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땀~한땀~ 바느질로 장애여성의 이야기 조각보에 빠져보세요~!

한땀~한땀~ 바느질로 장애여성의 이야기 조각보에 빠져보세요~!

마실~!! 마을의 방언으로 흔히 마실간다라고 많이 쓰는 정겨운 단어입니다.

그 뜻을 보니 마을의 한 집에 모여 관심사를 이야기하고 즐거운 놀이를 하고 음식을 나누어 먹기도 하는 모임이네요

 

인권연대 장애여성 마실” 은 마실이라는 단체의 이름의 뜻을 살려 장애여성들의 마실거리를 만들어 함께할 분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조각보 바느질에 관심있는 장애여성~

바느질은 할 수 없어도 이야기에 관심있는 장애여성~

장애 특징에 관계없이 함께 하고 싶은 장애여성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니 지금 바로 신청해주세요.

 

[참가신청안내]

참 가 비 : 없음 (※약간의 재료비는 개인부담)
참가인원 : 장애여성 등 30여명
신청기간 : 6월 7일 – 6월 20일
참가신청 : 이메일 wwdahr@hanmail.net 또는 팩스 0303 – 3442 – 3324 로
참가신청서(이름, 연락처, 장애유형, 참가동기)를 적어 보내주세요.
문 의 : 070 – 7534 – 1099, 010-5130-8967

작고 다양한 조각천이 모여 멋진 조각보가 되듯이 장애여성의 다양한 이야기가 아름다운 조각보로 만들어지길 기대하며 아름다운재단이 2012 변화의 시나리오 스폰서 사업으로 지원하였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나눔+말하길

    고등학교 가사실습때 한복만들면서 엄청 울었더랬습니다. 바늘에 찔려.
    이러다가 나 < 잠자는 숲속의 미녀(?)> 되는 건 아닌지.. 쬐금 걱정 했더랬습니다.ㅋ
    조각보.. 음.. 노안이 오기 전에 함 도전해 볼까나~^(^

  2. 소심O형말하길

    저어기… 장애여성만?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