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잊어도 괜찮아. 제가 기억할게요 – 배우 박철민

엄마에게 자신의 이름을 묻고 있는 배우 박철민.

‘치매’ 혹은 ‘기억상실’ 을 다룬 영화가 몇 편이나 될까요?

‘치매영화’라고 검색해보셨나요? 검색하면 생각보다 많은 영화가 나와서 깜짝 놀라실 거예요. 장르도 다양합니다. 치매 걸린 아내를 애틋하게 보살피는 로맨스영화부터, 치매에 걸린 극악한 연쇄살인범이 다른 살인자를 쫓는 스릴러까지 말이죠!

'치매영화'로 검색하면 장르도 다양한 많은 영화들이 보여집니다

출처 – 네이버에서 검색한 ‘치매영화’들

영화 목록을 보며 궁금해집니다. 왜 영화는 ‘치매’ 혹은 ‘기억을 잃은’ 주인공을 다루는 걸까요? 아마도 극적인 상황이 많아서 또는 예기치 않은 상황이 많기 때문일까요?

실제 치매 환자와 그의 가족들의 삶은 영화 속의 ‘순애보’처럼 마냥 아름답지 않습니다. 보호자가 오롯이 곁에 있어야만 하고,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늘 돌발적인 상황을 염두에 두며 노심초사해야 하는 현실입니다. 이런 부분에서 치매 환자를 돌보는 일은 갓난아이를 돌보는 일과 비슷합니다. ‘육아우울증’처럼 치매환자를 돌보는 가족 중 약 75%가 우울증을 경험한다니 더는 ‘남’의 문제가 아닌 ‘사회’의 문제라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박철민 기부자님과 함께 찰칵!

치매 관련 사업 논의를 위한 만남 중 박철민 기부자와 함께 기념촬영!

# 씬스틸러 배우 박철민의 사모곡, 아름다운재단 <아름다운기억기금>

“쉭쉭~ 이것은 입에서 나는 소리가 아니여!” 하면 떠오르는 사람. TV 드라마와 영화에 존재감을 나타내며 해당 씬을 지배하는 ‘씬스틸러(Scene Stealer)’ 배우 박철민 님은 아름다운재단의 오랜 기부자입니다. 정기기부를 시작한 후 수입이 생길 때마다 증액하여 기부해주시는 아주 멋진(^^) 기부자입니다. ‘작더라도 꾸준하게 기부를 해야겠다’며 시작된 인연이 벌써 12년 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느 저녁, 이렇게 소중하고 멋진^^ 기부자님께서 제게 전화를 주셨습니다.

“제가 치매학회에 홍보대사를 하게 되었는데 약간의 수고비를 준다고 해요. 이런 것도 어머니가 치매를 앓고 계셔서 하게 된 건데, 그 돈을 내가 쓰는 건 영 마음이 불편해요. 혹시 이 돈을 아름다운재단에서 치매를 앓고 계신 어르신들께 사용해줄 수 있겠어요?”

예전에 치매어르신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 있었으나 당시에는 아름다운재단에 ‘치매’ 관련 지원사업은 없었습니다. 마침, 재단에서도 새로운 사업을 준비하던 시기여서 적극적으로 논의를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박철민 기부자님의 소중한 기부금은 어머니가 삶의 마지막까지 ‘아름다운기억’을 간직하셨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아름다운기억기금>으로 조성되었고, 저소득 치매어르신에게 보조기기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 ‘육아템’을 넘어, 치매어르신을 위한 ‘치매템’?!

아기가 태어나면 일명 ‘육아템’이라는 육아용품, 발육용품의 도움을 받아 훨씬 수월하게 아기를 돌볼 수 있습니다. 친정엄마는 “요즘엔 별게 다 있다. 예전엔 그저 포대기로 등에 업고 집안일, 농사일했었는데…” 라며 부러워하시죠. 육아용품처럼 아직 많이 보급되지 않았지만, 집에서 생활하는 치매어르신을 돌보는데도 보조적인 역할을 하는 용품들이 있습니다.

치매환자와 돌보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보조기기들

육아용품처럼, 치매환자를 위한 다양한 종류의 보조기기

목욕의 수월함을 덜어주는 목욕용품, 혼자 문을 열고 나가 배회하는 일이 없도록 알림을 해주는 배회감지기, 손떨림에도 혼자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예쁜 식기, 치매어르신의 지속적 소통과 인지, 심리에 도움을 주는 로봇인형(대화가 가능하고, 쓰다듬으면 감정표현도 한답니다!) 까지 있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은 시범사업을 통해 돌봄노동 경감, 어르신 인지능력 도움 등 보조기기의 효과성을 확인할 수 있었기에 올해부터 본격적인 지원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이름을 잊어도>캠페인을 통해 모인 기부금은 치매어르신의 자존감을 지키고 그 가족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엄마, 다 잊어도 괜찮아. 제가 기억할게요.

지난 봄,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박철민 기부자가 ‘엄마 손맛’을 떠올리게 하는 음식을 먹고 오열하는 장면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특히, ‘엄마 손맛’을 재현한 정호영 셰프의 아버지도 치매를 앓고 계신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시청자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들었죠.

치매를 앓고 계시는 어머니는 더는 아들에게 엄마의 손맛이 담긴 카스테라도, 조기매운탕도 차려줄 수 없습니다. 하지만 박철민 기부자님은 그저 어머니가 살아계시는 것만으로도, 그 존재만으로도 충분히 감격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진심 어린 마음은 아름다운재단의 <이름을 잊어도>캠페인과 치매어르신을 위한 지원사업에도 담겨있습니다.

MBC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 배우 박철민 편에서 엄마에게 아들의 이름을 물어보는

출처 – MBC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 배우 박철민 편

“엄마, 내 이름이 뭐야?”
“이름이 뭐야?”
“아니 아들이름, 내 이름이 뭐야?”
“이름”

수천 아니 수만 번 불러봤을 아들의 이름을 잊은 엄마. 그런 엄마를 보는 아들은 이내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치매로 인해 엄마가 아들의 이름을, 자신의 이름을 잊는다 해도 여전히 당신은 나의 엄마이고, 나는 당신의 사랑하는 아들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의 <이름을 잊어도>캠페인은 치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이웃들의 일상에 ‘작은변화’를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더불어, ‘치매’가 더이상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함께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는 것에 많은 시민이 공감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치매가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함께 참여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재단 간사로서 박철민 기부자님을 만나고 <이름을 잊어도>캠페인을 준비하면서 저의 엄마와 외할머니가 많이 생각났습니다. 외할머니께서 치매를 앓게 되면서 할머니의 거취와 돌봄은 가족 간의 큰 문제가 되었습니다. 엄마에게 돌봄의 책임이 지워지는 상황에 심리적 고통도 크셨으니까요. 그런데 치매어르신과 보호자를 위해 이렇게 좋은 보조기기들이 있다니! 작게나마 엄마와 외할머니께 도움이 될 수 있는 보조기기를 알아보려 합니다. 제 외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더 기억이 사라지기 전에, 엄마와 외할머니의 관계가 회복되기를 응원하며, 치매어르신을 위한 보조기기가 두 분에게 더 좋은 기여를 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습니다!

치매가정지원캠페인 기부참여

나눔사업국ㅣ김아란 국장

사진찍기 좋아하고, 카메라와 함께 여행하기 좋아하는 '사진생활자'입니다. 적당히 게으르고, 적당히 부지런합니다. 얼마전부터 길냥이 밥주는 엄마 노릇중입니다. 부드럽게, 때론 날카롭게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나눔' 그리고 '당신'의 힘을 믿습니다. @dalidream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