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사업 개편, 일본어로 토론하다

장학사업 개편, 일본어로 토론하다

아름다운재단 최초의 장학사업은 2001년 8월, 아름다운재단 1호 기금인 김군자할머니기금양육시설 퇴소, 거주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으로 지원 되었던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지난 8월 22일 재단은 13번째 생일을 맞았는데, 장학사업은 막 12살이 넘은 거다. 그러고 보니 아름다운재단 지원사업에서 맏형님까지는 아니지만 큰형님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다. 

13번째 생일을 맞은 아름다운재단, 장학사업은 12살이 되었다.

 

애니웨이, 올해 배분팀의 미션 중 하나는 바로 장학사업 개편이다.
아니 왜 사업을 개편하냐규? 장학사업을 처음 시작했을 때로부터 강산이 한 번 바뀌고 화장 한 번 고칠 만큼의 시간이 지난 만큼, 시대적으로 달라진 환경과 필요에 대해 진단하고 이에 필요한 새로운 장학사업 마련을 위한 것.

여기서 잠깐, 장학사업을 둘러 싼 환경의 변화란 어떤 것이 있나요?
우선 굵직하게 두 가지를 소개해 드리자면 다음과 같다. 

1. 대학생 국가장학금 확대
2. 고교 무상교육化 계획 발표

요즘은 세상이 좋아진 덕에(?) 형편이 어려운 학생, 혹은 학업 열의가 있는 학생들 대부분은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외부 장학금이 많아지는 것이 좋은 면도 있지만, 대학생 국가장학금이 갑자기 확대되면서 이런 저런 부작용에 대한 논란이 많다. 고등학생의 경우도 갑자기 정부 지원이 확정되면서 장학생의 의지와 상관 없이 외부 장학금이 지원취소가 되는 등 부작용도 많다. 장학사업을 담당하는 사람으로서는 참 곤란한 일이다  >.<

장학사업 개편이라는 숙제를 안고 지난 몇 달간 내외부 환경, 제도 변화와 관련 조사를 많이 하고, 유관 기관이나 학교에 찾아가 자문을 구하는 등 발품도 부지런히 팔았다. 여러 가지 복잡한 생각이 많았지만, 결국 몇 가지로 압축 된 고민이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다니던 일본어학원(개인적으로 지난 2년간 푹 빠져있었음)에서 자유 주제로 몇 분간 발표 준비를 하라는 숙제가 떨어졌다. 뭘 하지…. 마치 학창시절 저녁 무렵에 엄마를 툭 치면 “내일 도시락 반찬 뭐할까?”라는 말이 자동으로 나왔던 것처럼, 당시 내 머리 속에는 온통 장학사업에 대한 고민이 꽉 차있었던 것 같다.

학창시절 엄마는 맨날 도시락 반찬 생각, 지금 내 머리속엔 온통 장학사업
[사진 출처: 행주치마(jsk3514)님의 네이버 블로그]

 

다른 사람들에겐 무척 재미 없는 내용이겠지만, 잠시 몇 분간 내 고민 상담 들어주는 정도는 해줄 수 있겠지 하는 맘으로 장학사업 개편 관련한 몇 가지 고민을 적어 내려갔다. (물론 일본어학원이기에 발표내용은 일본어로 준비해야 한다는 함정이… ) 

발표 당일, 반 멤버들은 다들 좋아하는 여행지, 즐겨 사용하는 휴대폰 어플 등 재미있고 말랑말랑한 내용들을 발표했다. 헐. 내가 준비한 내용이 젤 심각하네. 하지만, 다행히도 토론을 좋아하는 선생님께서 나의 발표 내용을 들으시더니 너무나 흥미로운 내용이라며 덥석 무셨고, 선생님의 제안에 따라 내 발표는 자연스럽게 토론으로 이어졌다. (하핫~)

 반 구성원들은 다섯 명밖에 되진 않았지만 연령층도 다양하고, 각각 경험도 다양하고, 현재 재학중인 대학생도 두 명 있고 자문을 구하기에 나름 괜찮은 조합이었다.

그리고 이어지는 토론, 토론, 토론…..
물론 토론 역시 일본어. ㅎㅎㅎㅎ 

올 2월에 진행되었던 대덕테크노밸리기금 장학증서 전달식

 

토론의 과정을 다 설명하기엔 어려우니 이 글에선 질문과 결과만 적겠다.

1. 아름다운재단은 장학사업을 지속해야 하는가?
국가 장학금이 확대되고 고교 무상교육이 진행되더라도 사각지대는 분명히 있다. 어려워도 지원 받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장학사업은 지속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꼭 등록금만 지원해야 하는가? 장학사업 범위를 좀 넓게 봐도 좋겠다.  아, 네~ ^^  

2. 장학생은 성적으로만 선발해야 하는가?
성적이 안 좋은 학생이라도 장학금이 꼭 필요하다면 지원해야 하는가? 일반 장학금은 성적 제한이 있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장학금 지원이 꼭 필요한 학생들이 있을 것이다. 그런 아이들을 선발해서 지원하는 것이 좋겠다. 

