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기부자님들이 남기신 이야기 ‘마음이 길러낸 씨앗나무’

3월의 기부자님들이 남기신 이야기 '마음이 길러낸 씨앗나무'

작아서. 조금이라 미안한 마음들이 이곳에 모였습니다. 

 

– 작은 금액이지만 필요한 곳에 쓰였으면 좋겠습니다.

– 자주 하지 못하는 것도, 많이 하지 못하는 것도 죄송합니다. 마음만은 누구보다 크니, 받아주세요.

– 작은 기부로 시작해 봅니다. 매년 늘려갈 수 있기를 제자신에게 기대해 봅니다. 보다 아름다운 세상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 정말 작은 힘이라 부끄럽네요.

– 작은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어서 기쁩니다.

– 나의 일상이 감사하게 생각되네요. 일시기부이지만 조금 보탭니다.

– 기부금은 별로 되지 않지만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기 위해 이러게 신청합니다. 좋은곳에 써주세요. 

– 아름다운마음으로 아름다운세상을. 저의 작은돈으로 조금이나마 만들수 있게. 보탬이 되고싶습니다

– 지금은 학생이라 소액기부 밖에 할수없지만 경제활동을 하게되면 더 많은 후원을 할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 제 2주 분 용돈입니다. 작은 금액이지만 보탬이 되면 좋겠습니다 

 

 

기부자님들의 한결같은 마음. 작아서. 조금이라 미안한. 잎새들이 모여  큰 나무를 이루었습니다.

그 나무가 아름다운재단에서 2013년 봄날. 푸르르게 영글고 있습니다.

나눔으로 함께 사는 세상, 당신과 함께 합니다

 참 고맙습니다 🙂

 

 – 둘째 아이가 미숙아로 태어나서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조금이나마 힘을 드리고 싶어 후원을 신청합니다~ 

 – 이런거 첨 해보는데… 하다 보면 더 나눌수 있겠죠?? ^^ 

 – 건강하게 태어나 온 가족에게 기쁨 주는 아들의 존재에 감사하며 하루 천원씩 모아 기부합니다.
   행복하지 않은 아이들을 행복하게 하는데 써주세요. 

– 드디어 취업하였습니다 🙂 그래서 정기기부를 시작합니다. 큰 액수는 아니지만 좋은 일에 쓰였으면 좋겠습니다. 

– 세 딸을 둔 아빠입니다. 지난번 결식아동돕기때 하려다 조금 늦었내요. 좋은 일하시는 재단 관계자 분들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 올해 중2입니다. 용돈 아껴서 어려운 사람들과 나누고 싶어서 가입했어요. 

– 올해 초등학교 4학년이예요. 언니랑 함께 가입했어요. 엄마가 먼저 기부해서 추천 해주셨어요.
  나중에 돈 많이 벌면 더 많이 기부할께요. 가난한 아이들에게 사용해주세요.
  제 용돈의 반을 기부하는 거예요. 그래도 기분 좋아요.”

– 시설 아동들에게 사회적 도움의 손길이 더 많아졌으면 합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전현경말하길

    드디어 취업하였습니다…….라는 말이 반가워서 눈물이 찔금… 모두에게 좋은 일들이 하나씩 더해지는 봄날이 되면 좋겠네요… 마음 따뜻해져서 한 주 시작합니다. 고맙습니다. *^^*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