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봉투 캠페인] 속속 날아든 손편지들

[노란봉투 캠페인] 속속 날아든 손편지들

이효리 님의 손편지와 4만7000원 기부 소식이 언론와 SNS을 통해 넓고 빠르게 확산되면서 ‘노란봉투 캠페인’의 참여가 뜨겁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중 눈에 띄는 변화는 바로 ‘손편지’인대요. 아침이면 우편물 속에 손으로 꾹꾹 눌러쓴 편지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윤미나 님 가족의 손편지

경권 님의 공감 한마디와 노란봉투

조미연 님 가족의 저금통과 손편지

7살 정재희의 손편지

두아이의 엄마이자 노동자의 아내 손편지

서연 서준 엄마의 손편지

한영희 님의 손편지

김지수 님의 손편지

익명인의 손편지

부산에서 수경 님의 손편지

전유나 님의 손편지

봉투 속 노란봉투 손편지와 4만7천원을 담은 봉투 속 노란봉투 2014. 2. 19  전유나 님의 손편지

봉투 속 노란봉투, 전유나 님의 손편지

 

2014년 2월 21일, 어김없이 오늘도 손편지가 그득 쌓였습니다. 하나 하나 봉투를 열고, 편지를 꺼내보다가 어여쁜 봉투 하나와 마주했습니다. 이 속에는 또 어떤 누군가가 다른 이의 어깨를 톡톡 두드려 주려나 궁금합니다. 노란봉투 속에는 고운 편지지와 4만7000원이 들어 있었습니다. 

“반짝반짝 빛을 먹은 포근한 기억”이라는 편지지 글귀를 보고 있자니 심장이 두근거렸습니다. 한 참 시간이 지나고 어느 날 문득 2014년 이른 봄을, 우리가 경험한 하나 됨의 순간을, 두 아이의 엄마가 보낸 편지 한 통에서 시작해 7천여 명이 기다렸다는 듯 ‘나도 10만명 중 하나’를 밝히며 나눔에 동참하는 지금 이 순간을 떠올린다면 얼마나 포근할까 라구요.

아름다운재단에는 노동자와 가족들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편지와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나 같이 작은 정성이지만 힘을 모아 모두가 웃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 싶은 바람이 담겨있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은 ‘노란봉투 캠페인’을 통해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손해배상 및 가압류로 인해 발생하는 가계 경제의 위기, 가족해체 등을 알리고, 그들의 삶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노동자와 그 가족의 긴급생계비와 의료비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