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충 하려다가 여러사람 힘드네

대충 하려다가 여러사람 힘드네

오늘은… 2009년 <변화의 시나리오> 선정 단체들한테
9월까지 중간보고서를 내야 한다고 안내 메일을 보낸다.

사실… 담당자도 자주 바뀌고,
재단 메일은 스팸으로도 잘 들어가고
매번 주소가 바뀔 때마다
리스트를 수정해주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왜냐면 리스트 자체가 아예 없기 때문이다… -,,-;

그래서… 나의 아웃룩을 CSI처럼 뒤져서,
(그것들도 폴더에 분류 안 해 놓은지가 꽤 돼서… 받은 편지함의 오래된 항목을…)

이윽고 단체들의 것으로 추정되는 주소를 다 긁어서
메일발송~!!

아… 뿌듯 !!
비록 오타가 하나 있었지만…(“임오윤 간사입니다.”를 ” 임온 간사입니다.”로 섰다.) 
리스트도 없이… easy 하게 처리해낸 나를 자랑스러워하는데.. 

그러나 5분 뒤부터,
“잘못 보내셨어요”라는 회신이 7:2의 비율로 들어오기 시작한다.

단체들은… 아 뭐야~! 재단 담당자가 멍청하게 메일도 제대로 못 보내냐?
라고 욕하고 있겠지?

오늘의 교훈 : 일을 쉽게 하자면, 에러를 쪼금 각오해야 한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