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변화의 시나리오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당신의 꿈이 어떻게 우리 삶의 희망이 되었나요?

아시아 생태마을디자인교육
(사진출처 :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청년들의 교육 플랫폼, 넥스트젠 에듀케이션(NextGEN Education)입니다. 넥스트젠은 2013년 겨울부터 청년생태마을 네트워크 운동으로 시작하여, 지금은 네트워크와 함께 대안적 삶의 방식을 찾아 살아가는 이들에게 국내외 생태마을 연대와 교육 프로그램을 연결하며, 공동체 정신을 회복하고, 사회의 혁신과 긍정을 확산하는 교육운동으로 나아가고 있어요. [2016년 변화의 시나리오 인큐베이팅 지원사업]을 통해 한 해 동안 다양한 꿈을 펼칠 수 있었습니다. 

<생태마을디자인교육(Ecovillage Design Education),
지구마을 학교와 같은 청년들이 스스로 배우고 안내자가 될 수 있도록 돕는 대안 교육 프로그램>

생태마을디자인교육(EDE)은 세계관, 사회적, 생태적, 경제적 4가지 차원으로 구성되어 자신의 삶을, 커뮤니티를, 마을을 균형적으로 바라보고 디자인하는 능력을 기르는 프로그램입니다. 8월 2주간 진행된 EDE <지구의 노래편> 캠프는 단순한 생태마을, 공동체 라는 단어를 넘어서서 세상과 개인, 관계와 사회를 고민하며 우리 사회의 생태계에 다양한 방식으로 커뮤니티로 어떤 비전과 미션을 가지고 청년활동을 하는 청년들이라면, 유익하고 공감할 만한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생태마을디자인교육 포스터

변화의 시나리오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출처 :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여러 단체, 마을, 커뮤니티에서 1명씩이라도 캠프 통해 만난다면, 이후에 더 많은 상상과 연대로 함께 무언가를 시작해볼 수 있지 않을까 꿈꿔보게 돼요. 이제까지 한국에서는 잘 소개되지 않았던 전인적이고, 머리-가슴-몸에 출발하는 통합적인 사회의 혁신을 함께 생각해보게 되는 교육 프로그램이 될 거라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고, 좋은 영감과 연대, 치유의 장이 되기를 바라며 청년들이 정성스런 마음으로 준비한 교육의 장입니다.

기질론 / 인간학

기질론 강좌

변화의 시나리오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활동 사진 (출처 :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가장 힘든 것은 사람과의 ‘관계’라는 말이 있죠. 하늘이 맑은 주말, 나와 우리에 대해 알고 싶어 모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기질은 관계에 대한 공부이며, 함께하는 사람들이 누군지 알아가는 것이 시작이자 중요한 지점’이라는 김희동 선생님 말씀으로 각자의 이야기를 풀어갔습니다.

길어지는 수많은 회의, 소통, 공유하는 시간.
함께 할수록 생기는 갈등과 여러 생각들. 우리는 고유하지만, 사람들이 비슷하게 반응하게 하는 무엇을 기질(氣質)이라고 불러요. 물론, 사람을 특정 유형에 묶어 생각하는 것은 위험하기도 하지만 서로를 이해하기 어렵거나 반복되는 소통의 어려움을 느낄 때 서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고 지나친 해석을 막을 수도 있어요. 있는 그대로의 당신과 나, 우리를 바라보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지속가능한 삶을 꿈꾸는 청년 활동들을 이어주는 공유회와 네트워크 / 넥스트젠 코리아>

넥스트젠 데이 포스터

(출처 :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넥스트젠 에듀케이션이 둥지를 틀고 있는 서울시 청년허브에서 5월 처음으로 열린 <2016 넥스트젠 데이!> 에서는 지역의 활동과 고민, 네트워크가 만나는 찾아가는 공유회와, 삶을 다양한 주제로 활동하고 있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담은 공유회 등 다양한 공유회를 펼쳐졌어요. 찾아가는 공유회로 지역 친구들의 여행이 삶으로 이어지는 이야기와 넥스트젠 교육센터의 EDE 코스를 마치고 삶으로 맞닿는 이야기, 장흥 마을에 대한 재미난 상상과 제언까지 더해져서 모인 사람들이 꿈꾸는 공동체에 대한 이야기로 봄의 기운이 팡팡 쏟아졌어요.

<국제 생태마을네트워크 및 국제교류를 통한 청년인턴쉽, 공동체 탐방 프로그램>

아시아 생태마을디자인교육

변화의 시나리오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활동 사진 (출처 :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넥스트젠 코리아에서는 2016년 10월 2일~11월 6일 태국에 있는 가이아아쉬람 커뮤니티에서 아시아 청년생태마을디자인 교육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11월 세계생태마을청년네트워크 아시아&오세아니아 대륙별 모임(NextGENOA)을 준비하고 EDE를 함께 진행하고 아시아&오세아니아의 대륙별 차원으로 청년들의 네트워크를 통해 세계적인 이슈에 대해 논의하고 그 안에서 함께 할 수 있는 활동과 역할을 정하기 위함입니다. 

