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가고싶다> 작가 인터뷰 – 임진아 작가님을 소개합니다.

작가 인터뷰 - 임진아 작가님을 소개합니다.

 얼마 전, 아름다운재단에서 소개한 <집에 가고싶다> 소책자 기억하시나요??

아름다운재단 주거지원캠페인 <집에 가고싶다>의 목적으로 제작된 이 책은
집은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만들어 가는 곳이며, 모두에게 그런 집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따뜻한 느낌의 일러스트 덕분에 준비한 수량이 조기에 소진될 만큼 큰 호응을 얻었는데요.

많은 분이 궁금해하던

<집에 가고싶다> 소책자를 만든 일러스트의 주인공 

“임진아 작가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imjina0-

임진아 작가님이 직접 그린 본인 모습 입니다.^^

 

Q1. 안녕하세요 작가님.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작은 생각들을 종이에 옮기며 작은 책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일러스트 작업은 22살 첫 직장에 들어가 문구제품을 만들며 시작하게 되었어요. 딱히 입시 미술을 하진 않았지만 낙서하는 걸 좋아했어요. 그 낙서가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어떤 일러스트처럼 좁혀진 것 같아요. 생각나거나 생각한 것들을 꾸준히 기록하기에 딱 맞는 직업을 찾았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이야기를 간략한 그림으로 많은 사람에게 전할 수 있어서 좋아요.

Q2. 작가님은 일상적인 소재를 많이 다루시는 것 같아요. 그림체도 참 따뜻하고요. 작품을 만들 때 작업의 방향,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이 있나요?

온전히 ‘나’라는 사람으로 출발해서 이야기를 시작해요.
그리고 이 이야기는 내가 아닌 누군가에게도 그 사람의 이야기로 들릴 거라고 가정해요. 일단 작업할 때 보이지 않는 누군가와 소통을 한다는 가정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그 이야기가 우울하거나 외롭더라도 작업하는 내내 위로받거나 위안이 되는 기분을 받아요. 그리고 ‘나’라는 사람이 혼자 놓였을 때의 속마음이나 혼잣말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 같아요.

Q3. <집에 가고싶다> 캠페인에는 어떻게 참여하게 되셨나요? 혹시 참여하기 전에 고민하는 부분도 있었나요?

아무래도 제 책을 좋게 봐주시고 그 책에서 출발한 새로운 캠페인이었기 때문에 저로서는 무척 감사하고 또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들었어요. ‘집에 가고 싶다’라는 제목부터가 마음을 사로잡았어요. 회사 생활할 때는 출근하는 아침 현관문 앞에서 늘 ‘아, 집인데 집에 가고 싶다. 나는 지금 집인데 왜 집에 계속 있지 못할까’ 이런 생각을 했었거든요.

무엇보다 ‘캠페인’이라는 성격을 띤 책이기 때문에 좋았어요. 전에 만든 <도시 건강 도감>이나 <현명한 사람>은 제가 생각하는 어떤 방향을 다른 사람들도 보고 공감하고 실천해주길 바라고 만들었거든요. ‘집에 가고 싶다’ 캠페인도 같은 맥락으로 접근했던 것 같아요.

<집에 가고싶다> 작가 인터뷰 - 임진아 작가님을 소개합니다.

Q4. 이번 소책자 작업을 하면서 가장 재밌었거나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알고 싶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간사님들과 이야기가 잘 통해서 회의하는 날이면 늘 즐거웠던 것 같아요. 시답잖은 제 이야기도 잘 받아주시고 또 재미있는 이야기도 많이 듣고 왔어요. 정말 ‘집에 가고 싶다’라는 제목과 어울리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이 책을 만드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좋은 사람들과 일하면 일이라도 괴롭지 않고 즐거울 수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책 작업은 제가 회사를 관두고 처음으로 한 일이기도 해서 저에겐 잘 치러야 하는 중요한 일이었는데… 그 시작이 아주 좋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 회의 날이면 오히려 설렜던 기억이 나요.

Q5. 캠페인 작업을 하면서 제일 어려웠던 점(또는 아쉬운점)은 무엇이었나요? 

아무래도 배포용 소책자이다 보니 제작 사양을 높일 수 없었다는 게 아쉽지만, 책을 받았을 때 생각보다 그 느낌이 괜찮아서 다행이었어요.

Q6. 집에서 하는 여러 활동을 그림으로 담았는데 작가님의 실제 경험인가요? 주로 집에서 어떤 생활을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작가님에게 집이란 무엇인가요?

