‘민호’에게 보내는 진이의 첫 번째 마음

 

나눔사업국 1%나눔팀ㅣ서지원 간사

이 세상을 움직이는 힘은 희망이다(마르틴 루터)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