넥스트젠 에듀케이션에서 3명이 퍼실리데이터로 활동하고 함께 넥스트젠 코리아 활동을 하게 될 청년 2명과 함께 갔습니다.

<축제와 컨퍼런스 및 공동체 문화예술 프로그램>
  12월 넥스트젠 겨울축제 <있ㅅ는 잔치>  – 공동체 포럼 “도대체 함께 산다는 건 뭘까?”

도시에서, 시골에서, 지역에서 우리는 대안적인 삶, 공동체적인 삶을 찾고 갈망하며, 이 땅에서 함께 밥을 먹고, 함께 공부하고, 농사를 짓고, 함께 살아가는 꿈을 꿉니다.

어떻게 하면, 개인과 공동체는 건강하게 공존할 수 있을까요? 너와 나의 다름이 긴장이 아닌 풍요로운 평화가 될 수 있을까요? 문제와 갈등이 성장과 전환이 되는 지점은 어디에 있을까요? 내 삶과 함께 사는 삶은 어떻게 해야 함께 디자인 할 수 있을까요? 그것은 이 사회에 어떤 변화와 에너지를 만들 수 있는 걸까요? 나다움과 우리다움의 사이, 이상과 현실 사이, 자립과 치유 사이, 사랑과 두려움 사이, 더 많은 소비와 소유로부터 살짝 벗어난 길을 걸으며, 때로는 상처받고 불안하지만, 여전히 웃고 울며 함께 사는 실험을 하고 있는 이유는 뭘까요?

12월 공동체 프로그램

변화의 시나리오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활동 사진 (출처 :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그래서 <도대체 함께 산다는 건 뭘까?> 라는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여럿이 모여 올 한해 스스로 찾고, 질문하고, 얻은 경험들을 통해, 2016년의 마지막달, 12월의 겨울 함께 생각해보고 들어보는 공동체 포럼을 했습니다.

공동체춤 sacred circle dance 워크숍

넥스트젠 행사 때 짬짬이 둥글게 둥글게~ 소개되었던 공동체춤 써클댄스 워크숍이 열렸습니다. 더 많은 사람과 함께 큰 원을 그리는 날을 기다려왔는데요.

전통적으로 세계의 다양한 문화권에서 예술은 공동체 문화를 형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며, 함께 노래하고 춤을 추며, 행복과 기쁨을 나누고 갈등과 어려움을 겪을 때는 서로를 치유하고 화합하게 하였습니다. 우리나라의 강강수월래처럼 동그랗게 원을 그리며 단순하고 상징적인 몸짓을 어우러져 추는 공동체 춤(써클댄스)을 함께 추며, 우리는 나이와 성별, 서로 다른 입장과 경험을 넘어 공동체적인 영성과 일체감을 느낍니다. 

공동체 춤 장면

변화의 시나리오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출처 :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이번 겨울, 2016년 1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우리 함께 마주 잡은 손의 따스함으로 2016년 한해를 달려왔던 몸과 마음에 치유와 평화의 기운을, 자신과 이웃, 자연과 지구를 향해 사랑과 빛을 전하고 싶은 마음을 품은 분들과 올겨울 둥근 평화의 기운을 느껴봅니다.

만남을 통해 서로가 연결되면 우리 삶과 살아가는 세상에 변화들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을 통해서 혼자서는 직면하기 어려운 부분들을 함께 바라보고 변화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우리의 일상과 자리가 어제보다 오늘은 조금 더 풍요로워지기를 바랍니다. 앞으로도 청년들을 위한 플랫폼으로서 단체가 청년들의 좋은 벗이 되고, 소중한 기부금의 의미를 가슴에 늘 간직하며, 진정성 있게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며 성장하겠습니다. 따뜻한 응원과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세요.
감사합니다.

글l사진  넥스트젠 에듀케이션

 

넥스트젠 에듀케이션은
지속가능하고 대안적인 삶의 방식을 찾아 실험하고 살아가려는 청년들에게 국내외 생태마을 공동체 연대와 대안적인 교육 프로그램 및 생태마을 프로젝트를 통하여, 공동체 정신을 회복하고 긍정적인 힘과 사회를 혁신할 수 있는 생각들을 확산하고, 한국, 아시아, 세계에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가는 청년으로서의 성장을 지원하는 허브입니다.

[넥스트젠 교육센터/코리아 블로그 둘러보기]  / [넥스트젠 코리아 까페 둘러보기]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박정옥 간사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와 문제를 들여다보고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나눔을 배우고 있습니다. 나눔이 우리 사회를 다르게 볼 수 있는 창과 실천할 수 있는 문이 되었으면 합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