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 안의 비영리] 아름다운재단 사내 책모임 – 부크부크

2017년 3월부터, 인사행정팀에서는 아름다운재단에서 일하는 간사들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자 첫 시범사업으로 <비영리 안의 비영리(이하 ‘비/안/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비/안/비’는 사내 모임 활동을 지원하는 제도로 ‘간사의 재단 내부 활동을 지원하는 사내 배분(지원)사업’의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비/안/비 자세히 보기]

안녕하세요! 홍보팀 장혜윤 간사입니다. 아름다운재단에는 동료들과 책을 함께 읽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 ‘부크부크’가 있습니다 😉 이 모임은 <비영리 안의 비영리>가 시작하기 전부터 있었던 모임이었는데요. 저는 2017년부터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한 해를 돌아봤을 때 ‘부크부크’란 모임 덕분에 재단 업무에 필요한 에너지를 충전하기도 하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다듬어 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다른 팀 간사들과 함께 이야기 나누며 서로의 관점이나 경험을 공유할 수 있었기에 매우 즐거웠답니다 !

부크부크 책모임

한권 한권 읽다보면 이렇게 쌓이겠죠?  (이미지 출처 – unsplash)

이번 포스팅에서는 ‘부크부크’에서 읽었던 책 목록을 공유하고자 해요. 여러분이 읽으셨던 책 중에서 과연 몇 권이나 겹칠까 궁금하기도 합니다. 혹시나, 2018년을 맞이하며 독서 계획을 세우신 분들이 있다면, 부크부크의 책 리스트를 한번 봐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저희가 함께 이야기 나누며 읽고 싶었던 책들을 골랐던 것이기에 크게(?) 실패하지 않을 거예요!

‘부크부크’의 책 목록에 부크부크 멤버들이 한줄평을 덧붙여 보았습니다. 한줄평은 모두 별명으로 남겨두었어요. (부크부크의 멤버는 총 4명입니다!) 한줄평을 읽고서 ‘어? 이 책 궁금한데?’ 또는 ‘이런 한줄평이라니. 흥미롭군!’ 또는 ‘음, 난 생각이 좀 다른데??’ 등등 의견이 있다면 언제든 댓글을 남겨주세요 !! 혹 저희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책이 있다면, 언제나 환영해요 !!!!

자, 그럼 2017년 ‘부크부크’가 읽었던 부크(book)…..
(가나다순으로) 소개해보겠습니다 🙂 짜잔!!!!!  

급진주의자를 위한 규칙 (사울 알렌스키, 1971)

895803145x_2

정치적 현실주의자들은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본다. (중략) 우리는 ‘선’이 우리가 그것을 원하는지 아닌지의 여부에 따라 결정되는 가치가 되어 버린 세상에서 살고 있다. 있는 그대로의 세상에서는 모든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불가피하게 다른 문제를 만들어낸다. 있는 그대로의 세상에서는 영원히 행복한 결말도, 영원히 슬픈 결말도 없다.  p52-54

변화는 힘(권력)으로부터 오며, 힘(권력)은 조직으로부터 온다. 행동하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반드시 모여야만 한다. p178

‘있는 그대로의 세상’에 대한 알렌스키의 통찰은 많은 가르침을 준다. 나에게는 올해의 책을 넘어 인생의 책이다. by 리미리미

규칙이 너무 현실적이기는 하지만, 어떻게 활동하고 어떤 마음이어야 하는지를 다시 생각하게 되다. by 오기오기

쿨한 제목, 좀 어려웠던 내용.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엇보다 사람의 마음을 다뤄야 한다는 것, 그 태도를 생각해보게 한 책.  by 유니유니

책을 보면서 내가 급진주의자에 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by 재재

냉정한 이타주의자(윌리엄 맥어스킬, 2017)

8960515833_3

당신이 자선단체에 얼마간의 돈을 기부하려 한다고 치자. 아이티 지진 구호활동을 펼치는 단체에 기부하면 재난 희생자들을 도울 수 있다. 이는 우간다의 에이즈 퇴치나 당신이 사는 동네의 노숙자 돕기에 기부할 돈이 줄어든다는 뜻이다. 당신의 선택에 따라 생활이 개선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상황이 이렇다면 한 군데를 선택하기보다 차라리 모든 단체에 빠짐없이 기부하고 싶을지도 모른다. 기부할 돈을 더 마련하거나 기부금을 쪼개 몇 군데로 나눠 보내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당신이 가진 돈과 시간은 제한돼 있고 당신이 세상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도 없다. 따라서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한다. 당신은 누구를 도울 것인가? 저마다 도움이 절실한 상황에 처해 있고 우리의 행동에 따라 삶이 더 개선될 수 있는, 도움 받아 마땅한 사람들이다. 따라서 누구를 도울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결정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최악의 결정이다. p51-52   

