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아름다운재단에서 지원하는

아동,청소년 맞춤형보조기구 지원사업에 관한 내용이 신문에 실렸습니다.

————————————————————————————

<장애인 ‘보조기구’ 이용실태 살펴보니>
2010-10-22     이성호기자

보조기구 모르는 장애인 태반… 알아도 수백만원 고가에 체념

경기 안산시에 사는 주부 이윤미 씨(34)는 하루에 한 번 넘어야 할 ‘산’이 있다. 뇌병변 1급 장애를 갖고 있는 아들 이영훈 군(8)의 머리를 감기는 일이다. 이 군이 앉지도 못하기 때문에 갓난아기처럼 안아서 씻겨야 한다. 몸무게가 20kg이 넘는 이 군을 안고 한바탕 ‘씨름’을 하고 나면 몸과 마음이 녹초가 된다. 그런 이 씨에게 1년 전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지난해 7월 아름다운재단이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경기도재활공학센터)를 통해 이 군에게 맞춤형 의자 및 책상, 목욕용 의자 등 보조기구를 기증한 것이다. 이를 모두 구입하려면 어림잡아 600만 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

이 씨도 보조기구의 편리함을 알지만 비싼 가격 때문에 임대 서비스에 만족했었다. 이 씨는 “아이가 어렸을 때는 몰랐는데 커갈수록 돌보는 데 체력적인 부담이 크다”며 “아이 돌보는 일이 보조기구 때문에 한결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장애인 인생 바꾸는 보조기구

이 군이 쓰는 의자와 책상 등은 평범한 사람들이 보면 별것 아닌 듯 보인다. 그러나 이 군과 가족이 느끼는 삶의 질은 크게 바뀌었다.  <이하생략>

<원문: http://news.donga.com/3/all/20101022/32042422/1>

——————————————————————————————————————

영훈이와 영훈이 어머니의 웃는 얼굴을 보니 마음 한켠이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영훈이 참 잘생겼네요.

기사 원문에도 언급되듯,

이렇게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보조기구들이 여러 법안과 인프라의 부재로 비싼 가격이 형성되고,

필요한 사람들에게 다 공급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불편함이 불행함이 되지 않는 그런 사회가 되면 좋겠습니다.

그러려면 아름다운재단이 지금보다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지요.

그 날이 올 때까지 많은 분들이 저희와 함께 해주실거라 믿습니다.

아자아자! 화이팅!!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