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러 쓰고 할인받자 in 서촌

지난 2018년 여름,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이 금지되었다. 너무나 당연하게 사용하던 플라스틱컵, 종이컵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머그컵과 유리컵이 대신 차지했다. 고무적인 변화에 기뻐하는 것도 잠시, 여전히 테이크아웃으로 소비되는 일회용컵이 엄청나다. 실제 길거리를 다니다 보면 함부로 버려진 일회용컵이 눈에 많이 띈다. 그리고 그 현실은 사무실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나 여름이 되면서 아이스 음료를 테이크 아웃 하는 횟수가 늘어났다. 텀블러를 들고 가면 최고지만, 일분일초가 아까운 아침 출근길과 점심시간, 텀블러를 챙기는 수고가 번거롭기도 하다. 그 마음 너무나 잘 안다. 하지만 우리가 편의를 위해 사용하는 일회용 플라스틱컵은 생산하는 데 5초, 사용하는 데 5분, 분해되는 데 500년이 걸린다. 텀블러 챙기는 약간의 수고로 지구도 지키고, 돈까지 아낄 수 있다면 어떨까? 한 손에 들고 가는 텀블러가 조금은 덜 부담스럽지 않을까? 그래서 준비했다.

텀블러 쓰고 할인받자 in 서촌

텀블러 쓰고 할인받자 IN 서촌 구글 시트 캡처 화면

아름다운재단 사무실이 위치한 서촌 근처 카페 중, 텀블러를 사용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카페 목록을 정리했다. 재단 간사들이 발품과 커피품 팔아 일일이 조사하다 보니 숫자가 많지는 않다. 하지만 아름다운재단 간사들이 자주 애용하는 카페 정보인만큼 잘 기억해 두었다가 텀블러 할인을 쏠쏠히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텀블러 쓰고 할인받자 in 서촌’이 완성되기까지

사실 이 목록은 지난해 12월 완성되었는데 글쓴이의 지독한 게으름 탓으로 공개가 늦어졌다. 반년이 지나는 동안 늑장 부린 스스로에 대한 부끄러움에 몸 둘 바를 모르겠다. 특히나 이 목록은 글쓴이 혼자 만든 것이 아니라 아름다운재단의 간사들이 깨알같이 정보를 모아준 덕분에 완성될 수 있어 늑장 공개에 대한 미안함이 더 크다. (이 자리를 빌려 함께 해 주신 간사님들, 고맙습니다💙)

<텀블러 쓰고 할인받자 in 서촌>은 지난 12월로 1차 마무리가 되었고, 2020년 6월을 기점으로 다시 한번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아름다운재단 간사뿐 아니라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목록을 오픈했다.

🤓참여방법 
1. 구글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로 연결한다. bit.ly/텀블러쓰고할인받자_서촌
2. 원하는 셀을 클릭 후, 구글 스프레드시트 상단의 삽입 > 덧글을 클릭하여 정보를 입력한다. 
3. 카페 이름, 텀블러 할인율을 기록하고, 메모에 공유하고 싶은 내용을 적는다.  
4. 작성일과 작성자를 남긴다.

얼마 전,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국회를 통과했다. 일회용컵 보증금제는 일회용컵을 사용하는 소비자에게 일정 금액의 보증금을 부과하고, 사용 후 컵을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제도다. (참고 : 2022년 6월부터 일회용 컵 보증금제 시행 , 한겨레, 2020. 6. 2. ) 이 제도가 시행되면 일회용컵 사용이 감소되고 길거리에 버려진 컵들의 자원 재순환이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2022년까지는 까마득히 멀었다. 그때까지는 텀블러 할인을 적극 활용해 지구도 지키고, 내 경제는 물론 동네 경제도 살려보자. 이런 실천에 아름다운재단 간사들이 만든 <텀블러 쓰고 할인받자 in 서촌>이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해 본다. 덧붙여 서촌을 넘어 광화문, 종로, 강남, 합정 등 여기저기 텀블러 할인을 적극 장려하는 카페들이 늘어나길 바란다. 

텀블러 쓰고 할인받자의 개시를 알린 아름다운재단 내부 게시글. 무플이면 어쩌나, 아무 반응도 없으면 어쩌나 걱정이었는데 다행히 댓글도 달리고 반응도 소소하게 있었다 (휴)

깨알정보를 가장 많이 모아 준 기부자소통팀 두은정 간사가 <최다 깨알정보 모았다 상>을 수상했다.  정말 감동스러울만큼 꼼꼼하게 잘 작성해주셨다. 두 번째로 깨알정도를 많이 모아 준 기부자소통팀 박수진 팀장이 <깨알정보 모으려 애썼다 상>을 받았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