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시 읽기-9] 익숙지 않다 – 마종기

서촌 어느 골목길
[함께 시 읽기]는 함께 읽고 싶은 시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아홉 번째 시는 마종기 시인의 ‘익숙지 않다’입니다.

안녕하세요. 홍보팀 심유진입니다. 퇴근길이 유난히 힘들고 지치는 날이 있는데요. 그럴 때 좋은 글을 읽으면 마음에 위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 줄의 문장이 ‘괜찮다, 충분하다’ 이렇게 제 마음을 토닥여 주는 느낌입니다. 그런 시 한편을 나누고 싶어서 이렇게 ‘함께 시 읽기’ 아홉 번째 연재에 참여했습니다. 수많은 물음 속에서 바쁘게 살아가지만 가끔은 잘 알지 못해도, 꼭 답을 찾지 못해도, 조금 헤매도… 우리 모두는 그렇게 익숙하지 않은 삶을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게 아닐까 해요. 그러니 가끔은 나에게, 우리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보면 어떨까요?  ‘지금도 충분히 괜찮아’

 

서촌 어느 골목길

 

익숙지 않다 / 마종기

그렇다, 나는 아직
세상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익숙지 않다

강물은 여전히 우리를 위해
눈빛을 열고 매일 밝힌다지만
시들어가는 날은 고개 숙인 채
길 잃고 헤매기만 하느니.

가난한 마음이란 어떤 삶인지,
따뜻한 삶이란 무슨 뜻인지,
나는 모두 익숙지 않다.
죽어가는 친구의 울음도
전혀 익숙지않다.
친구의 재 가루를 뿌리는
침몰하는 내 육신의 아픔도,
눈물도, 외진 곳의 이명도
익숙지않다

어느 빈 땅에 벗고 나서야
세상의 만사가 환히 보이고
웃고 포기하는 일이 편해질까.

 

경영사업국 홍보팀ㅣ심유진 팀장

삶이 묻어나는 좋은 글을 쓰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함께 이야기하고 만나고 소통하겠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