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재단 간사들이 추천하는 “추석 연휴, 이렇게 보내세요!”

저는 추석연휴, 야외에서 시원한 바람을 느끼며 적절한 음악과 함께하는 '야외독서'를 추천합니다.

2018년 추석 연휴는 토요일부터 시작되는 바람에 다소 짧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누워서 여유롭게 빈둥댈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평소보다는 그래도 조금은(!) 아주 살짝 늘어난 소중한 명절이죠? 그래서 여러분이 더 즐거운 연휴를 보낼 수 있기를 바라며, 아름다운재단 간사들의 연휴 계획을 살짝 물어봤습니다! “간사님 이번 추석에 뭐하세요?”

#1 덕질 만세

“평소와 다를 것이 뭐 있나요? 덕질(좋아하는 분야나 대상을 즐기는 행위)은 늘 현재진행형입니다.” – 이선영 간사

격한 안무 연습으로 땀이 날때는 냉풍기를 껴안아 봅니다.

“춤을 따라추다보니 체력도 쑥쑥! 지금은 잠시 휴식중입니다! 헥헥 덥다..”

① 추천사 (추천사라 쓰고 덕질의 효능이라 읽습니다)

건강 : 사진을 보면 그냥 내가 웃고 있다, 행복 엔도르핀이 넘쳐 젊어진다(?), 콘서트 따라가랴 굿즈사러가랴, 그가 추천한 맛집에 가랴 그를 찾아다니니 운동량이 늘어난다, 그를 위해 돈을 써야 하니 일을 쉴 수 없다, 그와 같은 춤을 추려 연습을 하니 자연스레 건강해졌다.

교양 증진 : 그의 얼굴을 그리다 보니 일취월장하는 그림 실력, 그가 추천한 책을 읽다 보니 문학적 소양이 늘어났다(내가 단테의 신곡을 읽다니!), 그가 하는 것을 함께 하며 자연스럽게 취미활동이 늘어나고 박학다식해진다.

세대 차이 격파 : 초딩과도 한 시간 넘게 덕질 얘기를 하는 나를 발견했다. 초딩 자녀를 둔 친구들이 좋아했다.

② 나의 덕질을 다섯글자로 평한다면?

철들지말자

#2 걷기 예찬

“바쁨도 잠시 쉬어가라고, 그저 하루 종일 정처 없이 걷기를 추천합니다.” – 신문용 간사

길을 걷다 마주친 멍멍이, 그리고 너른 들판

“걸을 때만 발견할 수 있는 아기자기한 행복이 있어요”

① 추천사

여유가 있을 때면 한적한 길을 걷습니다. 그냥 길이 좋습니다. 그냥 정처 없이 걷는 게 좋아요. 편의점도 없고, 그나마 어렵게 찾은 구멍가게에서도 주인장이 계셔야 물이라도 살 수 있는 그런 마을을 걷습니다. 풍광이 좋은 바닷가, 아기자기한 마을, 담벼락, 그리고 길 위에 있는 나를 느끼는 시간이 좋아요.

같은 길을 여러 번 걷는 것도 좋아합니다. 강화도를 2년간 걸었습니다. 지금도 강화도의 사계절이 눈에 선하지요. 그런 풍경들이 마음에 남아, 순간순간 저에게 여유를 줍니다. 의식적으로 일상과의 단절을 만드는 거예요. 애써서 시간을 내서 걷다 보면 스스로 내 안의 어떤 밸런스를 맞춰지는 느낌이 들어요.

감정적 동요도, 정신없음도, 바쁨도 한 번 쉬어가는 걷기 어떠세요?

② 걷기를 다섯글자로 평한다면?

무아지경? (물음표까지 다섯 글자 맞죠?ㅎㅎ)

#3 나만의 힐링

“진짜 여유란 이런 것! 음악과 함께 야외 독서를 즐기며 힐링할 생각입니다.” – 이정운 간사

저는 추석연휴, 야외에서 시원한 바람을 느끼며 적절한 음악과 함께하는 '야외독서'를 추천합니다.

“가끔은 재단 옥상에서 탁 트인 서촌 일대를 바라보며 독서를 즐기기도 합니다.”

① 추천사

1년 중 야외활동하기 가장 좋은 날이 왔습니다.(미세먼지도 없는 가을하늘…+___+)! 갑자기 급격한 야외활동을 시도한다면 자칫하면 연휴를 침대에서만 보내게 할 위험이 있잖아요? 저와 같은 생각을 갖고 계신 분들께 추천합니다. 야외의 기분도 만끽하고 여유로움을 한껏 맛볼 수 있는 야외 독서! 때와 장소, 그리고 내 기분에 어울리는 노래를 들으신다면 몸도 마음도 힐링이 되실 거라 생각합니다!

② 야외에서 책 읽기를 다섯 글자로 평한다면?

사실은베개

 

#4 프로뒹굴러

“민족대이동이 일어나는 추석! 집 밖은 위험해!!” – South Kim(가명) 간사

집밖은 위험해! 저는 추석연휴를 온전히 집에서 집극장, 집맛집, 집커피를 즐기며 지낼 예정입니다.

“2016년 아름다운재단 주거지원 캠페인 ‘집에 가고 싶다’를 기억하시나요?”