거의 앉아 있거나 누워있는 그림을 많이 넣은 것 같은데… 실제로도 무척이나 그러해요. 저한테 집은 온전히 쉬는 공간인 것 같아요. 예전에는 집에서 정말 많은 일을 했는데 지금은 거의 침대 안에서 생활하고 있어요. 밖에서 피곤한 일을 하면 ‘어서 빨리 침대로 가고 싶다’라는 생각을 해요. 저에게 집이란 건 침대이기도 한가 봐요.

imjina3---

Q7. 요즘 우리 사회의 주거문제가 심각합니다. 작가님은 주거 문제에 관한 에피소드가 있나요? 주거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지난 몇 년 동안 독립을 하거나 작업실을 구하기 위해 거의 일상적으로 집을 알아봤어요. 종종 연락도 취해보고 집도 보러 가곤 했는데 그럴 때마다 돌아오는 건 제 현실에 대한 상처였던 것 같아요. 왜 나는 돈이 이것밖에 없을까, 이 정도 보증금에 왜 이 정도 월세를 내야할까, 나는 왜 그게 어려울까, 하는 생각만이 돌아왔어요. 

한 번은 아주 마음에 드는 작업실 겸 주거 공간이 나와서 빨리 연락을 취해서 퇴근하고 보러 가기로 했는데, 퇴근하기 직전에 다시 연락이 와서 보니 보증금이 두 배나 올라갔다고 하더라구요. 사람들이 몰려서 건물주가 보증금을 반나절 만에 올린건데… 저에겐 그 돈이 없어서 차마 보러 가지도 못하고 그냥 터덜터덜 집에 갔던 적이 있어요.

부모님과 함께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에 살면서 한 10번 이상 이사를 했어요. 가장 좋아했던 집을 떠났을 땐 어린 마음에 상처가 컸었어요. 마치 하니처럼 나중에 그 집에 가보기도 했고요. 이 세상에서(한국에서) 원하는 집에 산다는 건 특별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된 것만 같아요.

Q8. 소책자가 거의 다 배포되었습니다. 소책자를 통해 독자들에게 바라는 점, 어떤 부분을 전해졌으면 하시나요?

모두 ‘집에 가고 싶다’라는 생각은 하루에 한 번씩은 꼭 할 것 같아요. 그 집이 정말 가고 싶은 집인지… 그 궁금증으로 시작해서 주거 문제에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주변에 소책자 반응이 무척 좋았어요!)

imjina2-

Q9. 아름다운재단에 대해 어떻게 알고 계셨나요? 아름다운재단에게 바라는 점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아름다운재단은 정말 많이 들었는데 이렇게 함께 하게 되어서 뿌듯하고 좋았습니다. 어쩌면 딱딱할 수도 있는 문제인데 이번에 작업하면서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했어요. ‘그걸 염두에 두고 저에게 일을 의뢰하셨던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나중에 들었어요. 지금의 사회 문제들은 모두 알고는 있지만, 모두 자기 일이 아니면 외면하려고 해요. 아름다운재단의 이런 부드러운 캠페인의 시작이 사람들의 시선을 모을 수 있지 않을까 하고 느꼈습니다. 저 또한 앞으로 아름다운재단의 이야기에 더욱 귀 기울일 것 같아요.

Q10. 마지막으로, 작가님의 삶의 모토가 있다면? 

삶에 이기고 지는 건 없겠지만, 즐거운 게 이기는 거로 생각하고 살고 있어요.

 

인터뷰를 마치며_

이 세상에서(우리 사회에서) 원하는 집에 산다는 건 특별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된 것만 같다’는 작가님의 이야기가 계속 마음에 남았습니다. 또한, 누구보다 <집에 가고싶다> 캠페인에 공감하며 함께 해주었다는 마음을 깊이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지난겨울, 아름다운재단의 제안에 선뜻 함께 참여 해주셨던 임진아 작가님께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여러분도 작가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시나요? 이 소책자는 <집에 가고싶다> 캠페인을 알려줄 시민 여러분을 통해서, 또한 독립출판 서점과 희망가게 등에 전시되어 더 많은 분에게 집의 의미에 관해 이야기할 것입니다.

당신에게 집은 어떤 곳인가요? 아름다운재단은 그런 집에 가고 싶습니다. 

 

 

아름다운재단 주거지원캠페인 <집에 가고싶다>란?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모두가 따뜻하고 안락한 집에 갈 수 있도록 주거지원캠페인 <집에 가고싶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마련된 주거기금은 주거불평들을 해소하고, 우리사회의 주거 문제를 변화시키는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활동을 지원하는데 사용됩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2016년 7월 12일

    […] 많은 분이 궁금해하던 <집에 가고싶다>소책자 일러스트의 주인공, 임진아 작가님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더 보기 […]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