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봉투] 노란봉투 우체부가 되어주세요!

[노란봉투] 노란봉투 우체부가 되어주세요!

  

마음 따뜻하다! 노란봉투
“노란봉투 우체부가 되어주세요”

손해배상 가압류로 고통받고 있는 근로자와 가족들을 위한 <노란봉투 캠페인> 

2014년 2월 10일부터 5월까지 총 16주간 진행한 <노란봉투 캠페인>은 한 사람의 4만7천원으로 시작해 총 4만7천명 참여, 14억7천만원 모금의 놀라운 기적을 이뤄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아름다운재단은 손해배상가압류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모임 <손잡고>와 함께 지난 해 6월 아래 두가지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습니다.  

1) 천문학적인 금액의 손해배상과 가압류로 인하여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긴급 생계비와 의료비 지원
2) 근본적인 해결책을 위한 법률개선 활동 

긴급 생계비와 의료비 지원사업을 통해 총 392가구에 11억7천여만원에 기부금을 전달해드렸고, 보다 근본적인 접근과 손해배상가압류 문제해결을 위한 법률개정활동, 백서제작, 실태조사 등의 연구활동과 연극 <노란봉투>제작, 모의법정, 광장행사,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활동을 현재까지 꾸준히 지원하고 있습니다.

관련 글 <노봉투캠페인>112일간의 이야기

서울광장행사 – 안치환과 함께하는 ‘노래, 여름밤을 훔치다’

법률개선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노란봉투법 입법청원’을 보다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 오는 18일(토) ‘서울광장행사 – 안치환과 함께하는 노래, 여름밤을 훔치다’가 진행됩니다.  

낮부터 광장 일대에서 손해배상가압류 문제를 알리고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니 많은 분들의 참여 부탁드립니다. 

○ 일      시 : 2015.7.18(토) 저녁 7시 30분
○ 장      소 : 서울광장<광복의문70무대>
○ 진행 내용
   – 사회 : 최광기
   – 노래손님 : 안치환과 자유, 윤미진, 우리나라
   – 이야기손님 : 배춘환 기부자(노란봉투 첫번째 기부자), 박준우 기자(냉장고를 부탁해), 
                      라혜원 학생(꽃피는 학교), 박래군(세월호국민대책회의공동운영위원장), 세월호416합창단
   – 관객과 함께하는 노란봉투 접기

○ 문     의 :  02-725-4777 | sonjabgo47@gmail.com

 

 

<손잡고>는 “손배가압류를 잡자, 손에 손을 잡고”의 줄임말로,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지키고 쟁의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가압류가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행동하는 시민모임입니다. 보다 자세한 소식은 손잡고 홈페이지(http://www.sonjabgo.org)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sonjabgo)을 통해 확인해주세요.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조윤아 간사

특별한 나눔으로 이어진 너와.나의.연결.고리♬ 도움을 주고 받는 든든한 연결고리가 되고싶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