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다달나눔 최근 글

1%다달나눔

말말말 시리즈 6

[열여덟 어른] #6. 열여덟 어른들의 말말말

갈 곳이 없어 도서관에서 한 달을 지냈던 이야기, 지하철로 1시간 거리를 5번 왕복하며 이삿짐을 옮겼던 이야기,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 기적적으로 후원자님을 만났던 이야기 등 자립과정에 있었던 이야기를 나눠준 보호종료아동 당사자들이 있습니다. 바로 신선 인터뷰 프로젝트에 함께해준 인터뷰이들입니다. 이들은 어떤 마음으로 용기를 내었을까요?

말말말 썸네일 5

[열여덟 어른] #5. 신선 캠페이너의 말말말

세상의 편견과 차별 때문에 선뜻 보육원 출신임을 밝히는 것은 어렵고 불편한 일입니다. 하지만 후배들을 위해 작은 변화를 만들고자 당사자들이 용기내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캠페이너, 신선님의 한마디를 전해드립니다.

말말말 네번째 이야기

[열여덟 어른] #4. 김지수 심사위원님의 말말말

대학은 자신의 꿈과 관련된 지식을 더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는 곳이며, 꿈에 한 발자국 나아가는 과정입니다. 열여덟 어른들에게 대학은 학업 그 이상의, 미래를 설계하는 새로운 시작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은 학업과 생계를 동시에 꾸려가야만 하는 열여덟 어른들이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열여덟 어른들의 꿈을 응원하는 사람, 오늘은 장학금 심사위원님의 말을 전해드립니다.

[허진이프로젝트] #1. 우리는, 서로에게 좋은 어른이 될 거야

보호종료 당사자인 청년들과 함께 아동양육시설 아동들을 대상으로 자립 강연을 진행하는 <허진이 프로젝트>의 막이 올랐습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제 삶과 관점을 담은 에세이를 전해드리려 해요. 평범한, 보통의 청춘들의 삶이 전해질 수 있기를 바라며, 지금 시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