3. 아름다운재단의 장학사업만의 특성과 개성을 어떻게 담아내야 하는가?
이게 좀 어려운 일인 것 같다(알아줘서 정말 감사하다, 진짜 어렵다 ㅠ). 간단하게 접근한다면 아름다운재단의 설립 취지(일본어로는 趣旨라고 하더이다)와 철학이 있지 않나. 그것을 오리엔테이션 같은 행사 때 잘 설명해 주는 시간이 있으면 좋겠다. 같이 뭔가 사회봉사 같은 활동을 함께 하는 것도 도움이 되겠다. 옛날에는 학생들이 공부만 열심히 해도 성공할 수 있었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다. 장학생들이 공부뿐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시야를 넓힐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도 필요하다.   

4. 장학생들에게 장학금 제공에 대한 특정 성과를 요구할 것인가? 단순히 기회제공의 성격으로 지원할 것인가?
장학금을 제공한다고 해서 그 학생들에게 뭔가 뛰어난 성과를 기대하거나, 성공했냐 라는 여부를 따지는 것은 조금 오버인 것 같다. 장학금의 본래 목적과 취지대로 학업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것(奬學 : 공부나 학문을 장려함) 자체로, 그 아이들에게는 큰 도움이 되고, 사회적으로도 의미가 있을 것 같다.

5. 적은 장학금을 많은 학생들에게 주어야 할까? 많은 장학금을 소수의 학생들에게 주어야 할까?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장학 사업은 국가가 하고 있으니, 재단은 소수의 특정한 대상들을 위해 장학금을 지원하되 다른 장학재단에 비해 더 매력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재단에서 양육시설 퇴소, 거주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사업이 있다고 소개하자, 다들 꼭 필요한 지원인 것 같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2009년 장학생 캠프, 조별 활동중인 아이들

 

신기하게 반 멤버들의 의견과 내가 생각하고 있던 내용이 대부분 비슷했다는. 내가 확신이 필요했던 부분이 다른 사람을 통해 확인되어 힘도 나고. 일본어 공부를 하면서 사업 관련해서 머리를 맞대고 함께 고민할 수 있다니 꿩먹고 알먹고.  하핫~ 그래서 결론은? 이 토론을 통해 얻은 확신(?)을 장학사업 개편 기획 안에 담아 개편 작업을 마무리하고 있는 중이다. 

외부 장학 지원이 늘어나고 있지만 교육 사각지대 청소년을 위한 장학사업 유지는 여전히 필요하다. 그리고 그들을 위해 등록금 지원 이외에도 교육복지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이 무엇인지 고민해서 지원의 범위를 넓히는 시도를 하고자 한다. 아름다운재단의 장학사업 철학을 담은 인재상도 설정해보았다.

 

물론 여기에는 일본어 학원 반 멤버들의 의견 뿐 아니라 개편작업 과정 중에 만난 다양한 자문위원분들의 의견이 반영되어있다. 장학사업 개편의 자세한 내용은 9월 포스팅을 통해 소개해드리기로 예고하며 오늘은 이만 총총. To be continued….  

 

PS.1
참고로 우리 반은 간지남 일본인 선생님과 오타쿠 대학생 두 명, 맘씨 따뜻하고 배움의 열정 충만한 중년의 여인 한 명으로 구성되어있다. 토론에서 결론을 내리기까지는 우리 간지남 선생님의 카리스마가 무한 발휘되었고, 현 대학생인 오타쿠님들의 현장 경험(?), 그리고 맘씨 따뜻하고 배움의 열정 충만한 중년의 여인의 관록과 경륜이 빛을 발했다. 이 글을 빌어 감사의 말을 전하고싶다.

PS. 2
장학사업과 일본어.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던 내 삶의 두 개의 키워드가 시너지를 낼 수 있군~ 사업 기획, 사업 개편 등등 어려운 숙제를 안고 있는 간사님들이 있다면 사업과 전혀 무관하게 보이는 곳에서, 혹은 그런 사람들에게 자문을 받아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밑져야 본전, 혹시 아는가 진짜 좋은 아이디어를 건질 수도! 

PS. 3
공부하러 학원가서 사업 관련 토론을 벌이다니. 나 혹시 오타쿠인가.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한아름말하길

    많은 생각, 고민들이 데굴데굴 구르고 있을 간사님의 마음이 느껴지네요. 아름다운재단 소식을 읽다 보면 아이들의 편에서 힘써주시는 마음이 언제나 좋습니다. 현장에서도 더 많이 노력할게요, 고맙습니다! 🙂

  2. 썽그리말하길

    감사해염*^^* 하반기 장학사업 공모 준비하고 있는데 힘이 막 나네요~!!!! 아름쌤 같은 좋은 선생님들이 현장에 계셔 너무 든든합니다 ^^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