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변시 인프라 이야기] 지구인의 정류장 간판다는 날

[2015 변시 인프라 이야기] 지구인의 정류장 간판다는 날

[2015 변화의 시나리오 인프라 지원사업]은 정부지원 없이 주로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는 비영리공익단체의 사무환경을 개선하고, 필요한 기자재 지원 등을 통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공익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부족한 재정에 컴퓨터 하나, 카메라 하나 구입하기 쉽지않은 단체들이 많은데요. 디지털 사무기기 구비, 업무 효율성을 위한 사무환경 개선은 우선순위에서 자주 밀리게 되는 사업입니다. 

올해 인프라 지원사업에는 총 20개 단체를 선정했는데요. 지원사업을 통해 변화된 단체들의 이야기, 단체들의 일상과 활동에 어떤 날개를 달아주었을까요? 바쁜 와중에도 기꺼이 이야기를 전해주신 단체들에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공익활동의 든든한 파트너로, 꼭 필요한 곳에 아름다운재단이 함께 하겠습니다. 

 

지난 9월 6일 ‘지구인의 정류장 간판 달기’ 행사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의 인프라 지원 사업에 힘입어, 지구의 정류장을 시작한 지 7년 만에 제대로 된 간판도 달고, 이를 기념하는 조촐한 축하의 자리를 함께 하였습니다. 고맙습니다. 

2015년 ‘지구인의 정류장’의 미디어교육은 ‘크로스 미디어’로 집약됩니다. 이주노동자, 지역 내 비정규직 (내국인) 노동자 그리고 지역 노인들과 함께 하는 영상 교육입니다. 이주노동자가 카메라를 들고 지역 내 어르신을 인터뷰하고, 어르신들이 같은 지역 내 비정규직 노동자의 일터로 찾아갑니다. 안산 지역의 내국인 노동자들은 직접 소통을 통해 1번 그리고 촬영·편집 과정을 통해 2번 이렇게 같은 현장에서 일하는 이주노동자들의 입장을 되짚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간판달기에 참여하는 이주노동자들과 지구인의 정류장 담당자들

간판다는 날을 기념하며

 

 ‘크로스 미디어’ 교육에 참여하는 인원은 총 30명이 넘습니다. 하지만 지구인의 정류장이 보유한 카메라는 노후한 장비까지 포함하여 기껏 5대도 안됩니다. 아름다운재단의 인프라 지원 사업을 통해 마련한 최신 기종의 카메라와 디스플레이 모니터로 올해는 교육을 보다 윤택하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카메라를 사용하는 캄보디아인 여성

노트북을 사용하는 이주노동자들

‘지구인의 정류장’과 같은 지붕 아래 ‘크메르 노동권 협회’는 지난 2013년 시작하여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미 회원 수는 500명을 넘었고, 스스로 마련하는 문화행사, 총회, 여행 등도 치러낼 역량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번 인프라 지원 사업에 의해 마련된 ‘회원증 프린터’는 크메르노동권 협회 회원들에게 소속감과 연대감을 더 높이고 자부심을 실어주는 큰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주노동자가 직접 조직한 모임이라는 초기 단계에서, 그 발전 방향과 비전을 구체적이고 민주적으로 논의하는 단체로 성장하는데 소중한 밑거름이 된 것입니다. 또한 캄보디아 말로 제작한 ‘지구인의 정류장’의 리플렛은 이주노동자들에게 단체의 성격과 목적을 모어로 설명한 주요한 홍보물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보금자리와 새로운 장비들, 그리고 이를 적극 활용할 새로운 활동가를 맞이하면서 ‘지구인의 정류장’과 ‘크메르 노동권 협회’는 새 도약의 꿈을 꾸고 있습니다. 함께해주신 ‘아름다운재단’에게 고마움의 말씀을 전합니다.

옥꾼 쯔라은!! (캄보디아 말로 ‘정말 고맙습니다’라는 뜻) 

 

 글 |사진 : 지구인의 정류장 


아름다운재단 <변화의시나리오> 지원사업은 우리 사회의 대안을 만들고, 변화의 동력이 될 수 있는 공익활동, 특히 “시민참여와 소통을 기반으로 하는 공익활동” 지원을 핵심가치로 합니다. 더불어 함께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람과 사회를 변화로 이끄는 <변화의 시나리오>와 함께해 주세요!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권연재 간사

아름다운재단에서 배분사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