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변화의시나리오 활동가 재충전 지원사업 휴식부문] 나에게 집중하는 즐거움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슈퍼트리쇼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슈퍼트리쇼

Bye Korea~ Hi Malaysia?

영어보다 익숙하지 않은 언어가 많이 들리는 공항. 그제서야 내가 말레이시아에 도착했음을 실감했다. 

다음날 말레이시아 KLCC공원을 산책하는 마음으로 들어갔다가 여기가 도시였나를 잊을 정도로 깊은 숲속에 들어온 기분을 느꼈다. 차 소음은 들리지 않고 새소리와 정글에 들어온 거처럼 울창한 나무, 시설물과 표지판을 찾아볼 수 없었던 점이 인상적이었다.

말레이시아 KLCC공원을 보며 ‘잔디를 밟지 마시오, 들어가지 마시오’ 라는 안내 표지판이 한국에는 왜 그렇게 많은거지? 라는 의문이 생겼었다. 그런 시설물이 주는 편리함이 있지만 그 보다 큰 나무와 풀, 자연 모습 그대로를 간직한 모습이 더 좋았다면 내가 독특한 걸까?

KLCC공원에서 산책

KLCC공원에서 산책

맹그로브숲에 쌓여있는 아름다운 섬, 랑카위

탁 트인 해변으로 바다와 하늘만 보였다. 어제까지 말레이시아 도시 한가운데 있다가 이곳에 있는 게 믿겨지지가 않는다.

아무도 살고 있지 않은 무인도섬에 들어온 거 같은 이곳은 랑카위. 성수기를 피해서인지 리조트 앞 해변을 거닐 때 도 우리뿐, 그 넓은 수영장에도 우리 둘. 맹그로브투어 보트가 우리 앞에 올 때까지도 설마 우리 둘만은 아니겠지라는 생각이 현실이 되었다.

무엇보다 훌륭한 가이드를 만나 맹그로브숲을 관광하듯이 보는 게 아니라, 조용히 만나보고, 천천히 볼 수 있어서 참 좋았다. 그리고 맹그로브씨를 내 손으로 심어보는 경험은 한국에서 나무 한그루를 심고 나서 느끼는 뿌듯함처럼 값지게 다가왔다. 가이드가 이곳에 다시 와서 내가심은 맹그로브를 찾아보라는 농담에 나는 꼭 다시와야지라고 다짐을 했다.

맹그로브숲 보트투어

맹그로브숲 보트투어

새로운 도시를 만나다

고요하고 작은 섬, 랑카위를 뒤로하고 우리는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서울보다 조금 더 큰 면적의 작은 나라 싱가포르에 도착해 처음 감탄한 것은 공항에서 시내로 이어지는 도로에 따라 늘어진 큰 가로수였다. 넓은 그늘의 큰 나무들이 이어진 도로를 달리며 아. 여기가 ‘City in the garden’이라는 싱가포르 구나 싶었다. 아침까지 한적한 바닷가, 꾸미지 않은 조용한 섬에서 있다가 순식간에 잘 가꾸어진 도시의 한복판에 도착한 기분이 참 묘했다.

리프트를 타고 맞이하는 센토사섬의 첫 노을

리프트를 타고 맞이하는 센토사섬의 첫 노을

도착 첫날, 그리고 둘째 날엔 그 동안 어떻게 이렇게 얌전하게 살았을까 싶을 정도로 열정의 바다에 몸을 맡겼다. 줄 하나에 매달려 섬을 가로지르고 루지 카트에 몸을 싣고 속도를 즐기고. 온전히 나의 즐거움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라는 게 참 부족했구나 싶었다.

역사의 현장(?)에서

다섯 나라의 국기가 걸린 풀러튼 호텔

다섯 나라의 국기가 걸린 풀러튼 호텔

싱가포르 출발을 앞둔 어느 날, 우리는 싱가포르에서 정전협정 체결된 이후 최초로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는 충격적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실제로 여행하는 기간, 싱가포르 곳곳에는 여기저기 완전무장한 경찰이 돌아다니고 관련된 호텔들에는 남북한의 국기들이 같이 걸려있었다.

익숙한 국내 취재진들까지 만나니 이게 진짜 실제이구나 싶었다. 우연치 않게 역사의 현장을 만나게 된 것은 색다른 성과(?)였다.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소식을 듣는 신기한 경험을 언제 다시 할 수 있을까.

정원 속의 도시,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슈퍼트리쇼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슈퍼트리쇼

‘City in the Garden’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싱가포르 정부가 보여주고 싶은 정원의 모습은 무엇일까. 가든스 바이 더 베이라는 거대한 인공정원은 바로 그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아름다운 야외온실 플라워돔, 거대한 인공폭포가 있는 클라우드 포레스트, 크기와 풍경을 압도하는 슈퍼트리까지. 정원 속의 첨단 도시, 인간의 힘으로 만들고 가꾸는 자연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냈다. 정원 안에 도시를 두겠다는 자신감, 노력이 보이는 곳이었다.

싱가포르를 산책하는 즐거움을 가진 도시이다. 잘 가꾸어진 가로수와 화단, 인도의 넓이보다 넓은 가로수와 화단의 면적, 도시 곳곳에 위치한 수직정원, 벽면 녹화, 잘 가꾸고 관리되는 도시 공원들. 생명의숲 활동가로서가 아니라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내가 바라는 도시숲의 모습과 맞닿아있는 곳이었다. 여행자가 아닌, 일로서도 다시 한 번 가고 싶다.

쉼 없이 달려온 시간 속에서 잠시 벗어나

물에서 쉬고, 숲에서 쉬고, 도시에서 쉬기 위해 떠난 말레이시아 & 싱가포르 여행. 가성비는 잠시 내려두고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생각도 내려두고 끌리는 데로 원하는 데로 나의 욕구와 나의 즐거움에 집중했던 시간들이었다. ‘나에게 집중하는 즐거움’이 열흘의 시간이 준 가장 큰 선물이었다.

 

글ㅣ사진 윤수연 활동가

변화사업국 지역사업팀ㅣ황선민 간사

작은씨앗들의 우직한 노력이 모여, 숲을 이룹니다. 작은씨앗이 되어, '더불어 행복한 숲'을 만들고 싶습니다. 지역사업팀에서 지역에 희망의 씨앗을 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