① 추천사

싱글, 집을 좋아하는 당신이라면 ! ‘집안에서 즐기는 나만의 연휴 만끽 방법’에 이만 한 것이 없더라고요! 초보 집순이 집돌이를 위한 노하우가 집약되어있는 아름다운재단 소책자 ‘집에 가고 싶다’를 추천합니다. 주거지원캠페인’집에 가고 싶다’를 진행했던 2016년에 배포됐던 책자라 지금은 찾아볼 수 없지만, 그래도! 내려받아 볼 수 있습니다. [함께 보려면 클릭]

카페에 가지 않아도, 맛집에 가지 않아도! 우리 집콕족들은 집에서 모두모두 해결할 수 있죠? 시간 여유만 있으면 그걸로 준비 끝이랍니다 😀

② 나의 연휴를 다섯 글자로 평한다면?

집순이일상

#5 게임

“재미도 나누고 집안일도 나누는 게임 한 판 어떠세요?” – 곽보아 간사

가족들과 게임 한 판으로 즐거움도 나누고 집안일도 나눠보세요!

“왜 운전 게임은 하다보면 제 몸까지 슬금슬금 기울어지는 걸까요..”

① 추천사

최근 닌텐도 스위치로 게임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조작법이 쉽고, 아기자기 귀여운 캐릭터도 많이 등장하는 마리오카트가 제 수준에 딱이라 이 게임을 가장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저는 주로 닌텐도를 집안일을 나누는 용도로 요긴하게 쓰고 있습니다. 추가 조이스틱만 있다면 멀티플레이도 가능한데요, 집에서 식구들과 식사를 하고 게임을 해서 진 사람은 깔끔하게 설거지를 하는 그런 식입니다. 사진처럼 집에 빔 프로젝트가 있다면 최대한 큰 화면으로 즐겨보세요!! 짜릿함이 두 배!!! 게임기가 없다면 윷놀이, 고스톱도 괜찮아요! 가족들과 떠들썩하게 오락을 즐기며 즐거움도 나누고, 기분 좋게 집안일도 나누면 일석이조겠죠?

② 나의 연휴를 다섯 글자로 평한다면?

언제이기지

# 6 계획

“무계획도 계획 아닌가요?” – 권찬 사무총장

“그림을 그리는 아내를 위해 예쁜 꽃을 찍어서 보내주려고요!”

① 추천사

음..사실 특별한 계획이랄 게 없어요.. 무계획도 계획 아닌가요? (웃음) 취임하고 백 일 넘게 가열차게 달려왔습니다. 그래서 이번 연휴에는 좀 쉬면서 맛있는 음식도 챙겨 먹으며 체력 보강을 하려 합니다. 아름다운재단과 관련해 청사진도 구상하고, 이제까지 해온 일 가운데에서도 몇 가지 리뷰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말하다 보니 완전 무계획은 아니었네요? 하하하..

② 나의 연휴를 다섯 글자로 평한다면?

사실有계획

#7 고향탐방

“추억의 장소 찾아가기! 가족들에게 나의 왕년을 들려줄 거예요” – 두은정 간사

저의 모교에 찾아갔을 때 찍은 가족사진입니다.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얼굴은 가린점 이해해 주세요!

“6년 쯤 됐을까요? 추석 연휴에 제가 다녔던 학교에 가족과 갔었어요.”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얼굴은 가린점 양해 부탁드려요!)


① 추천사 

고향이나 어린 시절 살던 동네를 가족들과 함께 돌아다녀 보는 것은 어떨까요? 눈 떠보면 하루 아침 사이 바뀌는 세상, 내 고향은 얼마나 바뀌었을지. 학교, 단골 식당, 공원, 뒷산 등 어린 시절 추억이 담겨 있는 장소에 가족들을 데려가 가족들은 모르는 나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들려주는 거예요. 각 장소마다 담겨 있는 재미난 기억을 하나 둘씩 들추다보면 시간이 금방 가더라고요! 

② 고향탐방을 다섯 글자로 평한다면?

나잘나갔어

#8 놀자

“연휴가 원래 놀멍쉬멍 하는 거죠”- 신성규 팀장

휴양림을 걷다 발견한 자그마한 달팽이입니다.

“자연을 거닐다 보면 간혹 이렇게 반가운 작은 발견을 할 때도 있어요.”

① 추천사

추석의 의미가 원래 가을걷이 후 놀멍쉬멍 하는 것이므로, 휴양림에서 가족과 함께 보낸다면 추석의 의미를 제대로 새길 수 있을 것입니다.

② 추석을 다섯 글자로 말한다면?

노는게추석

#9 만화책

“진정한 휴식! 만화카페에서 슬램덩크 정주행이죠!” – 심유진 팀장

만화 에서는 정대만을 가장 좋아합니다.

① 추천사

가족, 친척들로 북적북적한 집에서는 우선 나와야! 진정한 휴식의 시작이지 않을까요?! 여기에 쾌적한 실내 공간, 최적의 편한 자세를 잡을 수 있는 의자, 한식/중식/양식~국경없는 메뉴, 1편부터 완결까지 정주행 가능한 이곳, 만화카페를 추천하지 않을 수 없네요. 예전 만화방들을 상상하셨다면 노노! 요즘은 정말 편하고 쾌적한 만화카페들이 많아 연인끼리~가족끼리도 많이 찾는 곳이랍니다. 라면, 콜라, 버터오징어와 함께 슬램덩크를 정주행하는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힐링되네요!

② 나에게 슬램덩크란 어떤 의미인지 다섯 글자로 말해본다면?

정대만선배


여러분은 어떤 추석을 보내실건가요?!

송편 한 입으로도 마음을 나누는 넉넉한 한가위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경영사업국 홍보팀ㅣ곽보아 간사

다들 지지 마시길. 비에도 지지 말고, 바람에도 지지 말고, 눈에도, 여름 더위에도 지지 않는 튼튼한 몸으로 사시길.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