물론 선의와 열정만으로 세상을 바꿀 수 없다. 따라서 비영리단체는 체계적인 성과관리를 통해 사업의 성과를 달성하고 책무성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 그러나 쿨몽둥이에 맞은 것 같은 저자는 세상을 바꾸는 변화가 선의와 열정으로 시작된다는 걸 모르는 것 같다. <부크부크>가 중도 포기한 유일한 책. by 리미리미

‘냉정’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by 오기오기

머리를 끄떡여보며 읽었으나 마음으로 와닿지 않는 걸~~ 그래서 굿바이! by 유니유니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벨 훅스, 2015)

gggg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라는 의문에 대해 사람들이 공포나 환상에 비롯하지 않은 해답을 얻기 바랐다. 사람들이 ‘페미니즘은 성차별주의와 그에 근거한 착취와 억압을 끝내려는 운동이다’라는 간결한 정의를 읽고 또 읽어서 그 의미를 깨우치기를 바랐다. p18

페미니즘으로 가는 길은 하나가 아니다. 사람마다 살아온 배경이 천차만별이므로 각자의 삶에 곧장 말을 건네는 페미니즘 이론이 필요하다. p260

우리가 대안으로 제시하는 비전의 맥박은 여전히 근본적이고 필연적인 진실과 공명한다. 즉, 지배가 있는 곳에 사랑이 들어설 자리는 없다. 페미니즘 사고와 실천은 동반자 관계와 육아를 통한 상호성장과 자아실현의 가치를 강조한다. 누구나 욕구를 존중받고, 누구나 권리를 누리고, 누구든 예속이나 학대를 두려워할 필요가 없는 관계에 대한 이러한  비전은, 가부장제가 관계의 구조를 지키기 위해 고수하는 모든 것과 반대된다. p235

그야말로 ‘모두’를 위한 책. 그 ‘모두’가 조금씩 실천할 수 있다면. by 오기오기

부채를 든 외줄타기 선수의 몸이 한쪽으로 너무 기운다면, 다른 쪽 방향으로 열심히 부채질을 해야 균형이 잡힐 것이다. 휴머니즘으로 가는 균형을 잡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by 재재

느긋이, 천천히, 페미니즘이 부드럽게 스며드는 멋진 책!  by 유니유니

당신이 ‘페미니즘’이라는 빨간약을 먹은 사람이라면, 이 책부터 읽어야 한다. 그냥 아무 장이나 펼쳐서 읽으면 된다.  by 리미리미

무엇이 조직을 움직이는가 (패트릭 렌치오니, 2012)

8998199033_1

복잡한 전략과 정치, 혼돈이 가득한 조직과 명료하게 경영되고 소통되는 화합된 조직 중 어느 쪽을 선택할 것인지는 당신에게 달려 있다.

조직이 단합하고 집중력을 발휘하게 만들려면 정해진 기간 동안 단 한 가지에 최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

누가 나에게 조직 건강을 평가할 수 있는 단 한 가지 증거를 찾아달라고 한다면, 나는 그 회사의 리더십팀인 경영진의 회의를 관찰하게 해달라고 할 것이다.

구구절절 공감하며 읽었다. 우리에게는 단순하고 명료한 조직문화가 필요하다. by 리미리미

한 조직에서 리더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책.  by 오기오기

함께 일하기 위해서 지혜+실행이 필요하다. 조직의 건강함은 리더로부터~!!!  by 유니유니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정희진 외, 2016)

k312536266_1

 

언어는 사회적 약속이지만, 그 약속을 정하는 데 모든 사회 구성원이 참여하지도 않으며, 약속은 계속 변화한다. 세상의 모든 지식은 오해, 오식, 편견, 고정관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객관적, 중립적, 보편적 지식은 존재하지 않는다. 언어를 만드는 사람들의 이해에 따라 진리가 폭력이 될 수도 있고, 백해무익한 정보가 절실한 신앙이 될 수도 있다. 이처럼 언어는 신이 만든 공정한 말씀이 아니라 인간이 만든 사회적 산물이다. 누군가 먼저 말한 사람(주체)이 있는 것이다. 당연히, 언어는 필연적으로 당파적이다. 이분법은 언어가 만들어지는 가장 일차적인 원리다.  p29

