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봉투 캠페인] 희망을 나누다 – 지원사업 결과발표 현장에서 만나 기부자

[노란봉투 캠페인] 희망을 나누다 - 지원사업 결과발표 현장에서 만나 기부자

 노란봉투 희망을 나누다

2014년 6월 19일, 서울시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노란봉투 지원사업 결과 발표회가 있었습니다.

이날은 노동자분들과 공정하고 투명한 지원을 위해서 심사를 하고 있는 위원분들, 그리고 너무나 반가운 기부자님들을 뵐 수 있었습니다.

기부자 토크 시간

기부자 토크 시간

노란봉투 캠페인을 열어주신 배춘환 기부자님

노란봉투 캠페인을 열어주신 배춘환 기부자님

 

배춘환 기부자님은 처음 4만7천원의 편지를 보내셨을때가 임신 2개월 이였는데 이제 8월이면 출산 하신다고 하시네요. 만삭의 무거운 몸으로 이 더운날 참석해 주셨습니다. 배춘환 기부자님의 첫째 아들 예찬이는 어찌나 개구장이 인지. 정말 부모는 대단하구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참고로 예찬이도 노란봉투에 참여해준 기부자님입니다.. ^^

2014/02/11 [노란봉투 캠페인] 노란봉투 캠페인, 편지 한 통에서 시작되다

바닥에 누워버린 개구장이 예찬이

바닥에 누워버린 개구장이 예찬이

 

성심여고 남유진,정예린 기부자님

성심여고 남유진, 정예린 기부자님

 

시사인에서 해고노동자 손해가압류 기사를 읽고 같은반 친구들과 선생님들까지도 기부에 참여시킨 성심여고의 대단한 두 기부자님 입니다.^^  

노란봉투와 함께 성심여고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보내준 롤링페이퍼

노란봉투와 함께 성심여고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보내준 롤링페이퍼

 

'꽃피는 학교'의 나예원, 정산하 기부자

‘꽃피는 학교’의 나예원, 정산하 기부자님

  

역시 시사인을 보고 밤새 토론까지 했다는 ‘꽃피는 학교’의 나예원, 정산하 기부자님입니다. 모자가 정말 탐이 나네요. 

꽃피는 학교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보내주신 편지들

꽃피는 학교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보내주신 편지들

페이스북 그룹 '4만7천원 이어달리기'를 만든 박준성 기부자님.

페이스북 그룹 ‘4만7천원 이어달리기’를 만든 박준성 기부자님

 

역시 시사인에 기사를 읽고서는 페이스북에서 ‘4만7천원 이어달리기’그룹을 만들어서 많은 분들께 노란봉투 캠페인을 소문내어주신 박준성 기부자님도 오셨구요.^^ 

[페이스북 그룹] 4만7천원 이어달리기

서스펜디드 노란봉투를 건내주신 박준우 기부자님

서스펜디드 노란봉투를 건내주신 박준우 기부자님

 

 아름다운재단에 오셔서 여러가지 사정으로 피치못하게 참여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기부금이라고 아무것도 적혀있지 않은 노란봉투 한장을 더 건내주고 가셨던 박준우 기부자님도 오셨습니다. 더구나 돌아가시는 길에는 다른사람분들께 드릴 노란봉투도 한가득 가져가셨습니다.^^

2014/03/10 [노란봉투 캠페인] 낯모르는 이를 대신해 미리 낸 노란봉투 – 마스터셰프 박준우

며칠후에는 양손에 타르트까지 선물로 가져오셨어요. 여지것 먹어본 타르트중에 가장 맛있는 타르트 였습니다.  

박준우 기부자님이 양손에 들어오신 맛있는 타르트

박준우 기부자님이 양손에 들어오신 맛있는 타르트

 

노란봉투 지원사업 결과발표 현장에서 만나 기부자님들

노란봉투 지원사업 결과발표 현장에서 만나 기부자님들

 

모든 기부자님들을 뵐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마음 만큼은 바로 옆에 있었답니다. 4만7천547명의 노란봉투 기부자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14/06/17 [보도자료] ‘노란봉투’ 4만7천명 참여 목표 달성… 137가구 생계비 지원

기획조정실ㅣ이창석 간사

더 많이 가지기 보다는 더 많이 나누고 싶어서 아름다운재단에 왔습니다. 한겨울 오롯한 화롯가 처럼 나눔으로 따뜻한 세상이 되었음 합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