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기경님의 복된 마무리(善終)

추기경님의 복된 마무리(善終)

어른이 귀한 시대에 참으로 이 땅의 어른으로 사셨던 김수환 추기경님께서 선종하셨습니다. 선종 2~3일 전부터 “서로 화해하고 사랑하라”는 말씀을 자주 하셨다지요. 그리고 마지막 이 세상과의 작별 인사로 “고맙다”는 말씀을 남기셨다 합니다. 그 말을 전해 듣는 순간 저는 이 시대의 ‘대선지 식’이 떠났다는 사실을 실감했습니다. 고맙다, 이 한 마디에서 저는 ‘삶과 죽음’의 인연 거래로 거둘 수 있는 절정의 아름다움을 봤습니다. 생사의 본질이 거기에 있었고, 겸손과 용기와 헌신으로 일관한 당신의 온 삶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한 시대의 ‘보살’로 살다간 사람만이 남길 수 있는 군더더기 없는 열반송이었습니다. 그 단순한 한 마디 속에 성직자가 가야 할 길이 다 들어 있었 습니다.

수경스님(화계사 주지)[한겨레, 2009년 2월 17일]

명동역 가까운 곳에 ‘고 김수환 추기경님 조문 행렬입니다. 통행에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라는 글귀가 써진 종이가 아직 가로등에 붙어 있다. 이 길은 며칠 동안 40만명의 조문객들이 서너 시간씩 추위에 떨며 기다렸던 조문의 길이다. 우리는 도대체 무엇을 목말라하고 있었기에 그토록 긴 행렬을 이루며 유리관에 안치된 추기경을 찾아뵈었는가. 우리의 목마른 혀에 추기경께서 죽음을 통해 한 방울 떨어뜨린 것은 과연 무엇인가.
그것은 사랑이다. 우리는 그분이 선종하고 나서 비로소 사랑의 실체를 본 것이다. 막연히 관념적
이고 추상적으로 이해하고 있던 사랑에서 벗어나 비로소 사랑의 구체적 모습을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질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리고 늦었지만 자기 자신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게 되고 부끄러움을 느끼게 된 것이다. “머리와 입으로 하는 사랑에는 향기가 없다” “사랑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오는 데 70년이 걸렸다”는 그분의 말씀이 지닌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홀연히 깨닫고 뒤늦게나마 그분을 찾아간 것이다.

정호승 시인[조선일보, 2009년 2월 21일]

이제 남아있는 우리는 그 분의 뜻을 따라 새로운 삶의 지표를 마련해야 한다. 지금 그분의 영면에 하느님이 함께하시는 것을 느끼며, 감사의 기도를 드리자. 김 추기경님은 마지막 순간까지 ‘사랑하라’고 말씀하셨다. 이 중대한 발언에 동참하는 일이야말로 그분의 인자한 미소에 답하는 일이며, 노면 고르지 못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붙들어야 할 이 시대의 ‘마지막 기둥’이다.

신달자 시인[가톨릭신문, 2009년 2월 22일]

아름다운재단은 ‘가족을 넘어 세상에 남기는 아름다운 유산’이라는 가치아래 특별한 사람만의 나눔이 아니라 내가 가진 것의 일부를 나누는 지속적인 삶의 자세로서 유산나눔을 확산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