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 변화를 위한 한 발짝, 매출 1%의 아름다운 기부 – ㈜사이로직 이태휘 대표 인터뷰

[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 변화를 위한 한 발짝, 매출 1%의 아름다운 기부 - ㈜사이로직 이태휘 대표 인터뷰

2016년 4월 15일 오후 3시, 아름다운재단은 (주)사이로직 이태휘 대표와 함께 <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 협약식을 가졌다. (주)사이로직은 2008년 창립과 함께 매출의 1%를 비영리 공익활동, 아동청소년, 사회적 약자 등 사회공헌분야에 기부해온 엔지니어 기업이다. (주)사이로직은 일시적 도움이 아닌 제도적인 변화를 꿈꾸며 아름다운재단의 ‘변화의 시나리오’ 지원사업을 통해 사람과 사회를 변화로 이끄는 공익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 변화를 위한 한 발짝, 매출 1%의 아름다운 기부 - ㈜사이로직 이태휘 대표 인터뷰

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 기금 협약식

 

인류공영을 꿈꾸는 엔지니어 기업

(주)사이로직은 주파수 분석(Frequency Analysis), 변복조(Modulation), 디지털 필터링(Digital Filter), 회전체 진단(Order Analysis), 소음/진동 평가기술 등의 디지털 신호 처리 기술을 보유한 9년차 엔지니어 회사다. 이러한 디지털 신호 처리 기술에 기반을 둔 지능형 진단 시스템을 개발해 엔진, 변속기, 기어, 모터, 가전제품 등의 품질을 평가하는가 하면, 양산 라인에도 적용해 고객사의 생산 제품 품질 향상에 기여한다. 그리고 (주)사이로직은 이 복잡하고 섬세한 기술 위에서 세상과 만난다.

“우리 회사의 설립 목적은 직원행복, 고객만족, 인류공영이에요. 임직원의 화합과 그들 가정의 평안이 일에 대한 열정과 회사에 대한 애정으로 발현되고, 그래야 고객만족으로 이어진다고 믿고 있죠. 그것이 사회 공헌의 근간인 건 말할 것도 없고요. 엔지니어로서 기술로 사회에 기여하고 이윤을 나누는 것이 중요합니다.”

df

(주)사이로직 이태휘 대표

 

이태휘 대표는 (주)사이로직이 신호를 통해 세상을 본다고 덧붙인다. 그것은 (주)사이로직이 현재 하고 있는 일은 물론 비전까지 포함한 그들의 모토이다. 신호를 읽어 제품을 평가하는 도구로 공동체의 행복에 기여하려는 선한 의지를 담고 있다. 회사를 창립한 2008년부터 매년 매출의 1%를 사회에 기부해 온 배경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아름다운재단의 누적 기부액만 6,700만 원을 웃도는 (주)사이로직은 명실공히 사회적 공헌 기업이다. 직원 채용에 있어서도 이런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입사 전 기술적인 부분과 더불어 우리 회사가 사회적으로 추구하는 가치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요. 회사와 직원이 따로따로 움직이지 않기를 바라죠. 일방적인 강요에 의한 기부는 변화를 가져올 수 없으니까요. 다른 사람과 더불어 살기 위한 실천으로 기부를 선택했다는 걸 잊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그래서 직원들이 봉사하는 피해아동 보호센터를 후원하는 등 직원들의 지역 봉사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주)사이로직은 직원 개개인의 관심이 닿은 곳을 그저 지나치지 않는다. 구성원 스스로 나눔을 시작한 그곳이 사회공헌의 출발점이기 때문이다. 그 맥락에서 매년 12월엔 직원들의 추천으로 기부 단체를 선정하고, 직원이 공익단체에 기부한 만큼 회사에서 돈을 보태는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를 진행한다.

비영리단체 공익활동 지원을 위한 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

(주)사이로직의 기부 실천은 아름다운재단과 인연이 깊다. 우리 사회를 위해 매출 1%를 나누고자 마음을 먹게 된 계기가 아름다운재단의 ‘1% 나눔 캠페인’이었다.

“우리 엔지니어들은 상대적으로 사회와 접촉할 기회가 많지 않아요. 항상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느라 시간이 부족하죠.그래서 발로 뛰면서 나눔을 실천하기가 어렵습니다. 한데 매출 1%를 나누면 사회를 위해 자그마한 기여를 한다는 생각을 가지게 돼요. 그런 마음이 일을 열심히 하게 만드는 동력입니다. 간단하게 보면 고객과 나와의 관계이지만 결국에는 사회 발전을 불러올뿐더러 그 또한 나눔의 실천이라고 생각해요.”

_S7B0843

(주)사이로직 임직원

 

기부를 시작하던 초창기엔 어떤 특정 분야나 대상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 막연히 도움이 필요한 곳에 조금씩 기부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또한 TV에서 아름다운재단에서 인큐베이팅한 공익인권법재단 ‘공감’을 다룬 프로그램을 보고, 보편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제도를 바꾸려고 활동하는 단체를 지원해야겠다고 결심했다.

2010년부터 이태휘 대표는 사회를 변화시키려는 움직임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그렇게 (주)사이로직의 인류공영을 실현하기 위한 파트너로 아름다운재단을 선택했다. 이번에 만들어진 <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은 이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나눔에 참여하기 위한 (주)사이로직의 한 발짝 나아간 실천이다. 일시적인 도움이 아닌 사회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이태휘 대표의 각성이 부른 결단이었다. ‘변화의 시나리오 프로젝트’를 통해 배분될 이 기금은 전액 비영리단체 공익활동 지원에 사용된다.

22

“가끔 생각합니다. 인간과 동물을 구분하는 기준이 무엇인지를. 여러 차원의 정의가 있겠지만 제겐 ‘연대’라는 게 와 닿더군요. 연대라는 말 얼핏 보면 딱딱하고 운동권의 말 같지만 사실 ‘함께 사는 세상을 함께 살려고 하는 것’이잖아요.간단하지만 정수죠. 그렇게 생각하면 정말 변화시켜야 할 게 많아요. 사회연대기금은 그 변화를 이끄는 분들을 응원하고 지지하는 (주)사이로직의 마음입니다.”

<사이로직 사회연대기금>은 초기 출연금 1,000만원을 기부한 (주)사이로직이 읽어내는 세상의 신호이다. 그것은 연대를 향한 진정성 있는 프러포즈다. 아름다운재단과 (주)사이로직의 협약식 또한 반가운 연대의 연장선에 있다. 나눔을 매개로 서로 맞잡은 따뜻한 손. 이 온기 어린 시작으로 사회 변화를 위한 다양한 연대가 이뤄지길 기대한다.

글 우승연ㅣ사진 조재무

나눔사업국 기금개발팀ㅣ김수진 간사

서로의 자연스러운 차이를 존중하고 열린 마음이 된 스스로를 발견해요.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