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 세상을 본다는 것

서서 세상을 본다는 것

아름다운재단은 2006년부터 장애 아동 , 청소년의 장애 유형, 신체적 · 기능적 특성, 요구에 부합하는 맞춤형 보조기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본 지원사업은 장애를 지닌 아이들이 맞춤형 보조기구를 이용 함으로서 신체 사용능력을 높이고,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포함해 자립생활이 가능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맞춤형 보조기구 중 이동형 기립보조기구를 사용하면서 가장 기본적인 일상생활 활동이 가능해져 학교생활이 즐거워졌다는 친구가 있어 만나고 왔습니다. 웃는 모습이 멋진 친구. 학교의 얼짱이자 미소천사인 김현수(가명)를 소개합니다. 

 

서서 넓게 바라볼 수 있어 
새로운 세상을 만난 것 같아요!

김현수(가명) 학생과 박희정 담임선생님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

 
Q 현수는 어떤 아이인가요?
A 선생님 현수는 웃음이 많고 감수성이 풍부한 아이입니다. 그리고 주변의 것들에 호기심도 많고, 주변의 친구들도 잘 챙기는 가슴이 따뜻한 아이에요.
Q 지원 받은 이동형 기립보조기구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나요?
A 선생님 현수가 새로운 일을 도전할 때 약간 두려워하는 면이 있어서 처음 기립보조기구를 지원 받았을 때 잘 적응할 수 있을까 걱정이었어요.

하지만 예상 밖으로 현수는 너무 잘 적응하고 효과적으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수는 보통 다리에 힘을 기르려고 하루에도 몇 번씩 주기적으로 기립자세를 취하고 있어요. 거의 30분 단위로 앉았다 일어 섰다를 반복하고 있죠.

예전에는 운동을 할 때 다리에 통증도 있고 지겨워했었는데 지금은 본인 스스로 시간을 챙겨가며 운동을 하는 모습을 보면 시간에 대한 개념도 생기는 것 같고, 운동을 위해 본인 스스로 노력하는 것 같아서 대견스럽기도 해요.
 

 
Q 이동형기립보조기구를 처음 이용하던 날, 기분이 어땠어요?
A 김현수 너무 좋았어요. 처음에는 많이 떨리고 긴장도 되고, 사실 조금 무서웠어요. 그래서 가슴이 두근두근 거렸는데 옆에서 선생님들께서 긴장하지 말라고 하시고 친구들도 응원해주니까 든든했어요.
 
 
Q 현수는 이동형 기립보조기구를 사용하면서 어떤 점이 제일 좋아요?
A 김현수 음… 약간 말하기 부끄럽지만 보조기구를 사용하면서 서서 소변을 볼 수 있게 되었어요. 예전에는 휠체어에 앉아서 소변통에 볼 일을 봤는데… 지금도 소변통을 이용하기는 하지만 서서 볼 일을 볼 수 있게 된 것이 너무 좋아요. 서서 볼일을 봐서 그런지 소변도 시원하게 보는 것 같고(웃음)…
 
그리고 앉아 있을 때보다 더 많은 것들을 볼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서서 선생님이랑 눈 마주치며 이야기도 하고. 예전에는 선생님이 제 눈높이에 맞게 무릎을 굽혀 주셨는데. 지금은 제가 원할 때에는 서서 다른 사람들이랑 이야기할 수 있어요. 지금처럼 높은 선반에 있는 물건도 제가 직접 꺼낼 수도 있어요. 손에 힘이 없어 무거운 것을 들 수는 없지만요.
 
 
Q 이동형기립보조기구를 사용하면서 불편한 점은 없나요?
A 김현수 엄마랑 학교를 마치고 종종 치료실로 가는데 그때 휠체어(이동형 기립보조기구)를 차에 싣고 갈 때 좀 불편한거 같아요. 학교에서는 힘들지만 저 혼자 휠체어 바퀴 굴려서 교실이나 복도를 다닐 때는 불편하지 않은데 차에 실을 때는 무거워서 엄마가 혼자 하시기 힘들어 하세요. 그래서 꼭 2명이 힘을 합쳐서 차에 휠체어를 실어요. 그리고… 발판이 고정되어 있어서 제가 타고 내릴 때 좀 불편한거 같아요. 하지만 잘 사용하고 있어요.
 
 
Q 현수가 이동형 기립보조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A 선생님 타인의 도움으로만 일어서던 아이가 본인이 원할 때마다 스스로 앉고 서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예전에는 아이가 휠체어에 앉아서 낮은 시선으로 좁은 공간만을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일어서서 높은 곳에서 넓은 공간을 볼 수 있다는 것,
 
배변 활동이 원활해지는 것 등이 좋은 것 같아요. 일어서서 이야기하고 화장실도 가고 이런 것들은 어떤 이들에게는 너무 쉽고 당연한 일이지만 현수에게는 새로운 세상을 맞이하는 기분이 아닐까 싶어요. 그래서 좀 더 높은 곳에서 넓은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볼 줄도 알고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살아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역이어서 그런지 이런 보조기구 정보도 없고 지원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현수가 지원 받을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앞으로도 지역에도 이런 지원사업들이 활성화 되었으면 좋겠네요.
Q 현수, 하고싶은 이야기 있어요?
A 김현수 휠체어(이동형 기립보조기구)로 이동도 하고 서는 훈련도 할 수 있으니까 너무 좋아요. 누가 해주지 않아도 제가 스스로 할 수 있으니까 자신감도 생기고. 다른 친구들도 저처럼 이런 휠체어를 사용해서 즐거운 학교생활을 했으면 좋겠어요.
 

서서 활동할 수 있게 되어 일상에 만족감이 커진 김현수(가명) 학생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

 

본 인터뷰는 아름다운재단과 장애아동청소년 보조기구 지원사업을 함께하는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에서 취재해 주셨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의 <사회적 돌봄> 배분사업이 바라보는 복지는 “사회로 부터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을 권리”입니다. 주거권, 건강권, 교육문화권, 생계권을 중심으로 취약계층의 사회적 안전망을 마련고자 합니다. 그 중 장애아동청소년의 교육문화권을 지원하는 맞춤형보조기구 지원사업은 아이들이 스스로 이동의 자유와 문화를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에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본 사업은 행복한동행기금을 기반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