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표현박스] 함께 해주신 서촌 가게, 단체에 보내는 감사 인사

아름다운재단의 기부문화이벤트 마음표현박스는 2019년 5월 25일 서촌 일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꽃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마음을 나누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는 메시지를 즐겁고 유쾌하게 전하면서 ‘기부도 꽃으로 마음을 나누는 것’을 알렸습니다.

마음표현박스 비하인드

마음표현박스가 올 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작년과 달리 이번에는 2시간 만에 300분이 참여하시면서 마음표현박스의 높아진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마음표현박스를 보시고 “기부란 마음을 표현하는 것”, “이런 이벤트 너무 좋다”,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말을 남기고 가셨습니다. 마음표현박스 이벤트가 2년 째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던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이 분들의 도움이 아니었다면 어려웠을 것입니다.

협조해주신 서촌의 가게, 단체 및 기관을 소개합니다.

마음표현박스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서촌의 여러 가게, 단체 및 기관의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가게 사장님 및 기관/단체의 임직원분들은 마음표현박스가 잘 보일 수 있는 위치도 알려주시고 격려와 조언도 아낌없이 해주셨습니다.

전교 가르멜 수녀원의 수녀님이 희망박스를 들고 있다

전교 가르멜 수녀원


“오늘은 아름다운재단의 마음표현박스 취지를 기억하며 장미꽃을 통해 제 마음을 성모님께 전해보려 합니다. 이런 아름다운 행사에 참여할 수 있어 참 좋네요.” 

전교가르멜수녀회 수녀님께서는 마음표현박스의 취지에 대해 공감해 주시면서 시민들이 많이 다니는 수녀원 외벽을 협조해주셨고, 마음표현박스 이벤트에도 동참해 주셨습니다.

팔레 드 서울 건물에 잇는 희망박스

팔레 드 서울

마음표현박스 행사가 열리던 날, 한 시민이 “무슨 행사인가요?”라고 물었습니다.

“마음표현박스라는 기부문화 이벤트입니다. 꽃으로 마음을 표현하면서 서로가 행복해지듯 우리 이웃을 위해 기부로 마음을 표현해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라고 답하자,

무 좋은 행사네요. 저는 팔레 드 서울이라는 갤러리의 대표입니다. 이렇게 좋은 취지를 가진 이벤트라면 저희 건물에도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말씀하시며 마음표현박스 부착을 요청하셨습니다.

영추문 앞 역사책방

영추문 앞 역사책방

“좋은 취지인 만큼 이벤트도 성공적으로 진행될 거에요. 응원하겠습니다.”

역사를 주제로 다양한 문화 행사가 열리는 ‘영추문 앞 역사책방’의 사장님은 마음표현박스 이벤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아낌 없는 응원과 함께 시민들이 많이 왕래하는 장소를 협조해주셨습니다.

메밀꽃 필 무렵

메밀꽃 필 무렵

“작년에 했던 마음표현박스 이벤트를 올해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올해도 하신다고 하니 반갑네요. 작년 자리가 사람들한테 제일 잘 보여요. 그 곳에서 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서촌의 메밀 음식 전문점으로 유명한 ‘메밀꽃 필 무렵’ 사장님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시민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길목에 마음표현박스가 세워질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습니다.

황금 코다리

황금 코다리

시원한 동태탕과 맛있는 코다리로 유명한 황금 코다리의 사장님께서는 “취지가 좋고 의미 있는 이벤트인데 당연히 참석해야죠.”라는 말씀과 함께 가게에서 가장 잘 보이는 벽면을 협조해주셨습니다.

아름지기재단

아름지기재단

우리 전통 문화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아름지기재단은 “같은 아름다운 비영리단체인데 협조 해야죠.” 라고 하시며, 마음표현박스의 취지에 공감해주셨습니다. 그리고 성공적인 진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응원해 주시면서 시민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장소를 내어 주셨습니다.

진 화랑

진 화랑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작품 전시로 유명한 진화랑은 꽃을 소재로 기부문화를 알리는 마음표현박스의 취지가 좋고 매우 아름다운 이벤트라고 하시면서 올 해에도 시민들이 가장 많이 왕래하는 장소를 흔쾌히 내어 주셨습니다.

[ 2018~2019 마음표현박스 진행에 협조 해주신 분들 ]

 

참 고맙습니다. 
여러분의 관심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마음을 표현하면서 서로를 알게 되었고 그만큼 기쁨과 행복도 커졌습니다.
서로에게 가지는 관심처럼 주변과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는 기회도 가져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관심을 기부로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나눔사업국 1%나눔팀ㅣ최율 간사

Carpe diem. Seize the day. Make your lives extraordinary.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