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회초리 대신 이 돌을 저에게 던지세요– 청소년인권행동아수나로

변화의시나리오프로젝트 지원사업은 공익활동을 하고자 하는 시민모임, 풀뿌리단체, 시민사회단체를 지원합니다. 특히 성패를 넘어 시범적이고 도전적인 프로젝트를 지원함으로써 공익활동의 다양성 확대를 꾀합니다.

회초리 대신 이 돌을 저에게 던지세요

어느 날 엄마는 어린 아들이 말을 듣지 않자 매로 가르치려고 아들에게 회초리를 가져오라고 시킵니다. 그런데 아들은 회초리를 찾으러 나갔다가 한참 만에 울면서 돌아왔습니다. 아들은 엄마에게 작은 돌멩이를 내밀었습니다.

“회초리로 쓸 만한 나뭇가지를 찾을 수 없었어요. 대신에 이 돌을 저한테 던지세요.”

아들은 엄마가 나를 아프게 하길 원하니까 회초리 대신 돌을 써도 된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엄마는 비로소 아들의 시선을 통해 사건을 돌아보았습니다. 자신이 아들에게 어떤 짓을 했는지 깨달은 엄마는 아들을 끌어안고 한참 울었습니다.

그 순간 엄마는 서약했습니다. 앞으로 절대로 아이를 때리지 않겠노라고요. 그는 서약을 잊지 않기 위해 아들이 주워 온 돌을 버리는 대신 부엌 선반 위에 올려두었습니다.

[출처 :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이 이야기는 스웨덴에서 부모의 체벌을 금지하는 법이 통과되기 1년 전인 1978년, <삐삐 롱스타킹>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이 <폭력에 반대합니다 Never Violence>라는 연설에서 언급한 일화입니다. 린드그렌은 폭력을 겪은 아동들이 ‘폭력은 자연스러운 상태’라고 믿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며, 평화를 바란다면 가정에서부터 폭력을 제거할 것을 제안합니다. <이상한 정상가족> 연설문 전문에서 ‘체벌’ 혹은 ‘벌’이라는 표현은 한차례도 등장하지 않습니다. 대신, 그는 ‘폭력’에 반대한다고 말합니다.

2018년,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는 청소년에게 가해지는 폭력에 대하여 반대하는 캠페인을 합니다.

더 많은 이야기와 영상을 보려면 ▶ https://stophit.me/

 

글ㅣ사진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 ㅣ송혜진

O형은 O형인데 A형 같은 O형입니다. 다시 도전 !!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