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전국 시민-환경 운동가 대회 참가기

2010 전국 시민-환경 운동가 대회 참가기

즐겁지 않으면 운동이 아니다, 운동가 Fun + Fun 해져라!
2010 전국 시민-환경 운동가 대회
경남 통영에서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1일의 3일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통영 제일의 시설을 자랑하는 <마리나 리조트>에서 열린 대회는 200여명의 활동가가 참가한 가운데
정치경제와 시민사회의 여러주제에 걸쳐 진행된 열린토론, 
15명이 넘는 단체와 활동가가 참여한 PT파티 등의 프로그램이 열렸습니다.
 
  

오른쪽 서 있는 분… 서경원 팀장 아님.

 
활동가들의 다양한 고민을 나눠보는 종이비행기 날리기.
종이비행기를 제대로 접어 날린 사람은 한 명도 없었지만… (접는 법을 다 까먹었나봐요… 저도 실패)
그들의 진솔한 고민들 읽어보니… 재미도 있지만, 안쓰럽기도 합니다.
 

지역주민을 잘 만나는 것을 고민 중인 활동가의 비행기…
그러나… 그냥 열심히 하라는… 막막한 답변만 가득하군요.
통반장을 하라는 제도적-개량적 조언도 있구요 ^^


동료들과의 갈등극복을 위한 방법을 호소하는 활동가.
주로 쉬거나 여행을 떠나라는 조언 사이로…
아름다운재단의 <비움과 채움>을 소개하는 깨알같은 답변도 보이구요.


아! 드디어 가장 중요하고 절실한 고민이 등장합니다.
우문현답이랄까요…
일찌기 허경영 총재께서 말씀하신 주옥의 말씀… “롸잇나우!” 가 뇌리를 강타하는군요.


가을입니다… 이 쓸쓸한 바람은 활동가를 봐주지 않습니다.
아무리 공익적인 삶을 살아도 가을은 비껴가지 않습니다.
“이 좋은 곳을 처장님과 함께라니…” 라는 슬픈 문구도 보이구요…

내년부터는 운동가 대회에 <즉석만남 주선> 섹션도 넣어야 할까봐요…


심혈을 기울여 켄라이트를 만들고 있는 <긍정적인 홍미씨>
정말 열심히 하였지만…
성실이 곧 실력은 아니라는 진리를 몸소 우리에게 증명해줍니다.


사진으로 보기에는 그럴싸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선생님께 심심한 사과를 드려야 할 정도…


저는 자화상 버튼 만들기에 참여했습니다.
거울이 준비물이었는데… 가져오지 않아…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어 그렸습니다.


초현실주의적 리얼-하드코어 화풍입니다.
어느날 목욕 후 거울에서… 내 나이 때의 내 아버지를 보았습니다.
그냥은 몰랐는데… 내가 얼마나 나이가 들어가고 있는지 느껴졌습니다.

나는 지금껏 무엇을 해오며 살았는가… 어떤 일을 이루었는가… 밀려오는 좌절감과 무기력.
그래서 저는 요즘 축~ 늘어진 미역 같습니다. 이상 작가의 해설이었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켄라이트(x) -> 캔라이트(0)!!!
    다음에 더 잘 만들수있다는 자신감만 가..가득!
    그래도 실제로 보면 나름 괜찮은데.. ㅎㅎ
    캔라이트, 자화상그리기는 이곳에서 더 볼 수 있어요! -> http://cafe.naver.com/spacesaekki.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28

  2. 낯가리는선아씨말하길

    나도나도 캔라이트 배우고싶당~~
    그럴라면 우선 콜라부터 사먹어야징..저건 아무캔이나 안되는군.. 대형마트에나 파는 미제콜라여야 하나봐..
    긍정적인 홍미씨의 특강이 필요합니다~!!!

    아..근데 자화상.. 몽타주의 느낌은 왜일까? ㅋㅋ

  3. 이상한희정씨말하길

    뉴라이트는 들어봤어도 캔라이트는… 캔라이트 = 뉴라이트?
    긍정적인 홍미씨 코너는, 어르신들을 위한 데이케어센터 프로그램을 연상시키네요.
    당신을 사랑합니다…강풀의 만화가 떠오르며, 강풀님은 고기를 좋아하시니 배추파동에도 끄떡없이 연재하실 수 있을꺼예요. 감사하네! 고기를 좋아하는 분들 화이팅!

  4. 낯가리는선아씨말하길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중 보통은 쌈도 좋아하는 법이지요.
    (진정한 매니아급은 고기맛을 해치는 쌈이나 쌈장을 거부합니다만..ㅋㅋ)
    그 놈의 채소값때문에 난타 공연도 멈칫한다니..
    그 와중에 우린 가지각색의 채소로 고급 수프도 끓인답니다.. 놀라운 단추수프의 기적..

  5. 말하길

    오호, 자화상 정말 멋져요^^
    서울로 올 때 버스를 잡으러 뛰어 가던 오윤님의 모습이 떠올라 쿡쿡

    • 우리방 분들이 저를 안 깨우고 그냥 가버리셔서… 기적적으로 깨어나서 버스를 탔지요… 술도 안 깨고 민망해서, 들킬새라 뛰었는데… 여실한 잔상을 남겨버렸군요.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