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지난 주 재단 간사 몇몇과 ‘단추나눔수프 축제’에 참여하신 기부자님들이 함께 모여 격려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정통 독일식 쏘세지가 반가움을 더하게 했던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합니다. 

(평소 식탐이 있으신 우리 나눔사업팀장님은 쏘세지를 너무 많이 드셔서 그 다음 날 거의 굷다시피….)

치킨(?)이 주인공인 사진밖에 없군요…-_-;                                          

 

하지만 쏘세지보다도 더 반가운 건 단추나눔수프축제 때 함께 했던 자원봉사자님들과 기부자 심사위원님!!

특히 나눔팀의 입장에서는 10주년 페스티벌 배분행사를 함께 했던 기부자 심사위원님들이 너무 반가웠습니다.

저는 그 격려의 시간에 참석하진 못했지만

그 반가움을 담아 단추나눔수프 축제 그 날의 기억(한 달이나 지난!!)을 조금씩! 차례로! 포스팅해보려 합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p.s 왠지 마들렌을 통해 옛 기억을 떠올리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가 생각나는군요.  
      쏘세지를 통해 기억을 되살리는 마르셀 푸르스트(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작가)가 되는건가…..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낯가리는선아씨말하길

    읽고 나니 소세지랑 마들렌이 먹구싶군여.. ^^;
    포스팅~~ 무지무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