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복지 지원사업 공사현장을 다녀와서

에너지복지 지원사업 공사현장을 다녀와서

칼바람 멀리하기

에너지복지지원사업은 단전으로 인해 발생한 여러가지 사회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연체된 전기료를 대납해주는 형태로 시작된 사업이다. 하지만 집의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에너지 효율이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직접 집을 고쳐 에너지 효율을 최대한 높이려는 사업으로 전환되었다. 2011년 서울시 금천구의 새재미 마을의 집수리로 시작된 현 사업은 올해 성남시 수정구 논골마을까지 확대된 상태이다. 두 지역 모두 노후화된 건물이 밀집된 지역이다.

이 사업의 목적은 에너지 효율을 높이려는 것이기 때문에, 외부의 찬 공기가 실내로 유입되지 않으며 동시에 실내의 따뜻한 공기가 밖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창문 및 벽의 단열재를 교체하는 공사를 한다. 이 공사는 전문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예전부터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사회활동을 많이 하였던 환경정의 연구소와 협력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의 효율성 A to C 

공사현장을 참관하기 위해 최승철 소장님과 함께 걸어가며 사업에 대한 여러가지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먼저, 찬 공기가 실내로 가장 많이 유입되는 경로는 창문이기 때문에 창문 교체가 제일 시급하다는 이야기였다. 특히나 예전에 많이 사용하던 나무 창틀은 기본적으로 찬 공기의 유입을 막기 어려운데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생긴 뒤틀림 문제까지 더해지기에, 나무 창틀을 샤시 창틀로 교체하여 외부 찬 공기의 실내 유입을 최소화하는데 주안점을 둔다고 한다.

<교체된 창틀>

 

그리고 노후화된 집은 대체로 현관문이 직접 외부와 연결되어 있는 구조이기 때문에 문틈으로 들어오는 찬 공기도 만만치 않다고 한다. 그래서 기존의 유리문을 철제문으로 교체하는 것만으로도 에너지 효율을 어느정도 높일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유리문에서 확보할 수 없는 안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은 또 다른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
 

<교체된 철제 문>

 

창문과 문을 통해 외부의 찬 공기의 유입을 막는다면, 실내의 따뜻한 공기가 벽을 통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하는 작업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 단열재를 교체하는 작업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는 ‘열반사 단열재’를 소재로 사용하였는데, ‘열반사 단열재는’ 집안의 습기를 외부로 배출해지 않아 집이 습해진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래서 올해부터는 습기를 머금고 있다가 서서히 외부로 배출하는 소재인 E-보드를 사용하여 내부 단열의 효율성과 습기의 문제점을 동시에 해결하고자 했다.
 

<단열재가 없던 벽에 설치 중인 E-보드>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공사는 위에 설명한 대로 창문-문-내부단열재 공사 순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이 프로세스 전체를 마을기업이 총괄하고 있다. 마을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인테리어 업자들의 협력단체인 마을기업은 기존 비용의 절반가격으로 공사를 제공하여 많은 사람들이 합리적으로 공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일자리 창출효과까지 가져오려는 마을기업의 노력을 보며, 에너지 효율을 위한 공사가 낳은 또 다른 긍정적인 파생효과를 볼 수 있었다.

에너지복지 ⊂ 주거복지

현장을 떠나기 전 단열공사와 도배까지 완료된 집에 가보았다. 할머니 혼자 살고 계신 집이었는데, 예전에는 금방 추워지는 집의 한계로 인해 가스비를 감당할 수 없어 결국에는 전기 장판으로만 겨울을 버티셨다고 한다. 하지만 보일러를 조금만 틀어도 훈훈한 집의 온기가 장기간 지속되기에, 올해부터는 보일러를 꾸준히 틀어 따뜻하게 지낼 계획이시라고 한다. 이야기를 마치고 집을 나오면서 앞으로 할머니께서 따뜻하게 겨울을 보내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에너지복지지원사업은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시작된 사업이지만, 도배와 문 교체 등의 작업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시키는 효과도 낳고 있었다. 앞으로 도래할 ‘환경의 시대’를 헤쳐 나가기 위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것과 동시에 노후된 주거환경을 개선시키는 사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방법에 대해 꾸준히 고민해야할 것 같다.

에너지복지 지원사업빈곤1%기금을 기반으로 합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