여성주의의 목적 중 하나는 사회 정의로서 성차별을 철폐(완화)하는 것이지, 남녀평등을 실현하는 것이 아니다. p49

평등 개념은 개인의 고유함에 근거를 둔 가치다. 다시 말해, 평등은 다른 사람과 같아지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으로서 다른 이들과 공정한 대우를 받는 것이다. p47

요즘에 회자되는 ‘성평등’과 ‘양성평등’ 그것을 알려주마~ by 오기오기

여성가족부 게시판에 폭풍 업로드 되었던 제목을 삼킬 문장 !! 양성과 양성평등이라는 언어를 넘어선다면. by 유니유니

양성평등 논쟁에 종지부를 찍어줄 책. by 재재

‘양성평등’은 폐기해야 한다. 더 이상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젠더를 부정하지 말라. by 리미리미

저항주식회사 (피터 도베르뉴 외, 2014)

8972977306_1

전 세계 운동의 표면을 살펴보면 시장 및 정치와 상호작용하는 세 과정이 운동을 기업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첫번째 과정은 안보를 빌미로 저항을 탄압하는 것이고, 두번째 과정은 사회적 삶의 사유화이며, 세번째 과정은 운동의 제도화다. p18

과거에는 심도 있는 변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우정과 연대를 토대로 한 유대가 아주 중요했다. (중략) 반면 오늘날에는 어떤 집단이든 형성되기 전에 거의 항상 정치가 먼저 존재한다. 정치는 사실상 사람들이 결집하는 이유가 되곤 한다. 하지만 기존의 사회적 유대가 없는 상태에서 정치만으로는 지속적인, 혹은 강건한 집합성을 만들어 내기 힘들다. 오늘날 많은 운동가들이 토로하듯 강력한 사회적 유대가 없으면 캠페인도 삐걱댈 수밖에 없는 것이다. p40

‘저항주식회사’가 되지 않기 위해 우리가 기억, 유념해야 할 것은? 아니면 어쩔 수 없는 ‘저항주식회사’인가? by 오기오기

저항과 돈의 동거, 아재는 무엇이 될까. by 유니유니

기부가 만인에게 즐거운 저항의 수단이 되는 그날까지! by 재재

우리는 저항주식회사로 전락하지 않기 위해 성찰의 칼날을 갈아야 한다. 한편 ‘좋아요’를 넘어선 연대를 구축할 수 있을까. by 리미리미

 

그리고 현재진행형인 부크부크

4545445

현재 부크부크는 <코스모스 (칼세이건, 1980)>를 읽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올 봄까지 ‘사피엔스’를 읽을 계획이고요! 이 중에서 여러분들이 재밌게 읽었던 책이 있다면, 참 반가울 것 같아요! 2018년 새해를 맞이하여, 독서 계획을 세우셨다면! 저희 ‘부크부크’처럼 일상과 회사에서 친구들, 동료들과 함께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을 추천하고 싶어요. 특히나 혼자 읽기 어려운 책이라면 더더욱 함께 읽으니 좋더라고요!

2018년에는 우리 모두에게 ①여유롭게 책을 읽을 시간 ②책에 대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사람 ③ 책을 곱씹으며 소화할 수 있는 에너지가 있기를… 소박하게(?) 바라봅니다! 이상으로 부크부크 소식을 마치겠습니다 😉

경영사업국 홍보팀ㅣ장혜윤 간사

나 혼자 꿈을 꾸면 그건 한낱 꿈일 뿐이지만 우리 모두 꿈을 꾸면 그건 새로운 현실의 출발이다. When we dream alone it is only a dream, but when many dream together it is the beginning of a new reality. _ 훈데르트바서 Hundertwasser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김재희 댓글:

    좋은 정보입니다
    읽어야 할 도서목록을 정하는데 도움이 되겠어요

    •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댓글:

      안녕하세요 김재희님 🙂 읽어야할 도서목록에 도움이 된다니, 기뻐요~!! 좋은 책을 추천해주시면 ‘부크부크’ 멤버들에게 알리도록 하겠습니다!!!

  2. 아재구삼 댓글:

    읽어바야겠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