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아름드리 나무가 되는 것을 꿈꿉니다

또 다른 아름드리 나무가 되는 것을 꿈꿉니다

안녕하세요.
아름드리기금을 통해 교육비를 지원받게 된 소설가 지망생 ‘김OO’입니다.
먼저 나눔을 통해 저희들에게 지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지난 2월 16일, 아름다운재단에서는 아름드리기금의 장학증서 전달식(성적우수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이 있었습니다. 아름다운재단 사무실에는 기부자분들의 나눔의 소망을 적어 둔 ‘나눔의 잎새’ 가 가득 걸린 나무가 있었습니다. 장학증서 전달식이 끝나고 그 나무 앞에 선 저는 저 자신도 나눔에 동참하고 싶다는 또 다른 목표를 품게 되었습니다. 제가 받은 든든한 지지와 나눔을 또 다른 이들의 꿈을 향한 원동력으로 되돌려 줄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아름다운재단 – 나눔의 소망을 가득 품고 있는 ‘나눔의 나무’


그리고 지금 이 시간에도 ‘나눔이 나눔으로 돌아오는’ 기쁜 내일에 동참하고 계신 모든 분들께 존경의 박수를 보냅니다. 힘겹고 무겁게 걸어가는 사람들의 어깨를 응원해주시는 기부자님들 덕분에 더 아름답게 꿈을 이루어 나가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배웁니다. 저 또한 그분들의 응원 덕분에 꿈과 미래를 더 아름답게 건설해 나갈 수 있게 된 것에 한없는 감사를 드립니다.

제가 소설가라는 꿈을 꾸면서 가끔 힘에 부칠 때면 제 크고 작은 노력들에 날개를 달아주신 이 기쁜 나눔의 경험을 생각하겠습니다. 아름다운 재단에 함께하시는 분들, 그리고 아름드리기금으로 도와주신 故서장석 선생님과 가족, 그 외에 수많은 기부자분들의 격려를 생각하겠습니다. 또한 아름다운재단에서 보여주셨던 소소하고도 큰 1%의 눈부신 나눔을 생각하겠습니다. 그렇게 제게 닥치는 고난을 이겨낼 용기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아름다운재단 – 기부자님과 새내기 장학생이 함께 한 장학증서 전달식


  

아름다운재단을 둘러보면서 보았던 마지막 방은 여러가지 모양의 ‘1%의 나눔’들로 가득했습니다. 금연으로 그리고 군것질을 줄이는 것으로 아니면 행복한 날을 기념하는 것으로…. 그들의 1%들은 감동으로 가득합니다. 그리고 그 방의 책장에는 인새의 1%를 나누는 책들이 가지런히 놓여 있었습니다. 제가 읽으면서 감동받고 꿈을 키우던 책들도 보였습니다. 그때 제가 그 책들을 들여다보면서 느꼈던 기분을 잊지 못합니다. 앞으로 제가 쓸 소설책 또한 언젠가 그 곳에 놓여 1%를 나누고, 그 책을 사서 읽는 독자들이 알게 모르게 그 책을 통해 나눔에 함께 하는 것을 꿈꿉니다. 소설가로 살아가면서 제 손 끝에서 태어나는 모든 기쁨과 감동들의 1%를 아름다운 재단을 통해 나눌 수 있다면 얼마나 기쁜 일일까요.

ⓒ아름다운재단 – 사무실 한 켠 ‘인새 1%’ 나눔에 참여한 책들이 전시되어있다  

이 기금의 뜻에 걸맞게 오늘 제가 쉬어간 그 그늘 속에서 저는 싹을 트고 또 다른 아름드리나무가 되어 사랑스런 꿈과 소망들을 응원해나갈 것입니다. 아름드리나무의 넓고 시원한 그늘처럼 필요한 이들에게 힘이 되는 저의 모습을 그려 봅니다. 마지막으로 이 작은 한 학생의 큰 꿈에 기부해주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지금보다 더 밝고 행복한 미래를 선물해나가는 이 아름다운 미래 사업을 지키고 키워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만날 여러분들께.

※ ‘2013 성적우수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장학생 김OO(고등학교 1학년)이 쓴 편지입니다.

—————————————————————————————————————–

‘성적우수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이란?
저소득가정의 학업우수 학생들에게 고등학교 2학년부터 대학교 1학년까지 장기간 지속적인 장학생을 지원하여 안정적인 학업생활을 제공합니다. 등록금 외 학업보조금 및 자기계발프로젝트 지원으로 복합적인 장학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진로에 대한 비전도 제공합니다.

‘아름드리기금’이란?
2003년 9월 13일, 故 서장석 선생님의 타계 때에 많은 제자들이 참석, 선생의 가르침을 다시 기렸으며 이 자리에서 고 서장석 선생님의 유가족이 1억원을 출연하여 부친의 뜻을 기리는 기금을 조성하였습니다.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임주현 간사

배분하는 여자. 이웃의 작은 아픔에도 공감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문화, 환경, 사회참여영역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