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과 고민이 고스란히 담긴 장학생의 편지

갈등과 고민이 고스란히 담긴 장학생의 편지

회계사와 세무사에게 3월이 대목이라면, 아름다운재단 장학사업담당 간사에게는 2월이 대목중의 대목이다. 장학금 지원 대상자에게 개별연락, 장학금 지원을 위한 서류 접수와 지출결의, 장학증서 전달식이 정신없이 돌아가는 탓에 배분팀으로 이적한지 몇 달 안 된 ‘준신입’ 간사는 맨붕에 빠져버리고 만다.

그래도 사람이 죽으라는 법은 없다. 어찌어찌 구르다보면 2월도 지나가고 장학금 지원업무도 종료되는 법. 하지만 3월 초가 되도록 나의 집요한 전화, 문자, 이메일 공세에도 연락이 안 닿는 이 분은 대체 누구신가? 다른 장학생도 아니고 ‘양육시설거주퇴소대학생을 위한 교육비 지원사업’의 대상자인 이 학생, 혹시 어려운 일이라도 생긴 건 아닌지 걱정이 된다.

ⓒ아름다운재단 – 장학생들과 함께하는 여름 캠프

 
 
하지만 연락에 응하지 않는 학생을 마냥 기다릴 순 없다. 학교마다 등록금 납부 시기가 다르지만 3월 초면 대부분 등록 마감. 다른 장학금 혜택을 받으셔서 장학금 지원이 필요가 없어졌나보다….. 라고 애써 생각하며 사업을 마무리 하려던 찰나, 내게 이메일이 한 통 배달되었다.
‘앗, 이 이름은 내가 그토록 찾던 그 학생?’ 눈이 똥그래져서 메일을 읽어나갔다. 내용은 아래와 같았다. 

 

 

안녕하세요. 무례한 것 같지만 이렇게 메일을 씁니다.

아름다운재단 이사장님을 비롯한 여러 관계자 여러분의 도움을 받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공부해야하는데…. 마음먹은 대로 성적도 안 나왔고 기대에 보답해 드리지 못한 점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공부에 집중도 되지 않고 마음가짐이 흐트러져 학업에 최선을 다하지 못하고 방황하고 잠시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만만치 않은 책값에 한 달을 보내야하는 식비나 생활비 같은 금전적 문제도 감당해낼 자신이 없었습니다. 다른 어려운 환경에서 열심히 노력하는 학생들을 생각하니 제 자신이 미련하고 뭐 하는 짓인가도 싶었습니다. 그래서 학업보다는 차라리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에 모든 걸 놓아버리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죄송한 마음 때문에 연락이 와도 받을 수 없었습니다. 염치불구하고 마지막으로 한번만 용서를 구해 보려고 합니다. 

믿어주시고 한번만 도와주신다면 이사장님을 비롯한 재단 관계자 여러분의 뜻에 어긋나지 않게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턱없이 부족한 성적이지만 노력해보겠습니다. 많이 늦은 시간이라는 것 알지만 기회를 주신다면 열심히 하겠습니다. 방황의 시간이 있었지만 다시 최선을 다해 공부를 하고 싶습니다. 
부탁드립니다.

– 김 OO

 

이 학생은 이 메일을 쓰기까지 자신의 진로와 대학생활에 대해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까. 
나는 내가 처리해야 할 ‘등록금 처리 업무’ 중의 하나로만 생각했던 것 같은데…..
연락이 안된다며 툴툴대던 내 모습이 부끄러웠다. 
가슴이 먹먹했다. 정신 차리고 서둘러 답장을 썼다.   

김OO 님, 안녕하세요.
아름다운재단 임주현 간사입니다. 연락이 안 닿아 걱정하고 있었는데 메일 주셔서 감사합니다. 
힘든 시간들을 겪고 있었네요… 이번 학기까지 교육비 지원을 받으실 수 있으니 염려마세요. 
다만 대부분의 학교가 등록기간이 지난 것으로 알고 있는데, OOO대학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기한이 지났더라도 등록금 고지서를 보내주시면 학교 담당자와 소통해서 처리하도록 할께요. 
그럼 꼭 연락 주세요. 
감사합니다. 

_ 임주현 간사 드림 

 

3월 초, 다소 늦은 시간이었지만 감사하게도 학교에 ‘추가등록기간’이란게 있어 무사히 등록금 지원을 완료했다. 가족이나 친척들의 보호와 지원 없이, 다른 학생들 보다 좀 이른 독립의 날개짓을 해야 하는 양육시설퇴소 대학생. 주거, 생활비, 교육비 모두 홀로 부담해야 하는 이 학생의 무거운 짐을 여러 기부자님들 덕분에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어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부디 이 학생이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졸업할 수 있길, 멋진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마음 모아 기도한다. 

ⓒ아름다운재단 – 자신의 장례비 500만원을 제외한 전재산 1억원을 기탁하신 김군자 할머니
아름다운재단 제 1호 기금 ‘김군자할머니기금’은 양육시설거주퇴소 대학생들의 등록금을 위한 마중물이 되고 있다.

 

「아동양육시설 퇴소‧거주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이란?
아동양육시설 퇴소, 거주 대학생들의 학업유지 및 졸업을 통한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위해 등록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아름다운재단의 재단1호 기금인 ‘김군자할머니기금’을 통해 시작되었습니다. 

김군자할머니기금」이란?
“어려서 부모를 잃고 못 배운 탓에 삶이 그렇게 힘들었던 것만 같았어. 가난하고 부모 없는 아이들이 배울 기회만이라도 갖도록 돕고 싶어.’ 평생을 종군 위안부 피해자라는 이름으로 살아왔던 김군자 할머니. 부모 없는 아이들을 위해 평생 힘들게 모은 전 재산 1억원을 아름다운재단에 장학기금으로 기탁하신 분입니다. 고아로 자라면서 야학을 8개월 다닌 것이 평생 배움의 전부라며 부모 없이 자라는 고아들이 잘되는 데 보탬이 된다면 여한이 없겠다고 하십니다.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임주현 간사

배분하는 여자. 이웃의 작은 아픔에도 공감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문화, 환경, 사회참여영역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