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편견에 ‘사랑’ 더하기

세상의 편견에 '사랑' 더하기

아름다운재단은 소원우체통기금을 기반으로 아동청소년 소원이루기 지원사업 ‘청소년 문신 제거시술 및 자립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본 사업은 저소득가정 및 쉼터거주 청소년들의 문신을 지워 주고 자립을 위한 진로교육의 프로그램을 지원합니다. 2009년을 시작으로 2012년까지 61명의 청소년에게 문신 제거시술의 기회를 제공하였습니다.

문신 제거시술을 받고 있는 청소년 중 올해 대학에 입학한 새내기 주아(가명)을 소개합니다. 문신으로 인한 편견을 경험했던 주아는 문신 제거시술 이후 타인에 대한 배려와 이해가 깊어 졌다고 하는대요. 주아의 이야기를 통해 본 사업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소식 전합니다.

세상의 편견에 ‘사랑’ 더하기

장학생으로 들어간 주아는 학교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열혈 신입생이기도 합니다. 학기 중에는 정기적으로 국내자원봉사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번 겨울 방학에는 중국 해외탐방이 계획하고 있어 방학까지 주아의 스케줄은 빡빡합니다.

휠체어를 타고

주아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활동은 ‘장애인기관 자원봉사활동’이었다고 합니다. 1박2일 동안 인천에 작은 섬에 방문하여 함께 텃밭을 가꾸고, 식사를 돕고,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내고 돌아오는 길이 참 짧게 느껴졌다고 합니다.

아직 우리나라에도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 터라, 장애인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힘들지 않았냐는 저의 조심스러운 질문에 주아는 웃으며 대답을 합니다.

“하나도 안 힘들었어요. 

제 머리색깔이 예쁘다고 칭찬도 많이 받고, 
같이 사진 찍자는 제안 제가 가장 많이 받았어요!

저는 더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가지면 안 될 것 같아요. 

저랑 다르다고 편견을 가지면, 문신 있다고 색안경을 쓰고 저를 보는 사람들과 똑같은 거잖아요.” 

이제 성인의 첫발을 내딛은 20살 신입생 주아는 문신 제거시술을 받으며 나이만 어른이 된 것이 아니라 타인을 배려하고 이해하는 넉넉한 마음을 가진 진정한 어른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주아는 자신이 받았던 편견으로 세상과 맞서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아픔을 또 다른 누군가에게 전하지 않기 위해 조금 더 빨리 어른이 되어가고 있는것 같습니다.

사업이 종료되는 12월을 두 달 앞둔 요즘 우리 친구들의 문신이 많이 흐려질수록 마음 속의 상처도 조금씩 흐려지고 있습니다. 문신 제거 이후 세상에서 각자의 역할을 멋지게 담당할 모습을 기대하며 남은 기간 동안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 알려드립니다

2013년 10월 현재, 앞서 선정된 청소년들을 끝으로 본 지원사업을 종료합니다. 
그 동안 보내주신 아동청소년 소원이루기 지원사업 ‘청소년 문신 제거시술 및 자립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과 지지 감사드립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