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 – 청년문화허브

 변화의시나리오프로젝트 지원사업은 공익활동을 하고자 하는 시민모임, 풀뿌리단체, 시민사회단체를 지원합니다. 특히 성패를 넘어 시범적이고 도전적인 프로젝트를 지원함으로써 공익활동의 다양성 확대를 꾀합니다.

청년문화허브의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 프로젝트

때로는 누군가 내 고민을 들어주기만 해도 힘이 될 때가 있다. 때로는 나를 드러내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내 고민을 솔직히 털어놓고 싶을 때가 있다. 사람과 사람을 잇는 새로운 방식으로, 고민을 털어놓는 새로운 방법으로, 청년들의 따뜻한 사회공헌 문화프로젝트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 출처 : 청년문화허브

이 프로젝트는 베스트셀러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에서 영감을 얻어 20, 30대 청년들이 모여 만든 문화단체 (사)청년문화허브(이사장 정두용)에서 지난 2015년 6월부터 시작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무연사회, 고독사회, 높은 자살률에 문제의식을 느낀 청년들이 이를 타파하기 위해 생각하다 시도한 따뜻한 프로젝트로 별명을 이용한 편지로 나를 드러내지 않고 있는 그대로 자신의 고민을 솔직히 털어놓을 수 있는 고민상담소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읽은 사람이라면 이런 생각을 한번쯤 하게 된다. ‘소설에서처럼 나를 드러내지 않고 누군가에게 내 고민을 있는 그대로 솔직히 털어놓을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좋겠다.’ 라고.

소설 속 나미야 할아버지는 동네의 작은 잡화점을 운영하고 있다. 동네 꼬마들의 장난이 계기가 되어 나미야 할아버지는 동네의 고민상담사 역할을 하게 된다. 고민이 있는 사람들이 별명을 사용해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그대로 솔직히 고민상담 편지를 작성해 잡화점의 우유통에 넣어두면, 할아버지가 마음을 담아 답장을 써 다시 우유통에 놓아두는 방식으로 고민상담은 이루어진다.

사진 출처 : 청년문화허브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 프로젝트는 이 소설에서 영감을 얻어 ‘익명성’, ‘편지’, ‘고민상담’이라는 3가지 키워드를 중점으로 운영을 하고 있다. 들어오고 있는 편지는 각양각색이다. ‘하고 싶은 음악과 안정적인 공무원 시험 사이에서 고민하는 편지’, ‘재미없고 너무 진지한 사람이라 사람들이 금방 질려하는 내 성격을 고치고 싶다는 편지’, ‘재능기부만을 원하는 이들에게 실례가 되지 않고 거절하는 법은 없는 지 조언을 구하는 편지’ 등 일상의 소소한 고민에서부터 삶을 좌우하는 진지한 고민까지 다양한 편지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서로를 응원하는 메시지가 담긴 쪽지와 함께 나누고 싶은 간식까지 우체통에 채워지기 시작했다.

청년문화허브는 전국의 누구라도 이용할 수 있도록 우편과 이메일 두 가지 방식을 통해서 고민상담을 받고 있다.

손편지는 <광주광역시 동구 예술길 24, 3층 나미야 할아버지>로, 이메일은 [namiya114@daum.net]로 보내면 된다. 자원활동가들로 구성된 나미야 할아버지가 1:1로 고민상담 편지에 답장을 쓰고 있으며 보통 이메일은 3일 안에, 손편지는 특성상 1~2주의 시간이 소요된다. 여러분도 오래간만에 편지를 써서 남에게 털어놓지 못하는 이야기를 써서 보내보면 어떨까?

□ 소식 & 문의
– 페이스북 : www.facebook.com/namiyasd
– 블로그 : https://blog.naver.com/culturehub02
– 전화문의 : 010-2512-5537 / 062-415-3540
– 청년문화허브 활동 관련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사)청년문화허브에 문의주세요!

글ㅣ사진 (사)청년문화허브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 ㅣ송혜진

O형은 O형인데 A형 같은 O형입니다. 다시 도전 !!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