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용궁문지기 활동 후기

아름다운재단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은 청소년이 공익활동 주체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 조성을 꿈꾸며,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위해 청소년이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는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016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이하 청자발)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직접 전하는 우리가 만든 변화! 우리의 변화 이야기 – 2016년 청자발 참가모둠 <용궁문지기>의 활동 후기를 소개합니다.

개그담당 윤서의 활동 후기

초등학생 등하굣길을 안전하게 만드는 논길꾸미기 프로젝트

초등학생 등하굣길을 안전하게 만드는 논길꾸미기 프로젝트 

이번 아름다운재단 청자발 지원사업 참여는 마냥 어린 줄만 알았던 우리를 다시 보게 된 계기라고 생각한다. 사업을 추진할 때 한마음으로 단숨에 일을 해치우는 것, 평생을 살아온 고향에 대해 나만의 관점으로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 등이 우리가 한층 어른이 되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 같다. 또한 우리가 지역사회에서 청소년으로서 자발적으로 할 수 있는 활동의 폭이 생각보다 넓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지역사회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있어 많은 아이의 의견을 수렴하여 보다 다양한 시각으로 해결점을 찾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영상제작에 전문적 지식을 가진 AD FOCUS와의 콜라보레이션 작업으로 결과물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어서 뿌듯하고 행복했던 시간을 보냈다.

– 김윤서 (삼천포여자고등학교 1학년)

정아지매 유진의 활동 후기

프로젝트의 처음부터 끝까지 사소한 것 하나하나 우리의 손을 거쳐 결정했다. 살면서 이렇게 많고 어려운 결정들을 내리기는 처음이었기 때문에 시작하기도 전에 또 진행되면서도 항상 불안한 마음을 가졌다. 우리의 결정과 행동들이 이 작은 도시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 같아 그만큼 책임감이 따랐다. 그 결정이 만족할만한 부분도 또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훗날 이 프로젝트에 대해 다 같이 웃으면서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활동들이 우리에게, 또 우리와 함께한 많은 사람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AD FOCUS와의 콜라보, 땀을 흘려 만든 행복한 논길 등 우리가 계속 꺼내어보고 싶은 추억을 만들었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아닐까.

– 정유진 (삼천포여자고등학교 1학년)

보름달 소연의 활동 후기

여름방학부터 시작한 논길페인팅 프로젝트! 약 4개월 간의 긴 시간동안 논길페인팅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동아리 부원간의 우정을 돈독하게 다지고, 절대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었다. 뜻대로 되지 않아 힘들고 어려운 일도 많았지만, 논길을 지나는 주민, 등하교하는 초등학생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뿌듯하고 보람찬 시간이었다.

– 박소연 (삼천포여자고등학교 1학년)

마빡장군 성아의 활동 후기

1년 동안 동아리 부원들과 두 가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원래 우리 사이가 그냥 친한 친구였다면, 이제는 가족과도 같은 사이가 된 것 같다. 동아리 부원들과 함께 땀 흘려 진행한 프로젝트는 협동심을 기르고 고향에 대한 애착심을 키우는 계기가 되었다. 특히 논길에 그림을 그릴 때 동네 주민들께서 격려해주시고, 더운 여름에 고생한다며 시원한 수박도 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 박성아 (삼천포여자고등학교 1학년)

의외의 돌직구녀 민희의 활동 후기

초등학교 등하굣길인 논길에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그림을 그리니 동심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즐거웠고, 내가 그리고 색칠한 그림을 아이들이 본다고 생각하니 뿌듯했다. 그리고 AD FOCUS와의 콜라보하여 삼천포 홍보영상을 만들었다. 처음으로 나레이션을 녹음해보았는데, 새로운 경험이었다. 같은 마음으로 모인 친구들과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지역의 많은 자랑거리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었고, 평생 간직하고 싶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서 좋았다.

– 한민희 (삼천포여자고등학교 1학년)

봉구 수진의 활동 후기

시간을 마냥 무의미하게 보냈던 나에게 용궁문지기 프로젝트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친구들과 조금은 진지하게 회의를 하고, 때로는 서로 장난도 치면서 진행했던 과정들이 나를 성숙하게 만들었다. 언젠가 친구들과 소소하게 이야기하면서 함께 웃을 수 있는 뜻깊은 추억을 만든 것 같다.

– 조수진 (삼천포여자고등학교 1학년)

삼천포 용궁문지기는 한여름 땡볕도 두렵지 않다!

삼천포 용궁문지기는 한여름 땡볕도 두렵지 않다! 

자전거로 통학하는 아이들이 한눈 팔지 않도록 예쁜 그림으로 단장한 논길

자전거로 통학하는 아이들이 한눈 팔지 않도록 예쁜 그림으로 단장한 논길 

정재숙 멘토의 후기

까맣고 못생긴, 다듬어지지 않고 거칠은, 요란하고 무질서한, 그 아이들이 와글와글 찾아와 청자발 이야기를 쏟아냈을 때, 나는 이미 보았다. 평범하지만 빛나는, 촌스럽지만 순수한, 무질서하지만 아름다운. 삼천포 촌아이들의 이글거리는 열정을 보아버렸기 때문에 무슨 일이건 해 낼 것을 믿었다. 영화관도 미술관도 없는 도시에 태어난 아이들, 동네횟집 수족관이 아쿠아리움보다 친숙한 아이들, 누구보다 태풍과 강렬한 햇살과 친숙한 아이들. 그 아이들이 다행히 이렇게 소중한 기회를 얻게 되어 좋았다.

폭염 속에서도 태풍 속에서도 아이들이 한결같은 열정을 쏟아내는 동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그저 응원뿐이었다. 계절이 여러번 바뀌었다. 삼천포 아이들의 키가 한뼘 자랐고, 그 마음과 열정은 열배는 더 자란 것이 보인다. 그 동안 아이들은 타인과 더불어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를 조금은 눈치챘고, 땀이 만든 추억의 힘을 저축했으며, 그렇게 또다른 세상으로 통하는 저마다의 창을 얻었다고 믿는다. 옳지 않은 어른들이 만든 하늘이 이렇게 흐리기만 한 올 한해, 그래도 이 아이들의 빛나는 마음과 용기를 보았기에 새로운 꿈을 꾸어도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 정재숙 (삼천포여자고등학교 교사)

 

[2016년 용궁문지기 활동스케치 및 참가자 인터뷰 보기]
▶ http://blog.beautifulfund.org/23037
[2016년 용궁문지기+AD FOCUS 콜라보레이션 활동스케치 보기]
▶ http://blog.beautifulfund.org/24194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