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늘품’ 활동 후기

아름다운재단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이하 청자발)은 청소년이 공익활동 주체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 조성을 꿈꾸며,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위해 청소년이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는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017년 청자발에 선정된 10개 청소년 모둠은 지난 6개월 간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습니다. 이들이 직접 전하는 ‘우리의 변화, 우리가 만든 변화’ 이야기 궁금하지 않나요? 2017년 청자발 참가 모둠 <늘품>의 활동 후기를 소개합니다. ^^

늘품 친구들의 활동후기

태경 : 고등학교의 마지막 추억이 될 고3 생활. 일 년 동안 많이 생각하고, 많이 놀고, 많이 소통하고 싶었다.

성훈 : 고3 생활을 하며 1학기 때부터 샐러드를 만들어 파는 <샐러드 푸드 바이크> 프로젝트를 하였다. 졸업까지 무사히 마치고 싶다.

수철 : 나는 올해 프로젝트 시간 때 샐러드를 만들었다. 샐러드는 주문받고 만든다.

종환 : <샐러드 푸드 바이크> 프로젝트를 하면서 초반에는 무척 힘들었다. 특히 예산관리가 어려웠다. 하지만 후반에는 일이 익숙해졌다(으쓱).

균화 : 프로젝트를 하면서 친구들끼리 서로서로 협동심을 기를 수 있어서 좋았다.

성빈 : 생각하는 힘을 키웠다.

– 늘품 (부산온새미학교 고등과정)

김양희 멘토의 활동후기

온실 속의 화초들을 들에 심어놓은 듯한 느낌입니다. 한 해 동안 ‘샐러드 푸드바이크 프로젝트’를 통해 고3 남학생들은 새롭고 신선한 경험들을 수없이 했고, 무엇보다 똘똘 뭉쳐 하나됨을 깊이 경험했습니다. 이들은 막막해 보이기만 했던 시작점부터 지금까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 하나만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자신감과 어려움 앞에서의 유연함과 지혜를 얻게 되었다고 자부합니다. 들에 뿌리내린 온새미의 화초들이 아름답게 피워져가는 것을 기대하시라~ 개.봉.박.두!!!

– 김양희 (부산온새미학교 교사)

늘품 단체사진

우리들끼리 뭔가 해보자! 샐러드 장사로 의기투합한 늘품 (사진 제공: 늘품)

늘품이 샐러드를 만드는 모습

학교 텃밭에서 재배한 채소로 샐러드를 만들었다. 위생관리는 항상 철저하게! (사진 제공: 늘품)

늘품이 샐러드를 판매하는 모습

샐러드 판매 수익은 지역사회로 환원하기로 했다. (사진 제공: 늘품)

▶활동스케치 및 참가자인터뷰 보기
[2017년 청자발] 좌충우돌 열아홉 인생 ‘늘품’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