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경에서 찾아본 나눔

나눔과 비움, 그리고 겸손의 역설

물 속에서 수행중인 어린 스님 모습

도덕경(道德經)은 중국 춘추전국시대 사상가인 노자(老子)의 책입니다. 노자는 제자백가 중 장자와 함께 ‘도가’의 대표적인 사상가인데요, 그의 생애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것이 없으며, 한 사람이 아니라는 설도 있습니다(그 사람들의 나이를 다 합하니 ‘늙은이’가 되었다는).

노자(들)는 욕심을 내거나 의도를 가지고 행동하는 인위적인 삶보다는, 물과 같이 순리에 따라 낮은 곳으로 흘러내리듯 하는 자연의 삶을 추천합니다.

도덕경에서는 이러한 자연의 이치를 잘 살펴 행동하는 인간형을 ‘성인(聖人)’이라고 부릅니다. 나눔을 실천하는 여러분의 삶은 성인의 삶에 얼마나 가까울지, 지금부터 도덕경에서 찾아본 나눔에 관한 내용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 글귀의 해석에 관하여는 최진석 교수님이 쓴 [노자의 목소리로 듣는 도덕경]을 참고하였습니다.

1. 제7장

天長地久.
천장지구.
= 천지(天地)는 장구(長久)하다.

天地所以能長且久者, 以其不自生, 故能長生.
천지소이능장차구자, 이기부자생, 고능장생.
= 천지가 장구할 수 있는 이유는 자신을 살리려 하지 않기 때문에 장생할 수 있는 것이다.

是以聖人後其身而身先, 外其身而身存.
시이성인후기신이신선, 외기신이신존.
= 이러한 자연의 이치에 따라 성인은 자신을 내세우지 않으나 내세워지게 되고, 자신을 도외시하나 보존되니,

非以其無私耶, 故能成其私?
비이기무사야, 고능성기사?
= 사적인 것을 버림으로써 사적인 것을 이룬 것이 아니겠는가.

나눔의 역설, 즉 버리고자 하나 이루게 되고, 나서지 않으려 하나 내세워지게 되는 이치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2. 제9장

持而盈之, 不如其已.
지이영지, 불여기이.
= 가지고 있으면서 채우려 드는 것보다 멈추는 것이 더 낫다.

金玉滿堂, 莫之能守.
금옥만당, 막지능수.
= 금은보화를 집안 가득 채우면 그것을 지킬 수가 없다.

富貴而驕, 自遺其咎.
부귀이교, 자유기구.
= 부귀하여 교만하면, 스스로 허물을 남긴다.

채움의 역설, 즉 이미 부귀한데 계속 채우려고만 하면 허물이 남게 됨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3. 제44장

名與身孰親?
명여신숙친?
= 명성과 신체 중 어느 것이 더 귀한가?

身與貨孰多?
신여화숙다?
= 신체와 재물 중 어느 것이 더 소중한가?

得與亡孰病?
득여망숙병?
= 얻는 것과 잃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걱정인가?

是故, 甚愛必大費, 多藏必厚亡.
시고, 심애필대비, 다장필후망.
= 그러므로, 지나치게 아끼면 반드시 크게 대가를 치르고, 많이 간직하면 반드시 크게 잃는다.

知足不辱, 知止不殆, 可以長久.
지족불욕, 지지불태, 가이장구.
= 만족함을 알면 욕되지 않고, 그칠 줄 알면 위태롭지 않으니, 이렇게 하면 장구할 수 있다.

적당함의 덕, 즉 명예도, 건강도, 재물도 적당해야 오래 누릴 수 있음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4. 제51장

生而弗有,
생이불유,
= 만들고도 그것을 소유하지 않고,

爲而弗恃,
위이불시,
= 하고도 그것을 자랑하지 않으며,

長而弗宰,
장이불재,
= 키우고도 그것을 주재하지 않으니,

是謂玄德.
시위현덕.
= 이것을 현묘한 덕이라고 한다.

겸양의 덕, 즉 스스로 한 일을 내세우거나 자랑하거나 덕을 보려 하지 않은 것을 ‘현묘한 덕’이라고 합니다.

5. 제81장

聖人不積, 旣以爲人己愈有,
성인부적, 기이위인기유유,
= 성인은 쌓아두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베푸는데 자기가 오히려 갖게 되고,

旣以與人己愈多.
다른 사람에게 줘버리는데 오히려 많아진다.

나누는 데도 더 풍족해지는 이 이치를 경험으로 이미 알고 계시는 여러분이 바로 성인입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