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봉투 캠페인] 제주도에서 보내 온 가수 이효리의 4만 7천원

[노란봉투 캠페인] 제주도에서 보내 온 가수 이효리의 4만 7천원

가수 이효리의 4만 7천원 

“한 아이 엄마의 4만 7천원이 제게 불씨가 되었듯, 
제 4만 7천원이 누군가의 어깨를 두드리길 바랍니다”

 

이효리님의 자필 편지와 4만7천원

이효리님의 자필 편지와 4만7천원

 

 

아름다운재단 <효리기금> 출연자, 가수 이효리 님이 어느 날 불현듯 편지 한 통을 보내왔습니다.
그 편지에는 <노란봉투 프로젝트>에 본인도 동참한다는 내용의 편지와 4만7천원이 들어 있었습니다.

‘너무 큰 액수라.. 내 일은 아니니까.. 어떻게든 되겠지..’ 라고 모른 척 등 돌리고 있던 우리가 한 아이 엄마의 편지에서 <노란봉투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듯 이효리님 역시 “한 아이 엄마의 4만 7천원이 제게 불씨가 되었다” 합니다.

그리고 한 엄마의 편지가 자신의 불씨가 되었듯 “제 4만 7천원이 누군가의 어깨를 두드리길 바란다”고 선한 의도를 밝혀주셨습니다.

<노란봉투 프로젝트>가 널리 알려지고, 더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길 바라는 이효리님의 마음처럼 모른 척 등 돌리고 있는 우리 모두의 어깨를 톡톡 두드리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람해 봅니다.

안녕하세요. 가수 이효리입니다.

추위와 폭설로 마음까지 꽁꽁 얼 것 같은 요즘 다들 안녕하신지요.
제가 이렇게 펜을 든 이유는 <노란봉투 캠페인>에 동참하고 싶어서입니다.

지난 몇 년간 해고노동자들의 힘겨운 싸움을 지켜보며
마음속으로 잘 해결되길 바랄 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해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제 뜻과 달리 이렇게 저렇게 해석되어 세간에 오르내리는것이 부담스럽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한 아이엄마의 편지가 저를 부끄럽게 만들었습니다.

아이의 학원비를 아껴 보낸 4만7천원,
해고 노동자들이 선고받은 손해배상 47억원의 10만분의 1,
이렇게 10만명이 모이면 그들과 그들의 가족을 살릴 수 있지 않겠냐는 그 편지가 
너무나 선하고 순수해서 눈물이 났습니다.

그 편지는 ‘너무나 큰 액수다’, 또는 ‘내 일이 아니니까’, ‘어떻게든 되겠지’,
모른 척 등 돌리던 제 어깨를 톡톡 두드리는 것 같았습니다.

너무나 적은 돈이라 부끄럽지만, 한 아이엄마의 4만7천원이 제게 불씨가 되었듯,
제 4만7천원이 누군가의 어깨를 두드리길 바랍니다.

돈 때문에… 모두가 모른 척 하는 외로움에 삶을 포기하는 분들이 더 이상 없길 바랍니다.

힘 내십시오..

2014.2.14 효리

 

 

소셜펀딩 개미스폰서 <노란봉투 프로젝트> 자세히보기 http://www.socialants.org/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3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박수를 보내요 댓글:

    이효리씨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요! 왜 47,000원을 보냈는지 많은 사람들이 아셨으면 해요~

  2.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 ‘노란봉투 프로젝트’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 만석 댓글:

    가슴이 뭉클해 지네요. 멋진 효리 언니 짱이예요!

  4. 공허포격기 댓글:

    살짝 울컥해집니다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5. 소진 댓글:

    효리씨가 오늘 제 어깨를 두드려줬네요. 함께 합니다~

  6. HOOKMAN 댓글:

    이효리씨 핑클시절엔 잘 몰랐었는데 참 보면볼수록 마음씨가 고운 사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7. 군자대로 댓글:

    효리의 생각에 깊이 동감하며 동참합니다. 감사합니다.

  8. 유머조아 댓글:

    멋진 이효리씨.
    감동 받고 갑니다..

  9. SureMind 댓글:

    따뜻한 관점…
    행동으로 보여주는 훌륭한 웅변…
    배우고 갑니다.

