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금 3인방 vs Nepal 3인방 _By.Ex간사(이상한희정씨)

잘금 3인방 vs Nepal 3인방 _By.Ex간사(이상한희정씨)

<성균관스캔들> 이 끝났습니다. 잘금 3인방. 저는 잘금 3인방이라고 힘주어 말합니다.
김윤식 유생은 저에게 잘금이 될 순 없기 떄문이지요. 흑

암튼, 잘금 3인방에 버금가는 Nepal 3인방을 소개해 드립니다.
이름하여, <지원사업 스캔달>   


지난 주엔 네팔에서 사회적기업을 운영하시는 세분의 남성(기혼)활동가분들이 방문해 주셨어요.
변화의시나리오(공익단체를 위한 창의적, 대안적 프로젝트 지원사업)에 선정된 단체이구요.
한국의 아시아인권문화연대(대표: 이란주) 에서 코디네이터를 하고 계십니다.

이 분들의 공통점은,
(1) 한국에서 이주노동자 경험이 있는 분들이라는 것 (그래서 통역없이 바로 바로 대화가 가능한 감사한 자리였습니다.
(2) 아름다운재단의 이주민 지원사업을 통해 이미 재단과 인연이 있는 분들이라는 것
(사업을 선정할때 고려된 것은 아니지만, 지원사업의 효과성을 이렇게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놀랍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지원사업 스캔달> 구조도
    → 이주민본국송환프로그램 (2004년) 
    → 국내거주 이주민에게 모국어 책을 보내주는 <책날개를 단 아시아> (since 2007년~) 
    → 네팔 본국으로 귀향 후, 사회적기업 리더십

 

<Nepal 3인방> 인물소개 

P1050361.jpg

책날개를 단 아시아 → 네팔 사회적기업까지! 라미차네 님

 

라미차네 님 _ 이 분은 제가  2007년 한국에서 뵌 분이어요.
국내거주 이주민에게 모국어책을 보내주는 <책 날개를 단 아시아> 사업을 진행하면서,
이주민도서관에서 상근활동가로 일하는 이주민이 계시다는 말에 한 걸음에 달려갔었지요.

그 다음해인가 안부전화를 했더니 네팔로 돌아가셨다고 해서 아쉬웠는데
올해, 네팔 청년들에게 오토바이 공동정비소 (사회적기업)을 운영자로 3년만에 다시 만난 것이지요.
가난한 나라 네팔 청년들의 희망이 될 사회적기업 되시길 기원합니다! 


P1050359.jpg

공동체조직화 교육 → 네팔 사회적 기업 철학으로 이어지다!  쉬디 키사드라 버랄 님


쉬디 카사드라 버랄 님 (대표) 아름다운재단 2004년 이주민(이주노동자) 본국송환프로그램 지원사업에서 만난 분이세요.
그 프로그램 중에 CO교육(community organization)이 있었는데, 너무나 열성적으로 참여했던 분이십니다.

이번 방문 때도, 그때 교육받은게 신나고 설레였다는 말씀을 해주셨어요.

공동체적 운영방식에 대해 고민하시고, 근본을 챙기시는 말씀을 들으니
네팔이나 한국이나 대표님들은 역쉬~ 비슷한 DNA를 가지신것 같습니다.
 
P1050360.jpg

한국이주노동자 → 네팔의 사회적기업 리더십 비렌드라 사꾜 님 – 과묵한 포스. 한국말을 하시지만 좀 처럼 입을 열진 않으셨던… 말하지 않아도 전해지는 진지함.

 


구용화가 말하길… “배분사업, 항상 변화를 생각해라. 그러면 습관된다.”
배분사업이 이리 일희일비 해서야~~
배분사업이 변화를 지향하지 않는다면, 예와 법도가 아니지요.

“나, 아름다운재단 배분사업이다!”

잘금 3인방의 조언을 가슴깊이 세기며
변화를 위한 <지원사업 스캔들>은 계속 됩니당!

201011021452130610133-2-16855.jpg

잘금잘금잘금…. 잘금잘금….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우리는 Nepal을 “네팔”이라고 읽고, 한글 표기법도 그러한데요. 원래는 “네빨” 이라고 읽어야 한대요.
    영국인들이 영어로 Nepal이라 표기하면서, 우리는 영어를 그대로 읽어 버린거죠…

    마찬가지로 네팔의 인사말인 “Namaste”도 “나마스테”라고 영어표기를 그대로 읽으면 안 되고,
    “너마스떼”라고 읽어야 원어에 더 가깝다네요.

    쉬디氏가 소설< 나마스테>를 쓴 박범신 작가에게 “너마스떼”라고 하지 않냐고 그랬다는데…
    박범신 작가는 “너”는 어두운 어감이고 “나”는 밝은 어감이라서… “나”로 하는 게 좋다라고 그랬다는…
    그러나 쉬디氏는 “너”라고 해야 한다며 강론합니다.

  2. 성스팬말하길

    성스 팬으로서 습관된다 표현은 구용화가 아니라 걸오사형이 주로 쓰는 표현입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