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날의 특별한 만남 – 나눔, 우리 <처음자리마음자리 후기 2편>

가을 날의 특별한 만남 - 나눔, 우리

아름다운재단 새내기 기부자 행사 ‘처음자리마음자리’는 일정한 대상을 모시고 진행되는 행사라 형식은 늘 비슷하지만, 참석하시는 기부자님들에 따라 분위기는 천차만별입니다. 풍성한 나눔이 있던 9월 처음자리마음자리 현장 이야기 2편에서는 <나눔 한마디><나눔의 씨앗 심기>를 좀 더 담았습니다.  

나에게 나눔이란
– 기부자님의 나눔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입니다. 진솔함, 따뜻함, 감동이 담긴 시간

나눔이란, 이룰 수 있는 꿈이다 – 조현진 기부자

나에게 나눔이란, 우리의 행복입니다 – 현승윤 군(현관명 기부자 자녀)

 나눔은, 다시 돌아오는 것 – 강우식 기부자

나에게 나눔이란, 여기다! – 정혜정 기부자

 나에게 나눔은, 밥이다 – 나혜현 기부자

나에게 나눔이란, 흘러가는 물과 같다 – 최병조 기부자

나에게 나눔이란, 혼자가 아니라는 것 – 이진희 기부자

나에게 나눔이란, 감사함이다 – 차우준 기부자

나에게 나눔이란, 살고자 하는 몸부림이다 – 송한별 기부자

나눔이란, 관심과 실천이다 – 서지연 기부자

나에게 나눔이란, 구체적으로 생각해보진 않았다. 배고프니 밥 먹고 돈 버니 기부하는 자연스러운 문화가 형성될 때까지 나도 기부하겠다 – 홍성수 기부자

여러분에게 나눔은 무엇인가요?

소중한 이야기를 들려주신 기부자님들 고맙습니다. 

    나눔의 씨앗을 심어요
      –  행사 안의 작은 행사 <나눔의 씨앗 심기>는 첫나눔의 씨앗을 심은 기부자님의 마음을 닮은 시간입니다.

 

 그리고

불과 일주일 뒤 풍성하게 자란 씨앗

(사진 출처 : 이진희 기부자님 제공)

 

기부자님들의 나눔의 씨앗도 이렇게 풍성하게 자랄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참, 고맙습니다.

p.s 무슨 씨앗 이렇게 잘 자라냐고 묻는 분들이 계신데요, 궁금하신 분~ 다음 <처음자리마음자리>에 놀러오세요~^^

 

[이전편 보기]

 

 

나눔사업국 기부자소통팀ㅣ박해정 간사

작은 변화가 일어날 때 진정한 삶을 살게 된다. (레프 톨스토이) True life is lived when tiny changes occur. (Lev Tolstoy)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