  10. 물결 댓글:

    저도 이효리씨 기사보고 노란봉투에 동참했습니다.
    늘 마음 한켠이 무거웠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11. 함께하는세상 댓글:

    저도 소식만 늦고 막막했었는데 이런방법이 있었네요. 이효리씨 덕분에 좋은 소식을 알게되었네요, 동참하게되어 기쁨입니다

  12. Brilla 댓글:

    저는 해고 무효 판결까지 봤었지 46억 배상 판결은 몰랐는데 이효리씨 소식으로 알게 되었네요. 이번달 월급 받으면 꼭 동참하고 싶습니다. 이번달 월급날이 유난히 기다려지네요.

  13. 해산 댓글:

    효리 짱!!
    저도 동참하겠습니다,,,,,,,,,,

    점심 먹고 작은 정성을 보태겠습니다,,,,,,,

  14. 배고파 댓글:

    이효리씨 참 따뜻하네요
    잘보고 갑니다.

  15. 효리짱 댓글:

    좌효리 또 시작이구만.

  16. 치코 댓글:

    이효리씨~
    사랑스럽고 사랑할수 밖에 효리!!
    기사난걸 볼때마다 어쩜 저렇게 저런 생각을했지?
    역시 이효리 보이지않는 팬들과 국민들의마음을
    움직이는 대단한 효리
    사랑합니다.

  17. 김개똥 댓글:

    도대체 4만7천원이 뭐냐?
    수십억 번사람이 겨우 4만7천원?
    이게 화제가 되나?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이미지 관리를 하셨네요
    이왕 하려면 크게 하시던가. 아님 하지마시던가
    내가 다 민망하네요 효리씨

  18. 해피캣 댓글:

    노동자 가족분들이 얼마나 힘들지 상상도 못하겠네요.
    이효리 씨 얼굴도 이쁘시지만 정말 마음도 너무 이쁘세요.
    저도 얼마 안되는 돈이지만 동참했습니다.

    다시는 힘있는 분들이 노동자와 그 가족들을 힘들게 하지 못하게
    법으로 막아주세요.

  19. sos 댓글:

    이효리 나대지마라~!

  20. 이효리봉징어털 댓글:

    어디다 돈 다쓰고 이제 4만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R염병떤다.

  21. 두아이맘 댓글:

    이여자~~ 세월이 갈수록 더~~ 진국이구나~~ 아름답다..

  22. zzz 댓글:

    하려면 많이 하지 연예인이 째찌하게 4만 7천원이 머예요
    아주 소심하시군요 이효리씨

  23. ㅇㅇ 댓글:

    이효리님이 당당하게 말하는 모습을 보았을때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24. 우리나라 댓글:

    일련의 과정을 보면서 느낀 것은..

    아직 우리나라엔 순수한 사람이 많다는 것.

    그리고 이 점을 악용하는 사람 또한 많다는 것.

  25. ㅉㅉㄹ 댓글:

    노란봉투 광고질 작작해 기사마다 광고질이냐? 이효리 팔아서 얼마 벌어처먹었길레 노란봉투 광고투성이냐?

  26. 명동 댓글:

    공인으로서 용기내 주셔서 고맙습니다

  27. prince13 댓글:

    효리씨 내 마음을 움직였군요.
    그냥 기부 하려다 오늘 저녁 가족회의를 거친 후 하려구요.
    아이들도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 아이의 미래잖아요.

  28. ㅉㅉㅉ 댓글:

    ■■■■■■■■■■■■■■■■■■■■■■■■■■■■■■■■■■■■■■■■■■■■■■■■■■■■■■■■■■■■■■■■■■■■■■■■■■■■■■■■■■■■■■■■■■■■■■■■■■■■■■■■■■■ 참나 어처구니 없군요… 뭐 하겠다는거 말릴생각은 없지만 불법파업한 대기업노조가 불쌍합니까? 아님 임금한푼 못받은 염전노예가 더 불쌍합니까? 그렇게 인권에 관심있으면 차라리 소외받는 염전노예에 더 신경쓰십시요.

  29. ㅇㅇㅇ 댓글:

    이효리가 발 담궈서 급싫어짐..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