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재소자에게서 온 편지

어느 재소자에게서 온 편지

 

어느 재소자에게서 온 편지 그리고 그 안에 들어 있던 우표 30장.

현금을 기부할 수 없어 대신 우표를 모아 기부했다는 사연이 담겨있었습니다. 

서울 ‘아름다운 재단’ 본사라고만 적힌 편지봉투

 

주소란 한켠에는 혹시 제대로 전해지지 않을까 주소를 모르니 꼭 부탁드리겠다는 간절한 당부가 적혀있었습니다. 


보내주신 우표 30장의 값은 23,100원. 

많은 돈은 아니지만 누군가를 위해 나누고자 하는 마음은 금액으로 따질 수 없을 것입니다. 

오늘도 묵묵히 죗값을 치르며 자신이 보낸 우표가 꼭 필요한 누군가에게 쓰이길 바라고 있을 당신. 

당신이 누군가에게 전해지길 기원한 희망처럼 나눔이 당신의 삶에 희망으로 피어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고이 모아 보내주신 우표, 돈 보다 훨씬 값진 당신의 마음. 정말 고맙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달리아란말하길

    아. 너무 마음이 뭉클해지네요… 이 분께 잘 받았다는 감사의 답장이라도 해드릴 수 있기를

  2. 만석말하길

    감동의 눈물이..ㅠ
    어떤분인지는 모르겠지만.. 꼭 한번 뵙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